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풀무원, 3세대 콩나물 신제품 선보인다

 

-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콩나물 식미 선호도 가장 좋은 '풍원콩' 제품

- 가장 맛있는 콩나물길이 7.5~8cm 재배에 적합, 기능성 성분도 2배 높아

 

풀무원이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최고 품질의 3세대 콩나물 신제품을 선보인다.

 

풀무원식품은 최근 농촌진흥청의 콩나물 길이별 식미 선호도 조사결과 가장 품질이 뛰어난 것으로 밝혀진 신품종 ‘풍원콩’을 활용한 콩나물 신제품을 3월 중 내놓을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풍원콩은 농촌진흥청이 지난 3년간 콩 우수품종을 제품화하는 국책과제로 풀무원과 공동연구로 발굴한 우수 콩나물콩 신품종이다.

 

이 품종은 콩의 기능성 성분인 이소플라본이 기존의 콩나물 콩보다 2배 이상 높고, 콩나물 콩으로서 갖춰야 할 맛, 성장성, 영양의 3박자를 갖춰 3세대 콩나물 콩으로 분류된다.

 

농촌진흥청은 최근 콩나물의 고소함, 아삭함, 질감 등 식미에 대해 소비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가장 맛있는 콩나물 몸통 길이인 7.5~8cm로 재배하는데 가장 적합한 콩 품종 중의 하나가 풍원콩이라고 밝힌 바 있다.

 

풀무원은 이 신품종을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 콩나물 제품에 적용할 계획이다. 풀무원은 향후 풍원콩을 생육 적합지역인 제주도 뿐 아니라 전국으로 재배지역을 확대해 풀무원 콩나물 전 제품의 원료로 사용할 계획이다.

   

콩나물에 쓰이는 콩은 입자가 작고 성장성이 우수하면서 맛과 영양도 뛰어나야 하는 까다로운 요건이 요구된다.

 

국내 최고의 콩나물기업인 풀무원은 1980년대 이래 1세대 콩으로 통하는 ‘준저리’, ‘오리알태’ 콩을 콩나물 주원료로 사용했고, 2000년대 들어서는 2세대 콩으로 불리는 ‘풍산나물콩’을 콩나물 주원료로 사용하고 있다.

 

풀무원식품 류영기 마케팅실장은 “풍원콩은 소비자와 생산업체가 모두 만족할 수 있도록 개발된 최우수 맞춤형 품종”이라며 “풍원콩 콩나물은 콩나물 재배 시 맛과 풍미가 뛰어난 7.5cm~8cm 크기로 재배가 가능해 최고의 콩나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