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그러게요. 엄마들은 왜 '냉동실'을 편애하실까요?

식빵 남은 것도 냉동,
떡도 냉동, 고기국물 낸 것도 냉동,
추석때 먹다남은 전과 송편, 약과도 냉동, 갈비도 냉동,


읭? 엄마가 꺼내서 드시고 계신 저 단팥빵은....
작년에 냉동실에 들어갔던 그 녀석!

다람쥐가 도토리 모으듯,
엄마들은 '냉동실'에 깨알같이 먹다남은 '재고'음식들을 보관합니다!

음...
왜 엄마들은 '냉동실'을 그렇게 총애하실까요? +ㅅ+ ;;;
(볶음밥 이야기로 화두를 던졌던 볶음밥 담당 김PM입니다.^^*)
왜 '냉동실'에 무언가를 집어넣으면서 안심할까요?
일단 넣고 보자는 심정, 그 대책없는 신용의 근거는 도대체 무엇일까요?


우리 엄마가 '냉동실'을 총애하는 이유는?

"냉동실에 넣으면 오래 가니까"
"해동시키면 처음 상태 그대로로 돌아간다니까.."
등등의 이유
들이 바로 엄마들이 말씀하시는 '냉동 편애'의 이유들입니다. ^ ^

그럼, '냉동실'에 넣으면 왜 처음 상태 그대로, 식품이 오래 유지될 수 있을까요?

네, 이유는 이렇지요.
냉동은 미생물을 겨울잠 상태로 만들기 때문입니다.
냉동 상태에서는 곰팡이, 세균 등의 미생물이 활동하기 좋은 조건인
수분, 온도조건이 맞지 않기 때문에 미생물은 번식을 멈추게 됩니다.
그래서 냉동은 안전하게 식품의 영양 성분을 고스란히 지켜주는 것이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몽땅 냉동실로 고고? ㅎㅎㅎ


호오...

생각보다 우리 엄마들은 참 지혜로우신 것 같죠?
어쩌면 본능적으로 이런 원리를 체득하고 계셨던 것이지요!
어쨌든 '냉동'은, 인류의 놀라운 발명(?) 기술 중 하나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참 묘하게도, '냉동실'은 철석같이 믿으면서
'냉동식품'에 대해서는 못미더워하는 분들이 많더군요.


냉동식품에 대한 오해를 풀어주마!

냉동식품...이라고 하면,

오래오래 두고 먹으라고 하는 것이니 방부제도 많이 들었을 거 같고...
원료도 어쩐지 좋지는 않을 듯...
꽝꽝 얼어있어서 어떤 모양인지 잘 보이지도 않고...
- 라고 생각한다네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건 모두 착각입니다. ^ ^
물론 일부 냉동식품들의 품질에 문제가 있을 순 있겠지만,
상온 혹은 냉장식품보다 냉동식품 쪽이 품질 보존력이 뛰어나답니다.

식품매장에 가서 보셔도 냉동실 쪽이 더 밀폐가 잘 되어 있고요.
유통 시에도 -18도 이하의 냉동차량으로 처음부터 끝까지 이동하기 때문에 안전성이 보장됩니다.

실제로 이웃나라 일본의 경우, 냉동밥 시장 규모가
한국보다 엄청나게 크답니다.  
게다가 종류도 어찌나 다양한지!
해물, 고기, 오리엔탈식, 서양식…. 먹어보니 맛도 그럴싸합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두 일본에서 '시장조사'라는 미명하에 제가 사먹은 냉동밥 녀석들입니다.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컬러도 아주 강렬하죠? ^ ^ 일본 냉동밥 패키지입니다.


미국에 가보더라도, 대형마트 냉동고 안에
다양한 냉동식품들이 가득하더군요. ㅇㅇ!

흠..안타깝게도 한국은 편의점에서 냉동밥을 한두 종류 팔고 있기는지만
MSG
들기도 했고 딱히 입맛에 맞지 않았습니다.

차라리 먹는 나라 미국이 냉동밥 시장은 한국보다 다양하더군요.
리조토나 풀풀 날리는 쌀로 만든 것들이 대부분이긴 하지만
그래도 다민족나라여서 그런지 다양하죠.

이렇게 '냉동', '냉동실', '일본과 미국의 냉동밥' 시장과 문화를 연구하던 끝에 
맛있는 쌀과 맛있는 7가지 야채로 맛있게 볶은
윤기좔좔 흐르는 볶음밥을~
'냉동'의 힘을 빌어 여러분께 선보이기로 결심한 것이랍니다. ^ ^

아참, '냉동'과 관련된 보너스 팁을 하나 알려드리지요. 
'냉동실'을 너무 사랑하시는 어머님들에게는 꼭 알려드리세요. ^ ^ =

냉동실 사용시 주의사항!

1.냉동 상태에서 최대한 빨리 조리할 것.
   5도 이상의 온도에서 2시간이 지나게 되면 서서히 미생물들이 꿈틀댑니다.

2.냉동실 온도는 -18도 이하로 유지하세요.
   냉동실 문을 자주 여닫는 편이라면 더 낮추세요.

3.‘급속냉동’ 기능이 있는 냉장고라면 반드시 켜두세요.
   녹였을 때 얼마나 본래 맛을 지키고 있을지는 얼리는 속도에 좌우됩니다.


