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재료     쌀: 탱글탱글 신동진 쌀 vs 폴폴 날리는 안남미 

               채소: best of best 7총사 - 양파, 당근, 대파, 파프리카, 피망, 애호박, 양배추
                        (편식 심한 우리 아이에게 채소를 먹이는 획기적 방법, 볶음밥)
               기타: 새우, 닭고기,….
 

“~을 잘하는 법”은 언제나 궁금합니다. 
볶음밥도 그렇습니다.


부엌에 있는 아무 재료나 넣어, 
아무렇게나 휘리릭~ 볶으면 그만일 것 같지만
정말 맛있는 볶음밥이 먹고 싶다면…?

“아무”거나 넣고 
“아무”렇게나
휘리릭~ 볶으면… 절대로 아니 되옵니다. ;;;

신선하고 좋은 재료들을
“잘” 살펴 구한 다음,
“잘” 궁합을 맞추어
요렇게 조렇게 “잘” 볶아야 합니다. (읭?)


그러니까, 어떻게, 잘?!
^^;

어떻게 해야 맛있는 볶음밥을
만들 수 있고,
먹을 수 있을까요? 'ㅁ'

맛있는 볶음밥이란
모름지기,
좋은 재료를 구하는 일로부터 시작됩니다. 

먼저,
좋은(?) 쌀이 있어야겠고,
그 다음은
갖가지 좋은(?) 채소,
그리고, 때때로
좋은(?) 해산물,
좋은(?) 고기

가 있어야 할 겁니다.

음…
꽤 많은, ‘좋은’ 것들이 필요하군요. @,@


‘좋은’ 밥(쌀)부터 살펴봅니다.

그냥 쌀이면 되지 않느냐고요?
어허;;;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ㅅ=

우리가 매일 좋아해온 밥은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차진 밥.

하지만,
볶음밥을 주로 먹는 동남아시아 사람들이 즐겨 먹는 건
낱낱이 흩어져 폴폴 날리는,
끈기라고는 눈 씻고 찾아볼래야 볼 수 없는
포슬포슬한 밥(우리가 '안남미'라고 하는 그것).

가만히 생각해보니 볶음밥을 만들자면
쫀득해서 서로 붙어버리는 쌀보다는,
낱낱이 흩어지는 동남아의 쌀들이 더 좋기는 하겠지요? +ㅅ+ 흐흠...   
 

자, 고민이 시작됩니다.
 
당연한 듯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차진 쌀밥에 끌리지만
볶아 먹으려면
폴폴 날리는 쌀밥이 좋겠고…
.
.
.
오호!
그런 쌀밥도 있습니다!
‘신동진’이라는 품종의 쌀!

우리나라의 여느 쌀보다 쌀알의 크기가 좀 더 큰 신동진 쌀은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차진 밥을 좋아하는 우리의 입이 좋아할 만큼!
또, 볶기에 딱 좋을 만큼!
적당히 차지고, 참 맛있는 쌀입니다. 

그러니까,
신동진 쌀은, ‘한국인이 밥 볶아 먹기에 딱 좋은’ ‘우리’ 쌀!

쌀 품종 다음으로 살필 건
‘도정 날짜’입니다.

갓 짠 주스가 맛있듯,
쌀도 갓 찧은 쌀이 가장 맛있고
영양도 풍부하다는 사실~ 꼭 기억하세요!
 


 

자, 이제 ‘좋은’ 채소를 준비해야 합니다.

요즘 아이들,
채소 먹기 정말 싫어라 하지 않습니까? =ㅅ=;; 
(푸;풀반장도 어렸을땐 채소를 싫어했을까요? @,@ 쿨럭;)  

매일 밥상에서는
먹이려는 자(누구?)와 먹지 않으려는 자(누구?) 사이에서
격전(?!)이 벌어지곤 하지 않나요?   

하지만, 볶음밥이라면 만세를 부릅니다. ↖ ^ ^ ↗ 

갖가지 채소들을 잘게 썰어 넣은
알록달록 예쁜 볶음밥은
채소라면 저승사자 보듯 하는 아이들을 위한
획기적 요리법이라 할 만합니다! 'ㅁ'

게다가, 별다른 반찬이 없어도
맛있게 한 그릇 뚝딱 할 수 있으니
주부들에게는 여러모로 참~~ 기특한 음식입니다.

