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라면이라고 쉽게 봤다간 
큰 코 다칩니다...(으응?) (o.O)...?  

적당히 한 끼 때우는 라면은 NO~ NO~. 

일품 라면의 비법을 전수하기 위해 
라면의 신(神) 집밥 백선생이 왔습니다아~. 

평소 라면 사랑이 지극한 백선생이지만 
설마 <집밥 백선생>에 라면이?!
라며 놀란 분들 많으셨죠? ^^

< tvN집밥 백선생 공식 홈페이지 >

얼마 전 방송된 
tvN <집밥 백선생3> 7회 라면편
시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고 하는데요. 

라면에 대한 정보가 차고 넘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라면을 향한 애정과 관심이 
뜨겁다는 사실을 알려준 
사건(!)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흠흠~. 

오늘 풀반장의 <라면데이>에서는 
지난번 ‘백선생표 라면 끓이기-기본편’에 이어 
심화편을 리뷰해드립니다. 

이번에도 물론! 
풀반장의 건강한 팁까지 더해서 말이죠~. ^^ 

.
.
.

맛있는 라면을 위한 
비법을 전수받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백선생의 네 제자에게
(양세형, 남상미, 이규한, 윤두준~) 
주어진 첫 미션은 대파 송송 썰기! 

음... 송송?

기본기가 없는 요리 초보들에게 
‘송송’은 외계어나 다름없지 말입니다. @@;;

무를 깍둑 써느라 
팔에 쥐가 날 뻔 했다는 어느 요리 문맹자의 
하소연은 엄살이 아니죠. 
(깍둑썰기란 무 따위를 직육면체 모양으로 
반듯반듯하게 써는 방법!)

네 명의 제자들 또한 어리둥절 우왕좌왕 끝에  
갖가지 버전의 ‘송송 썬 파’를 선보였는데요. 

백선생이 선택한 송송은?

2~3cm 안팎의 두께로 썬 
대파 송송~ 되시겠습니다. 

‘송송’의 사전적 의미가 
‘연한 물건을 조금 잘게 빨리 써는 모양’이라는 걸 
알고 나면 좀 더 빨리 이해가 되시겠죠? ^^;




단짠단짠~ 백선생 신메뉴 라면전 & 치즈라면전
끓이고 비비기만 하는 라면은 
이제 안녕~. 

겉은 바삭! 속은 촉촉~
진리의 라면전입니다. 

도저히 맛없을 수 없는 
최고의 간식거리라고 하는데요,
완성된 모양을 보고 착각하지 마시길.

‘칼조네’ 아니라 
분명 ‘라면전’이니까 말이죠. ^^

 *칼조네: 밀가루 반죽 속에 
  고기, 채소, 치즈 등의 재료를 올린 다음 
  반으로 접어 오븐에 구운 이탈리아 음식.

#백선생 라면전 & 치즈라면전 

재료
 라면 한 봉지, 물, 대파, 식용유, 꿀, 모짜렐라 치즈

만드는 법 
 1. 물이 끓으면 면을 넣어요.  
 2. ①의 면이 익으면 물은 버리고 볼에 면만 담아요. 
    (면이 조금 퍼져도 괜찮아요.) 
 3. ②에 라면 스프와 송송 썬 대파를 넣고 잘 비벼요.  
 4. 달군 팬에 기름을 두르고, ③의 라면을 올려 
    밑이 노릇해질 때까지 앞뒤로 구워주면 라면전 완성! 
 5. ④에서 밑면이 살짝 노릇해진 라면전 위에 
    모짜렐라 치즈를 반만 올린 다음, 
    반으로 접어 치즈가 녹을 때까지 구워주면 
    치즈라면전도 완성! 

풀반장‘s팁 
 - 라면전은 꿀에 콕~ 찍어 먹어도 맛있다네요.  
 - 하지만 맥주 안주로 개발된 메뉴인지라 꽤나 짠데요.  
   간이 조금 부담스럽다면 
   라면 스프는 일단 반만 넣고 라면전이 완성된 다음 
   라면 스프를 조금 뿌려 간을 맞춰보세요. 
 - 파는 기름에 튀겨지면 맛있으니 취향껏 더 넣어도 좋아요.  



그 동안 전문점에서 사먹기만 했다면? 이제는 홈메이드 탄탄면
일본 라멘집 인기 메뉴인 탄탄면은 원래 
중국 사천 지역의 
대표적인 면 요리입니다. 

탄탄면(딴딴면)을 일러 
사천의 매콤함과 
땅콩의 고소함이 만났다고들 하는데요.  

요리법이 결코 만만치 않은 
탄탄면의 맛을 좌우하는 건 
우리의 된장처럼 중국인들이 즐겨 쓰는 
지마장과 화성장.

지마장은 일명 깨장으로,
통깨를 볶은 후 갈아서 
기름과 섞어 만든 소스이고요.  

화성장은 일명 땅콩장으로,
땅콩을 볶아 으깨서 만들어
고소한 맛이 나는 소스입니다. 

