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풀무원, 올해 두부공장 2,800명 견학 실시
- 3월부터 견학객 모집, 매달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
- 충북 음성 두부공장, 물류센터 탐방, 두부 만들기 체험도
- 출발지에서 버스로 모셔오고 가는 견학 10년째 실시 ∙∙∙ 고객들에게 호평

풀무원은 대표적 고객 체험 마케팅 프로그램인 두부 공장견학을 소비자 2,800명을 대상으로 오는 4월부터 실시한다.

풀무원(대표 남승우)은 충북 음성 두부공장과 물류센터에서 진행하는 2017년 공장견학 프로그램에 참여할 견학객들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신청은 매월 풀무원 공장견학 홈페이지(tour.pulmuone.kr)를 통해 할 수 있다.
4~7월, 9~12월 총 8개월간 운영하며, 혹한기(1~3월)와 혹서기(8월)에는 견학객의 건강과 안전을 고려하여 운영하지 않는다. 1회 견학객은 최대 35명으로 제한하고 있다.
4월 공장견학은 3월 8일(수)부터 3월 24일(금)까지 개인견학과 단체견학으로 나누어 신청받는다. 

풀무원은 견학객의 편의를 위해 버스로 출발지부터 음성 두부공장까지 모셔오고, 가는 견학을 10년째 실시하고 있다.
견학객들은 세계 최대 규모의 두부공장을 직접 볼 수 있다.
음성 두부공장은 최첨단 무인 자동화 시설을 갖춰 하루 최대 24만 모의 두부를 생산하는 단일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견학객들은 이 공장에서 만들어지는 두부 제조 과정을 직접 확인하고, 공장에서 직접 생산한 두유를 가지고 '두부 만들기' 체험을 한다.

풀무원 제품으로 만든 뷔페식 로하스 점심식사를 마친 후에는 버스로 10분 거리에 있는 물류센터를 탐방한다.
이곳은 국내 최대 규모의 저온 자동화 물류센터로 냉장제품은 2℃, 냉동제품은 -25℃로 최상의 신선도를 365일 유지한다. 견학객은 준비된 방한복을 입고 들어가야 하며, 하루 10만 박스 이상 입고된 물건이 자동으로 분류되는 모습을 직접 목격할 수 있다.

풀무원은 모든 견학이 끝난 후 견학객들에게 풀무원 제품으로 구성된 선물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풀무원은 올해부터 견학객에게 제공하는 점심식사를 당 흡수를 줄이는 식생활인 ‘지엘(GL) 다이어트’ 메뉴로 바꿀 예정이다.
기존 뷔페식 일반 접시에서 신선한 채소, 지방이 적은 단백질, 거친 통곡물을 2:1:1 비율로 담을 수 있는 211 식판도 준비했다.
견학객들이 '두부 만들기' 시간에 자신이 손수 만든 두부를 들고 기념 촬영할 수 있도록 포토존도 새롭게 만들었다.

풀무원 공장견학 담당자는 "공장견학은 우수한 생산시설과 위생적인 제조과정을 고객이 직접 확인하는 체험마케팅으로 매년 고객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풀무원의 로하스 가치를 체험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기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풀무원 공장견학은 2008년에 시작해 올해로 10년째를 맞이했다. 매년 평균 2,200명 이상의 소비자가 두부공장을 방문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약 1만9,000명이 다녀갔다.
올해 참가하는 예상 인원(2,800명)까지 포함하면 누적 견학객 수가 약 2만2,000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