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뮤지엄김치간(間),
유네스코와 손잡고 김장문화 전파…
지구촌 나눔사업 지원도
-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김장문화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상호 업무협약 체결
- 뮤지엄김치간 연간 매표 수익금 일부는 저개발국 교육 지원을 위해 쓰이기도

풀무원의 새 김치박물관 ‘뮤지엄김치간(間)’이 우리 고유의 김장문화를 알리고 저개발국 교육지원 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유네스코 한국위원회와 손잡았다. 

뮤지엄김치간은 유네스코 인류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김치와 김장문화의 가치를 제대로 알리고 저개발국 교육 지원을 위해 유네스코 한국위원회(사무총장 민동석)와 이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1일 밝혔다.

유네스코 한국위원회는 이번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유네스코 한국위원회의 주요 콘텐츠(유네스코 엠블렘 및 유네스코인류무형문화유산 텍스트, 이미지, 영상 등)를 뮤지엄김치간에 제공하고, 뮤지엄김치간은 협약기간 동안 이를 적극 홍보할 수 있다.

실제로 뮤지엄김치간 6층에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헌정방’이 대형 디스플레이로 형태로 마련돼있으며 김치, 김장문화뿐 아니라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세계의 발효음식 등 식문화를 동영상과 사진 자료를 통해 한눈에 볼 수 있다.

지구촌 나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뮤지엄김치간은 아프리카 및 아시아지역 주요 저개발국 교육 지원을 위해 연간 관람 수익금 일부를 유네스코한국위원회에 기부하기로 했다.

한편 한류 문화의 중심 인사동에 새롭게 탄생한 뮤지엄김치간(間)은 수준 높은 김치 영상과 디지털 기술이 결합한 흥미로운 디지털콘텐츠 박물관으로 우리나라 김장문화의 독창성과 우수성을 세계인들에게 알릴 수 있는 매력적인 문화공간으로 주목 받고 있다
2015년 3월 미국 CNN이 뽑은 세계 11대 음식박물관에 한국에서 유일하게 선정된 바 있으며, 서울에서 김치와 김장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유일한 곳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