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양세형, 남상미, 이규한, 윤두준~ 
발랄한 새 제자들과 함께 
어느덧 시즌3을 맞이한 tvN <집밥 백선생>!

<집밥 백선생>에 가장 많이 나오는 말들 중 하나는  
“라면만큼 쉬워유~~.”
“라면보다 쉽죠잉~~.”

백선생 백종원의 라면 사랑은 
정말 유명한데요,
드디어! <집밥 백선생>에
라.면.이 등장했습니다! 

네?! 
<집밥 백선생>에 라면이?!! 

하지만, 생각해보면 집에서 가장 즐겨 먹는 
집밥 중 하나가 바로 라면~. 

<집밥 백선생> 7회 
‘백선생 일급 비법서-라면傳(전)’에서는 
저렴하지만 늘 식욕을 자극하는 음식인 
라면을 주제로 
기본 라면 맛있게 끓이는 비법, 
다음날 붓기를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우유라면, 
간단한 안주로 제격인 라면전, 
집에서 쉽게 불 맛을 낸 짬뽕라면 등등 
다양한 라면이 소개되었는데요. 

라면이라면 언제나 귀를 쫑긋 세우고 있는 
풀반장의 <라면데이>에서 
우리 풀사이 가족 여러분을 위해 
맛있고 건강한 리뷰를 해드립니다. 호로록~! ^^

.
.
.

구하기 쉬운 재료,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생활 밀착 레시피로 
집밥의 대부로 자리매김한 백선생!

“아직도 할 게 남았냐고유~~?” 
“당연하쥬~~!”
“라면도 아직 안 나왔잖유~~!”

^^;

적당히 한 끼 때우는 라면은 NO~ 
더 건강하게 더 맛있게 
일품 집밥 라면의 비법 대공개!

< 이미지 출처 : tvN 집밥백선생3 공식 홈페이지 >


역시 라면인건가요?! @@!

<집밥 백선생3> 7회 라면편
시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고 합니다. 와우!

<집밥 백선생>에 등장한 라면 이야기,
더욱 궁금하시죠? 

바로 요겁니다! ^^

.
.
.

집밥 백선생의 실생활 라면 레시피
라면 잘 끓이는 비법

백선생이 알려준, 
라면 맛있게 끓이는 법은? 

라면 봉지 뒷면에 쓰인 대로 끓이기!

헉. ㅋ,ㅋ  
풀반장이 늘 강조하는 것도 
바로 요거였죠. ^^

수천, 수만 그릇의 라면을 먹어가며 
라면을 연구하고 개발한 
라면회사 연구원들이 보증한 방법이거든요~. 

그럼, 라면 맛있게 끓이는 비법은 
이걸로 끝?

자~자~ 백선생의 
디테일한 비법 나가십니다~.  


1. 냄비 선택부터:
열전도율이 좋은 
얇은 양은 냄비가 제격입니다. 
(알루미늄이라 좀 꺼려진다면 
얇은 한 겹 스테인리스 냄비도 좋아요.)

두꺼운 냄비는 절대! 피하세요. 

냄비가 열을 오래 머금고 있어 
불에서 내려도 라면이 
냄비의 열로 계속 익어가느라 
면발이 퍼지거든요.  



2. 물 양 맞추기:
라면 한 봉지를 끓일 때 
알맞은 물의 양은 550ml. 

물의 양을 꼭 맞춰주세요! 

550ml = 500ml 생수통 1병 + 50ml 
       = 종이컵 3컵 (180ml x 3)

물론, 입맛에 따라 
물의 양이나 스프의 양을 가감하여 
간을 맞추시면 됩니다.  


3. 면은 어떻게 자를까?:
라면 먹는 재미 중 하나는 
긴 면발을 호로록~ 당길 때 느껴지는 
그 리드미컬한 식감!

냉면 먹을 때 면발을 
절대 가위로 자르지 않는 분들 계시죠? 

짧은 면발이 싫다면 
라면 면발을 부수지 말고 
냄비에 쏙 넣어주세요. 

만약 냄비가 작아서 꼭 부숴야 한다면
면발의 결에 맞게 부숴줘야 
긴 면발 그대로 즐길 수 있습니다. 

면발의 결 반대로 자르면 
면의 길이가 짧아지니 
짧은 면이 좋다면 결의 반대로 부숴주세요. 


4. 면 먼저, 스프 먼저?:
물의 끓는점이 높아야 
면이 더 빨리 끓습니다. 

분말스프와 건더기 스프를 먼저 넣어 
물의 끓는점을 높여주세요. 


5. 면 흔들기:
면을 넣은 다음엔
면을 마구 괴롭혀 주세요. 

면에 더운 공기와 
찬 공기를 번갈아 주어 
더 쫄깃하게 하려는 건데요. 

면발을 위 아래로 들었다 놨다~ 
혹은 냄비 안에서 젓가락으로 
면발을 살살 풀어주어도 됩니다. 

참, 라면 끓일 때 
젓가락 대신 집게를 이용해 보세요. 

