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시시각각 변하는 트렌드를 좇는 
패션 매거진 속에도 수년 동안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칼럼이 있습니다. 
  
그건 바로, ‘~ 활용법’!

올 시즌 잇 아이템인 
반짝이(!)를 예로 들어 볼까요?!

2016년 S/S 패션 트렌드 중 하나는 
스팽글이나 스톤으로 장식된 반짝이!

혹시... 무도장에서 보던 그 반짝이?! +,.+ 

랑방이나 마크 제이콥스 등에서는 
글램 록이나 디스코풍이 아닌 
깔끔한 90년대풍 반짝이를 사용했다고 하는데요.   
   
큰맘 먹고 장만한 반짝반짝 반짝이 블라우스 한 벌을 
어떻게 하면 요모조모 야무지게 잘 
입을 수 있을 것인가, 하는 것이 ‘~ 활용법’의 목표!

뭐, 예를 들면 반짝이 블라우스를 
데님팬츠 위에 무심하게 걸친다거나 
무채색의 스웨터 안에 반짝이를 입는다거나 
딱 붙는 펜슬 스커트 위에 입는다면 
세련되면서도 우아한 느낌을 줄 수 있겠지요?  

이렇게 잘만 매칭한다면 
평일에도 주말에도
낮에도 밤에도
일주일 내내 입어도 새로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말이죠, 
이런 매칭은 주방에서도 유효합니다. (어..어떻게?!)

바로 지금 나온 핫 아이템,
그러니까 제철 먹거리를 푸짐히 장봐왔다면 
요모조모 다양한 요리법을 이용해 
갖가지 맛으로~ 맛있게 먹을 수 있다는 말씀~!

아하! 지금은 굴이 제철!

입에 닿자마자 호로록~ 
넘어가는 그 매끄러운 식감,
바다 향을 온전히 담은 진한 맛과 향에
바다의 우유, 바다의 인삼이라 
불릴 만큼 뛰어난 영양까지 더해진
이 겨울 굴의 존재감은 
패션계가 애정하는 반짝이에 
결코 밀리지 않는다는 사실~! ㅋ

특히 저기 남쪽 통영의 맑고 깨끗한 
바다에서 자란 ‘통영굴’이라면 더욱 그럴 텐데요. 

흠~ 
그렇다면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건? +_+ / 

제철 맞은 통영굴을 
푸짐히 즐길 수 있는 통영굴 활용법~!  
이른바 쉽고 간편한 갖가지 굴 요리법을 배워봅니다~! 

S/S 시즌 핫키워드인 반짝이 블라우스만큼 
올겨울 핫한 제철 식재료 굴~ 

굽고 찌고 끓이고~

우리가 좋아하는 라면만큼 쉬운 
굴 요리법을 소개합니다. 

우리 모두~ 고고고~~! ^^

.
.
.

맛있는 라면이 그렇듯 
모든 음식의 시작은 
잘 고른, 신선한 식재료에서 시작됩니다. ^^

■ 굴을 고를 땐
손으로 눌렀을 때 탄력이 있으며 
바로 오므라드는 것이 싱싱한 굴이라고 하는데요.

하지만 굴을 이렇게 꾸욱 눌렀다간 
가게 주인장의 눈째림을 받을 수 있을 테니 
우리의 시각을 적극 
활용한 굴 선택법을 알려드립니다. 

싱싱한 굴은요~ 살이 동그스름 
통통하고 우윳빛 윤이 나며 
가장자리에 난 검은 테가 또렷합니다. 

살이 희끄무레하고 
퍼져 있다면 오래된 것이니 조심!


■굴을 씻을 땐
“소금물에 굴을 넣고 잘 까불러요~.” 
으응?! @@;

까부른다는 건 키질하듯 위아래로 굴을
흔들어가며 씻으라는 뜻. 

껍질 등 불순물을 제거하기 위해 이 과정을 
서너 번 반복합니다. ^^



■굴을 보관할 땐
껍질 있는 굴이라면
입을 꼭 다문 것을 골라 소금물에 담근 다음 
(굴이 자란 바닷속처럼)
얼음을 좀 넣어 냉장 보관하세요.

껍질을 깐 굴이라면 잘 까불러 씻은 다음
위와 같은 방법으로 냉장 보관합니다. 

굴은 특히 잘 상하기 때문에 되도록 
빨리 먹는 것이 가장 좋지만 
제철 아닌 계절에도 굴을 즐기려면 
냉동 보관도 한 방법입니다. 

굴에 소금을 뿌려 살살 문지른 다음 
흐르는 물에 씻어 한번 먹을 만큼씩 나누어 
밀봉한 다음 냉동 보관!
 
자, 고르고 씻은 굴로 이제 요리를 시작해봅니다~. ^^



생으로 호로록~! 
싱싱하니까 일단 생으로 먹습니다. 

통영굴 한 점엔 맑고 깨끗한 
통영 앞바다가 그대로 담겨있으니
굴의 진한 향과 맛을 
그대로 즐겨보는 겁니다. 

굴만 먹어도 좋고요,
레몬즙을 살짝 뿌려 먹어도 좋고,
식초 대신 레몬즙으로 신맛을 더한 
초고추장에 살짝 찍어 먹어도 그만입니다. 크~

레몬은 굴과 궁합이 잘 맞는 
과일로 꼽히는데요.

레몬 속 비타민C는 철분의 흡수를 돕고 
굴 속 타우린의 손실을 예방해주기 때문입니다.  



