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건강한 닭에서 건강한 계란이 나온다’
풀무원, 동물복지개념 적용한 ‘동물복지 유정란’ 출시

-         동물복지제도 인증 농장의 닭이 낳은 항생제, 산란촉진제, 합성착색제 없는 안전한 계란

 

  최근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가 사회문제화하고 있는 가운데 풀무원이 동물복지개념을 적용해 생산한 계란을 선보였다.

  풀무원식품㈜은 22일 햇빛과 바람이 그대로 드는 친환경 사육환경에서 자란 닭들이 낳은 안심 계란인 ‘동물복지 유정란(10, 490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계란은 평당 18마리의 사육 기준을 적용해 기른 닭이 낳은 것으로, 항생제, 산란촉진제, 합성착색제를 전혀 쓰지 않았다. 또 산란일로부터 2일 이내의 원란만을 상품화해 냉장, 상온 등 두 가지 시스템으로 나누어 유통시킴으로써 보다 안전하고 신선하다.

풀무원식품㈜ 계란사업부 김좌근 매니저(PM)는 “동물의 행복한 사육환경을 보장하는 것은 궁극적으로 안전한 먹거리와 직결되는 사항으로 ‘동물복지 유정란’은 건강한 닭에서 건강한 계란이 나온다는 신념을 실현한 제품” 이라며 “앞으로도 풀무원은 동물복지제도 캠페인과 세미나 등을 통해 ‘건강한 계란’ 과 같은 안전한 먹거리와 동물복지개념을 널리 알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대다수 국내 축산농가들은 가축의 행복과 권리는 고려치 않은 공장형 밀실사육과 항생제 과다 남용 등으로 가축의 건강을 저해하고 가축 질병을 발병케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그러나 최근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가 창궐, 사회적인 문제가 되면서 건강하고 안전한 축산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이에 대한 대안으로 동물복지제도 적용에 대한 필요성이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참고-동물복지제도>

‘동물복지제도’는 사육 동물도 인간과 더불어 사는 존재로 여겨 가축에게 행복한 사육 환경을 부여하여, 인간과 동물이 함께 건강하고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제도이다. 동물들의 건강 상태를 개선하고 면역성을 강화해 동물들에게 가해지는 불필요한 고통을 막고, 동물들의 기본적인 삶의 욕구를 충족시켜 인간과 함께 행복하게 공존할 수 있도록 하는 개념이다. , 동물들의 고통, 스트레스는 결국에는 인간에게 고스란히 전가되어 동물과 인간 모두에게 불행을 끼친다는 것에 기반한다.

영국, 독일 등 많은 유럽국가에서는 일찍부터 동물복지에 관심을 가지고 사육 환경을 개선하고 있으며 동물복지제도를 법령화하여 시행하고 있다.

유럽연합(EU)에서 실시한 동물복지에 관한 소비자 조사 결과(2010년 기준), 동물복지 적용 제품을 구매하겠다는 의견이 62%, 동물복지 적용 제품 구매가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력을 끼친다는 의견이 74%나 되는 등 사회적으로도 동물복지제도에 대한 긍정적 여론이 형성되어 가고 있다.

 

[동물복지 5대 기준]

1. 배고픔과 갈증으로부터의 자유

- 충분한 건강과 활력의 유지를 위하여 신선한 물과 먹이에 접근하도록 한다.

2. 불편함으로부터의 자유

- 안락한 휴식공간, 은신처를 포함한 적절한 환경을 제공하도록 한다.

3. 고통, 부상 및 질병으로부터의 자유

- 신속한 진단과 치료 또는 예방을 하도록 한다.

4. 정상적인 활동을 할 자유

- 충분한 공간, 적절한 시설 및 같은 무리와 함께 어울릴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5. 공포와 스트레스로부터의 자유

- 정신적 고통을 피할 수 있도록 보살핌과 환경을 제공하도록 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