그러니,
볶음밥이 제대로, 기특한 한끼가 되기 위해서는
채소를 고를 때 
신중 또 신중해야 합니다. 요렇게!
 
-우리 땅에서 나고 자란 국내산 채소
-신선한 생채소
-맛과 다양한 영양까지 챙길 수 있도록, 뿌리, 잎줄기, 열매 채소들을 골고루!

즉, 뿌리 채소는 → 당근~
열매 채소는 → 애호박, 파프리카, 피망~
잎줄기 채소는 → 양파, 양배추, 대파~


자, 이제 볶음밥에 넣을
신선한 국내산 채소들을 구하러 가볼까요?
갖가지 영양까지 고려해서 말입니다.

볶음밥에 넣을 채소 고르는 법!

1. 뿌리 채소 / 당근
유럽과 미국의 자연요법 의사들은 당근을 ‘만병의 묘약’이라고 했답니다.

-고르기:
색이 선명하고 형태가 매끈한 것,
머리 부분에 검은 테두리가 없고, 가운데 심이 없고 끝이 가는 것으로.

-우리 당근과 수입 당근, 이렇게 달라요!

              우리 당근                             수입 당근
뿌리 눈의 흔적이 거의 없고,    | 뿌리 눈이 선명하고, 간혹 잔뿌리가 있고,

머리 부분은 굵고 끝은 가늘고, | 머리와 끝의 굵기가 비슷하고,
잎을 잘라낸 부분이 거칠어요.  | 잎을 잘라낸 부분이 깨끗해요.

 


2. 열매 채소 / 애호박
애호박 씨에 들어 있는 레시틴 성분은 두뇌 활동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고르기:
전체적으로 연둣빛을 띠면서 너무 크지 않은 것,
꼭지 주변이 들어가 있고, 표면에 윤기가 흐르는 것,
들어보았을 때 상대적으로 묵직한 것으로.
눌렀을 때 탄력이 없으면 바람 든 것이니 조심하세요.

 


3. 열매 채소 / 파프리카, 피망
선명한 색마다 비타민A와 비타민C, 카로틴이 풍부합니다.

-고르기
표면이 매끄러우며 윤기가 나고,
색이 맑고 선명한 것,
꼭지가 말라있지 않고 단단히 붙어 있는 것,
단단해서 눌러지지 않는 것으로.


4. 잎줄기채소 / 양파
고대 이집트에서는 피라미드를 짓기 위해 동원된 이들의
체력을 유지해주는데 큰 몫을 했다고 합니다.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고, 칼슘이 풍부해 성장기 어린이에게도 좋지요.

길쭉한 모양보다는 위아래가 평평하면서 옆으로 둥글게 퍼진 것,
껍질이 잘 마르고 광택이 있으며, 단단하고 붉은 빛이 도는 것,
또, 껍질이 얇고 투명하며 잘 벗겨지지 않는 것,
무르지 않고 단단한 것,
싹이 나지 않은 것으로.

-우리 양파와 수입 양파, 이렇게 달라요

                 우리 양파                       수입 양파
껍질이 부드러워 잘 찢어지고,  | 질겨서 잘 찢어지지 않고,
뿌리털이 대부분 남아 있고,     | 뿌리털이 거의 없거나 짧고,
줄기 부분이 길어요.                | 줄기 부분이 짧아요.

 
 

5. 잎줄기 채소 / 양배추
올리브, 요구르트와 함께 세계 3대 장수식품으로 꼽히지요. 

-고르기:
전체적인 모양이 둥글고,
겉잎이 짙은 초록색, 꼭지가 깨끗한 것으로.
크기에 비해 무거우면 속이 꽉 찬 것이지만
반으로 갈랐을 때 꽃대가 올라 온 것은 품질이 떨어지는 것이니 조심.

-우리 양배추와 수입 양배추, 이렇게 달라요

            우리 양배추                                              수입 양배추
평균 무게가 2.5킬로그램쯤,                             | 2킬로그램쯤,

모양이 대개 둥글고,                                        | 대개 둥글 넙적,
속이 촘촘하고 단단,                                        | 속이 엉성해 누르면 조금 들어 가고,
반으로 잘랐을 때 줄기가 전체 지름의 1/3 정도, | 줄기가 전체 지름의 2/3 정도,
겉잎이 짙은 초록색,                                        | 겉잎이 연한 초록색,
뿌리가 잘린 부분이 싱싱해요.                          | 뿌리가 잘린 부분이 말라있어요.


