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풀무원, 쉽고 간편하게 피자, 토스트를 만들 수 있는
‘올바른 또띠아’ 출시

- 합성팽창제를 빼고 우유, 통밀, 오곡을 넣어 고소하고 단백한 맛
- 10CM , 15CM , 20CM 등 다양한 사이즈로 요리 활용에 편리 

풀무원식품(대표이사 이효율)은 피자, 토스트, 고기쌈 등 다양한 요리를 손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멕시코식 ‘올바른 또띠아’ 3종을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올바른 또띠아’는 우유, 통밀, 오곡 등 총 3종으로 합성팽창제 대신 우유, 통밀, 오곡을 넣어 만든 반죽을 열풍(熱風)으로 구워 고소하고 담백하다. 또띠아 한 장당 지름크기를 10CM , 15CM , 20CM로 구성해 취향에 따라 다양한 재료를 말아먹고, 구워먹고, 찍어먹을 수 있다. 또한 5~10장의 소포장 형태로 남길 걱정이 없어 요리 활용에 편리하다.   

‘올바른 또띠아 우유(225g/5장/3,100원)’는 합성팽창제는 빼고 우유를 넣어 만들어 풍미가 고소하다. 20cm의 지름사이즈로 각종 토핑과 토마토소스, 치즈를 올려 또띠아 피자를 만들어 먹기에 편리한 크기이다. ‘올바른 또띠아 통밀(150g/6장/3,400원)’은 식이섬유가 풍부한 통밀가루를 넣어 씹을수록 고소하고 담백하다. 또띠아 한 장을 반으로 접거나 말아서 만들어 먹기 편한 15cm 지름사이즈로 샌드위치는 물론 최근 방송에 소개되었던 계란, 야채를 넣은 또띠아 토스트 등도 쉽게 만들 수 있다. ‘올바른 또띠아 오곡(130g/10장/3,600원)’은 통밀, 귀리, 현미, 흑미, 메밀 등 5가지 곡물이 포함되어 있어 영양이 높고 맛이 고소하다. 10CM  지름사이즈로 가정에서 고기와 함께 먹는 쌈무 대신 채소볶음과 고기를 또띠아와 함께 싸서 먹으면 이색적인 요리를 맛볼 수 있다. 

또띠아는 멕시코 사람들이 즐겨먹는 빵으로 옥수수 가루 또는 밀가루를 얇게 펴서 구워 만든 얇은 팬 케이크 같은 형태이다. 또띠아를 그냥 먹기도 하지만 타코, 브리또처럼 다양한 식재료를 채워 넣어 먹는데 주로 쓰인다. 최근에는 담백한 맛으로 어떤 재료와도 잘 어울린다는 장점으로 외식업체는 물론 홈메이드 식재료로도 폭넓게 사용되고 있다. 

풀무원 생가득 브랜드팀 박성재PM(Product Manager)은 “최근 요리를 ‘노동’이 아닌 자신만의 방식으로 재창조해 내는 등 ‘취미’, ‘놀이’의 개념으로 생각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며 “‘올바른 또띠아’도 이러한 트랜드를 반영한 제품으로 또띠아를 활용해 집에서도 손쉽고 간편하게 근사한 브런치, 레스토랑 요리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