면발을 조정(!)하기에 
한결 수월하답니다. ^^


6. 면이 덜 익었을 때 꺼내기:
꼬들꼬들한 면발을 좋아한다면 
면이 살짝 덜 익었을 때 얼른 
냄비에서 그릇으로 옮겨 담으세요. 

면에 닿는 열을 
재빨리 차단해주는 거죠.  

라면을 추운데서 먹으면 
더 맛있게 느껴지는 이유, 아시겠죠?! ^^


7. 달걀을 어떻게 먹을까?
반숙? 혹은 풀어서?

반숙을 원한다면 면을 넣을 때
달걀을 함께 넣으세요. 

푼 달걀을 좋아한다면
달걀을 미리 그릇에 풀어두었다가 
국물에 달걀물을 
휘리릭~ 둘러주세요. 
 
참, 달걀물은 
꼬들꼬들하게 익은 면을 건져낸 다음 
국물에 원을 그리듯 
휘리릭~ 넣어주세요.  

그 다음 송송 썬 파도 휘리릭~.

이렇게 하면 면발에 달걀이 붙어 
면이 질척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네요.  



8. 예쁘게 담기:
미리 건져 그릇에 담아둔 면을 
살짝 들어 국물을 절반 쯤 붓고 다시  
면을 내려둔 다음 
나머지 국물을 모두 부어주면 
라면 사진 속 그 비주얼 완성! ^^
  




백선생 기본 라면 
재료는 요~
라면 한 봉지, 물 550ml, 달걀 한 개, 대파

끓이는 법은 요~
위에서 설명한 
‘라면 잘 끓이는 비법’대로 하면 됩니다. ^^

그러니까요~
물 양을 잘 맞춘 다음, 
물이 보글보글 끓으면 스프를 먼저 넣고,
그 다음 면을 넣고,
젓가락으로 면발을 들었다 놨다~,
면발이 살짝 덜 익었을 때 
면만 건져 그릇에 담고,
남은 라면 국물에 달걀물을 휘리릭~ 
송송 썬 파를 휘리릭~ 넣어주고,
그 국물을 면발이 담긴 그릇에 부어주면 완성~! 




감칠맛 폭발~ 액젓라면
라면에 액젓이라니 
놀라셨죠? 

한 숟가락의 마법이라고나 할까요. ^^

라면 국물의 감칠맛이 극대화되면서 
국물 맛도 깊어진다니  
풀사이 가족 분들도 꼭 한번 해보시길! 

재료는 요~
라면 한 봉지, 물, 액젓 한 숟가락, 달걀 한 개, 대파

만드는 방법도 정말 간단합니다. 

라면을 끓일 때 
액젓 한 숟가락만 더하면 완성! 

위의 기본 라면과 끓이는 방법은 똑같고요,
면을 넣을 때, 
면과 함께 액젓을 넣어주면 되는 거죠. 

참, 액젓라면을 끓일 땐 
액젓의 간을 고려해 라면 스프의 양은 
조금 조절해 주세요. ^^



 
부드럽고 고소한~ 우유라면 

라면의 변신은 무죄!
어마어마한 변신으로 깜놀!

고소한 국물이 일품인 
우유라면입니다~. 

재료는 요~
라면 한 봉지, 물, 우유 두 컵, 고춧가루 한 숟가락, 대파

끓이는 법은 요~
끓는 물에 면을 넣고 삶다가,
면이 살짝 덜 익었을 때,
(면이 풀어졌을 때, 혹은 풀어지기 직전) 
물을 따라 버리고 
우유를 넣어 다시 보글보글~,
라면 스프와 고춧가루, 송송 썬 파를 넣고 
다시 보글보글 끓이면 완성~!

우유라면의 매력은~, 
- 물 양에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답니다. 
  국물은 어차피 우유니까요. 

- 우유는 몸속 염분을 배출하는 효과가 있어 
  라면에 넣고 끓이면 
  붓기를 예방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는데요. 
  그래도 야밤에 과식은 금물! 

- 고소한 크림 파스타 냄새가 솔솔~ 
  파스타가 생각날 때 
  파스타 대신으로도 좋아요. 

- 치즈라면보다 담백하고 고소하다네요. ^^

- 참, 우유는 냉장고에서 바로 꺼낸 
  찬 우유 그대로 넣어주세요. 
  그래야 면발이 더 쫄깃하거든요. ^^

.
.
.

라면의 기본, 참 쉽죠잉~~

흠흠~ 
다음엔 심화편입니다~! ^^

 
.
.
.
.
.
.

짜장 맛 나는 라면?
짜장 슬쩍 넣은 라면? 

그동안 만났던
짜장 라면일랑 잊어주세요. 

튀기지 않아야 
진짜 짜장 이니까요. 

전문점 수준의 정통 짜장면을 
라면으로 만든 그것!   

뚜둥! 

자연은맛있다 
직!화!짜!장!

가닥가닥 
고소하고 진한 짜장 맛~
(카라멜 색소 대신 
카카오와 오징어 먹물이 쏘옥~
100도씨 직화솥에서 4번이나 볶으니까~)

가닥가닥 
쫄깃한 생면 식감~ 

자연은맛있다 직!화!짜!장!




posted by 풀반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