6. 잎줄기 채소 / 대파
마늘과 함께 요리에 가장 많이 쓰이는 양념으로, 비타민과 칼슘이 넉넉히 들었습니다
 
-고르기: 
크기, 굵기, 길이가 일정하며,
뿌리에 상처가 없는 것,
흰 대 부분이 단단하고 길게 뻗은 것,
잎은 초록색으로 싱싱하며 억세지 않은 것으로.

-우리 대파와 수입 대파, 이렇게 달라요

              우리 대파                                    수입 대파
줄기가 짧고 가늘고,                         | 줄기가 길고 굵고,

흰 대 부분이 짧고(15센티미터쯤),      | 흰 대 부분이 길고(30센티미터쯤),
잎이 많고 상한 부분이 거의 없고,      | 잎이 많고 상한 부분이 많고,
뿌리가 붙어 있고,                             | 뿌리가 없고,
밑 뿌리 부분이 중간부분보다 굵어요. | 밑 뿌리 부분이 중간부분보다 가늘어요.

(참고: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헥헥 ;;;
이제야 겨우 볶음밥 재료 장보기가 끝났습니다.;;;

다듬고,
씻고,
썰고,
볶는 비법은 다음 주에~

.
.
.
.
.
.
.
.

맛있는 뭔가가 먹고 싶습니다.
혹시 볶음밥?!
찌찌뽕!

그렇다면, 
매의 눈으로 
재료를 고르고,
다듬고,
썰고, 
볶아야 합니다. 

볶음밥 한 접시를 위해서는 
먼 길을 떠나야 합니다. ㅠ

나와 혹은 내가 사랑하는 누군가를 위해, 당연히 가야 할 길!
…이지만, 
살다 보면 
먼 길 가기 힘든 날도 있기 마련입니다. 

그럴 땐, 뜯어 주세요!
뭘요?? 

바로, 
바로,
궁극의 볶음밥!

.
.
.
.
.
평소엔 손쉽게~
특별한 날엔 특별하게~

평소엔 프라이팬 채로 편하게~ 
특별한 날엔 접시에 멋지게 담아~


(휘리릭~ 팬에 볶아만 주세요!
전자레인지에 휘리릭~ 돌리셔도 됩니다!)

.
.
.
.
.
고슬고슬 차진 밥 + 다양한 국내산 생채소로
담백하고 깔끔한 맛!


맛도, 건강도, 스타일도 살리고 싶을 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그린스타트 2012.01.05 10: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맛있겠네요 ^^
    저는 칠리새우 볶음밥을 찜하겠습니다.

    • BlogIcon 풀반장 2012.01.05 16: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크흐흐 찜하시면... 찜하시면...

      통하는 방법이 있다는 걸 어찌 아셨는지...ㅎㅎ
      제가 계획중인 걸 미리 말씀드릴 수도 없고..

      볶음밥을 원하시는 분들께 차~암 좋은건데...
      이걸 어떻게 해야하나...

      크크

  2. BlogIcon 얼큰맘 2012.01.05 13: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볶음밥 다 맛나요~
    저희 냉동실엔 볶음밥이 딱!!

    • BlogIcon 풀반장 2012.01.05 16: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풀반장 집에도 볶음밥이 딱~!!

      하고 있었으면 좋겠지 말입니다. ㅜ.ㅠ

      이순간 만큼은 얼큰맘님이 부럽군요~ ㅎㅎ

  3. BlogIcon 블루 2012.01.05 15: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악.. 배구파.. 점심아직인데..ㅎㅎ
    배고픔 느끼면서 떠납니다.. 참

    늦었지만 임진년 새해복 많이 받으시고
    늘 행복하신일만 가득하길 바래요~

    손가락 더블클릭하고~ 블루 다녀가요~^^

    • BlogIcon 풀반장 2012.01.05 16: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ㅋㅋ 더블클릭까지~ ㅎㅎ

      블루님께서도 용띠해를 맞아 용과 같이 승천하는 한해를 보내시길 바랍니다~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