찌고, 굽고~ 굴즙이 보글 : 굴구이  
석화, 껍질 있는 굴이라면 
쪄도 구워도 운치 있습니다. 

불 위에서 굴이 익어갈 때면 굴 향이 캬~
굴이 익어갈수록 굴 껍질 속엔 
굴즙이 남실대며 보글보글~~~.

특히 굴 구이는 생굴보다 더 고소하다고들 하니
꼭 한번 드셔보세요. ^^



무쳐요, 휘리릭~ : 굴무침  
굴에 배보다 더 맛있다는 겨울무를 
송송 채 썰어 고춧가루 양념에 무치면 
입에 짝짝 붙는 굴무침 완성. 

여기에 밤을 더해도 별미인데요, 
사각사각한 무의 식감에 
밤의 오독오독한 식감까지 더해져
씹는 재미가 곱절입니다. 

미나리, 오이, 양파, 고추, 배 등을 더한 다음
레몬즙 초고추장에 휘리릭 무치면
일품요리로도 손색이 없고요. 
 


노릇노릇 부쳐요 : 굴전 
굴에 밀가루, 달걀물을 입혀 
기름을 살짝 두른 팬에 노릇노릇 지져 보세요. 

굴을 꼬치에 서너 알 끼워 부치면
아이들이 더욱 좋아하는 꼬치굴전. 

굴을 반죽 속에 수북하게 넣고 
팬이 꽉 차도록 큼직하게 부쳐내도 좋지요. 
(흠흠~ 갑자기 동동주 생각이~ ^^;)

이때 반죽 속에 굴의 다정한 동네(!) 친구인
향긋한 매생이를 넣어도 좋은데요.

매생이 향과 굴향의 어우러짐도 좋거니와 
매생이 속에는 식이섬유와 미네랄이 
풍부해 굴과의 식품 궁합도 굿!

참, 배추전을 부칠 때 
굴을 소복하게 올려 부쳐도 
맛이며 비주얼이 예술입니다~.



바사삭~ 튀겨요 : 굴튀김 
달걀물, 빵가루를 발라 튀기면 바사삭~

튀김옷 속에 감춰진 굴의 향과 즙이 
입안으로 쏟아져 들어올 땐
눈을 지그시 감고 싶어질 겁니다. 츄릅!



고슬고슬 밥을 지어요 : 굴밥 
쌀이 보이지 않을 만큼 신선한 굴을 
듬뿍 올려 밥을 지은 다음 
달래 양념장이나 부추 양념장에 쓱쓱 비비면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밥에
굴의 단맛과 감칠맛이 더해져
꿀떡꿀떡 넘어갑니다~.
 
굴밥을 지을 때 채 썬 무를 더하면 
살캉살캉 씹히는 달큰한 무맛도 
덤으로 즐길 수 있지요. 




국물 속엔 향긋한 감칠맛이 한가득~ : 굴국
한겨울 한기를 없애주는 덴
따뜻한 국물이 그만입니다.  

무국에 굴을 넣으면 무굴국~
익숙한 콩나물국, 미역국에 굴을 더하면 
특별한 굴콩나물국, 굴미역국~
(속을 개운하게 풀어주기에 
아침 해장으로도 짱~!)
떡국에 굴을 더하면 기품 있는 굴떡국 완성!

보들보들 순두부를 넣고 
굴순두부찌개를 끓여도 든든하고요.

옹기종기 둘러 앉아 굴에 버섯과 
갖가지 채소를 더해 
굴전골을 끓여 먹어도 좋습니다. 

굴로 국물요리를 할 땐 
부추를 넉넉히 넣어주세요. 

찬 성질을 지닌 굴과 
따뜻한 성질의 부추는 
맛에서도 영양면에서도 또 식품궁합 면에서도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짝꿍이랍니다. ^^ 




면에도 넣어 호로록~ 호로록~ : 굴칼국수, 굴짬뽕라면!  
바지락 칼국수 마니아라면,
분명 굴칼국수도 좋아하실 겁니다. ^^

굴을 넣은 면 요리 중 가장 유명한 건
누가 뭐래도 뽀얀 국물의 굴짬뽕~! 

소문난 중국음식 전문점의 굴짬뽕은 
그 집의 역사이자 
셰프의 자존심이기도 합니다. 

갖가지 다른 굴 요리들에 비해 난이도가 
좀 더 높기는 하지만 갖가지 채소, 
육수를 준비해 굴짬뽕에도 도전해보세요. 

만약, 살짝 귀찮다면 짬뽕라면에 
굴을 듬뿍 넣고 
보글보글 끓여내도 좋습니다. 

아니, 라면에 귀한 굴을?! 하며 
놀랄 이도 있겠지만 어떻게든 더 맛있게 
더 건강하게 먹고 싶은 것이
라면 마니아들의 마음이니까요. 

그리고, 라면이야말로 언제나, 지금 이 순간!
가장 핫한 먹거리이니 
지금 제철 맞은 굴과는 
판타스틱한 궁합을 자랑합니다. 

이를테면, 요렇게 말이지요~! ^^

.
.
.

자연은맛있다
정말?!


신선한 통영 굴에
바지락, 오징어, 황태, 홍합, 조개, 백합 등
7가지 해산물을 더해 우린
깊고 담백한 국물~

튀기지 않고 바람에 말리면?
탱글 쫄깃 맛있는 면발~

청양고추, 마늘, 양파
부추를 듬뿍~

개운하고~ 칼칼하게~
후루룩~ 후루룩~

굴 더하기 굴은
통영굴짬뽕~♬

: )


 

posted by 풀반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