그러니 집에서 탄탄면을 만들 땐
깨장, 땅콩장 대신
냉장고 속 땅콩잼, 즉 땅콩버터를 넣어보는 겁니다~. 

#백선생 탄탄면 

재료
 라면 한 봉지, 땅콩버터 한 큰술, 대파, 고춧가루 

만드는 법 
 1. 끓는 물에 건더기 스프, 면을 넣어요.   
 2. ①의 면이 풀어질 정도로 익으면 물은 반 정도 따라버려요. 
 3. ②에 분말 스프, 땅콩버터를 넣고 한소끔 끓여요.  
 4. ③에 송송 썬 파와 고춧가루를 넣고 불을 끄면 탄탄면 완성! 

풀반장‘s팁 
 - 이 탄탄면은 국물 없이 비벼 먹는 중국식 탄탄면.  
   만약 국물이 넉넉한 일본식 탄탄면을 좋아한다면 
   국물을 따라내지 않아도 좋아요. 
 - 국물의 양에 따라 땅콩버터의 양도 가감해주세요.  
 - 라면 스프를 넣을 땐 땅콩버터의 간도 고려해요.     



집에서 즐기는 불맛! 불맛짬뽕라면
짬뽕의 포인트는 
‘불맛’이라고들 합니다. 

짬뽕을 오마주한 
짬뽕라면의 포인트도 불맛~.

하지만 집에서 
불맛을 내기란 쉽지 않은데요. 

이럴 땐, 
양파를 눌리며 태우듯 볶아보세요! 
불맛이 확! 살아날 테니 말이죠. 

이 불맛짬뽕라면은  
손님 초대용 스페셜 라면으로, 
냉장고 속 남은 재료들로 
그럴듯하게 만드는 것이 또한 매력입니다. ^^

#백선생 불맛짬뽕라면 

재료 
 라면 한 봉지, 대패삼겹살 한 주먹, 
 양파 한 개, 양배추, 대파, 식용유, 진간장 한 큰술, 고춧가루 한 큰술
 (대패삼겹살 대신 해물을 넣어도 좋아요.) 

만드는 법 
 1. 양파, 양배추는 채를 썰어 놓아요. 
 2. 달군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대패삼겹살을 넣고 볶아요. 
 3. ②에 파, 양파를 넣고 볶아요. 
 4. ③의 양파가 노릇해지면 양배추를 넣고 볶아요. 
 5. ④의 재료를 한쪽으로 몰아놓은 다음, 
   빈 공간 기름이 있는 쪽에 간장을 넣고 
   눌리듯 볶아요. 재료와 간장을 섞으며 볶아요. 
 6. ⑤에 고춧가루를 넣고 잘 섞어준 다음,  
   끓는 물을 넣고 라면 스프를 넣어요. 
 7. ⑥에 면을 넣고 익으면 불에서 내려 
   송송 썬 파를 올리면 완성~.  

풀반장‘s팁
 - 재료는 대패삼겹살→대파→양파→양배추 순으로 넣어 볶아요. 
 - 파는 파기름을 내듯 넉넉하게 넣고 볶아요. 
 - 양파는 눌리듯 태우듯 충분히 노릇노릇 볶아요. 
   이것이 바로 불맛을 내는 방법이라고 하는데요, 취향에 따라 
   좀 더 오래 볶아도 됩니다. 갈색 빛을 띠면 잘 볶아진 상태.
 - 양배추는 양파가 충분히 볶아졌을 때 넣어요. 
   양파와 함께 넣으면 물이 나와 질척해지고 
   양파도 잘 볶아지지 않거든요. 
   양배추는 없으면 안 넣어도 돼요. 
 - 만약 오징어 등 해물을 넣는다면, 
   양파가 노릇해졌을 때 양배추와 함께 넣어요.  
 - 진간장을 눌러주면 풍미와 불맛이 살아나요. 
 - 이때도 역시, 간장의 간을 감안해서 
   라면 스프는 평소보다 조금 덜! 넣어 줍니다~. ^^


.
.
.

으.랏.차.차!

사노라면 배꼽에 힘을 주고
두발을 굳게 딛고 
퐈이팅을 외쳐야 하는 순간과 
마주하게 됩니다. 

그 순간을 위해
소울푸드 '라면'과 
소울푸드 '육개장'이 
하나로 뭉쳤습니다...!


정신없이 바쁜 고단한 일상 속에서도 
기름에 튀기지 않고 
바람에 말린 면과 
뺄 건 쏘옥 뺀 국물은 
결코 포기할 수 없기에, 
흡!

고르고 고른 사골과 양지를
푸욱 고아 만든 육개장에 
탐스러운 두께의 
바람면을 더했더니만
.
.
.
♨..♨

두툼하고 쫄깃한 
칼라면 가닥가닥마다 
구수하고 찐한 
육개장 국물이 출렁~ 

호로록~ 츄릅!
호로록~ 츄릅!

고슬고슬 밥을 말면 더욱~

호로록~ 꿀꺽!
호로록~ 꿀꺽!

아랫배에 힘을 주고 
다시 한 번 으랏차차~
 
: )


posted by 풀반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