                                                                             posted by '냉동볶음밥' 담당 김P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션성연맘 2009.10.19 16:52 Address Modify/Delete Reply

    흠.. 우리집 냉동실을.. 잠시 살펴봤다지요....
    오징어, 아이스크림, 찹쌀, 송편, 만두, 오징어포, 갈치, 고등어... 요게 다네요...
    그런데.. 냉동실이 숨을 쉴수 없을만큼 꽉꽉 들어차있다는거...
    정말 왜 그리 선호하는 걸까요... 저는 그냥.. 안심이 되더라구요^^

    • BlogIcon 풀반장 2009.10.19 18: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냉장고속 아이들의 이름을 모두다 기억하고 계신걸 보니
      그 안에 '미라 상태'의 무척 오래된 '옛 이름 음식'은 들어 있지 않는 듯 하네요. ^^

  2. BlogIcon 시연맘 2009.10.19 17:0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고 정말 모든 남으면 냉동실로 고고씽하는 ㅋㅋ 전 결혼 전엔 냉동실에 넣는걸 별로 안좋아했는데
    우리 신랑이 냉동실 애찬가에요..냉동실에 넣으면 무조건 오래 보관되는지 알고
    냉동실 정리좀 해서 오래된건 언능 버려야 겠어욤

  3. 랄라~ 2009.10.19 17:5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남은 국에 단호박까지
    상하겠다 싶으면
    모조리 냉동실로 고고씽 합니다. ㅎㅎㅎㅎ

    사실 떡 종류는 냉동에 넣어뒀다가 녹여 먹으면
    멀쩡해지니까 정말 편하고 좋더라구요~

    그러고보니 저도 냉동실 청소좀 해야겠네요 ㅠ ㅠ

  4. 하트 2009.10.19 18:0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냉동실을 좋아해서 자주 이용하고 뭐든지 넣는건 좋은데
    한번 넣으면 잊어버린다는게 문제이죠

  5. 이지은 2009.10.19 18: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직 일본 냉동식품을 먹어보지 못했어요.
    오~~~ 갑자기 막 당기는데용~!
    전 왜 이렇게 일본음식이 당기는지 모르겠네용~!*^^*
    풀반장님의 올린신거 보고 국제시장가서 사와야겠어용~!
    ㅋㅋㅋㅋ
    부산 국제시장이란 곳에 가면 못 구하는 외국제품이 없거든용~!

    저희집은 냉동실에 있는거라고... 미역 다시마 김 고춧가루 다진마늘, 썰어놓은 대파 , 풀무원 영양떡
    그리고 생선 한두마리 ....북어채 , 얼음.... 뭐 이런거네요.
    저희 어머니꼐선 냉동실을 별로 신임 안 하세요.
    어찌 되었든 구입하고 1주일내로 다 먹어야 하는 지론이 계셔서인지 구매는 그때그때....
    아무튼 냉동실에 보관하더라도 유통기한내에 빨리 먹는게 좋다고 해요

    • BlogIcon 풀반장 2009.10.20 09: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오~! 이지은님 댁에는
      미라를 안키우시나보네요.

      일주일만에 미라가 될리는 없으니 말이죠..^^

  6. BlogIcon 귀비 2009.10.20 03:1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왠지 냉동실에 들어갔다 나오면 아무리 맛있는거라도 맛이떨어지더라고요

    • BlogIcon 풀반장 2009.10.20 09: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김PM님께서 올려주신 팁을 참고하셔서
      냉동실로 갈 식품들을 정한다면 조금 낫지 않을까 싶네요. ^^

  7. 얼큰맘 2009.10.20 09:05 Address Modify/Delete Reply

    풀반장님의 미라소리 들으니 냉동실 잊혀진 미라들 다 버려야 겠어요~ㅠㅠ

    • BlogIcon 풀반장 2009.10.20 09: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깜~ 짝 놀라실 수도 있지 말입니다.

      거의 영화 올드보이의 오대수처럼
      15년째 냉동실 냉매만 먹으며 지내온 녀석이 있을지도..

  8. BlogIcon 김옥희 2009.10.20 15:0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나물 종류를 좋아하는 남편때문에 봄나물 등 나물을 삶아
    냉동실에 두었다가 무쳐서 먹는데 맛이 덜하고 조금 질기고 합니다
    그래도 냉동실은 필요하니까 또 사용을하게되죠
    오늘 냉동실에 대한 글 잘 보고 갑니다

  9. 2009.11.24 05:2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냉동식품은 어쩔수 없이 먹는것이지...

    냉동식품을 찬양하는 사람은 처음보네요

    외국것이면 뭐든 좋다는 ..정신적인 노예들도 많고..

    • BlogIcon 풀반장 2009.11.24 14: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풀사이 가족분들에게 냉동실 문화와 사용Tip에 대한 내용을
      알려드리고자 했던 것이니
      너그러이 봐주시길 부탁드릴께요~^ ^

  10. 산도몬드 2010.08.06 10: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는 얼마전 냉동실문을 열어보니...;;;답답하더라구요 냉동실에있던 것들이 다녹아서 물이 맺혀있질않나...콩을 넣어둔 봉지가 옆으로 찢어지면서 팍하고 쏟아져버려 바닥에 나뒹굴고....검은비닐봉지에 싸여진 알수없는 생선토막에...언제적 고기인지 알수없는 고깃조각이 냉동건조돼어서 마치 육포를 연상케 하질않나....그래서 결국 싹다 끄집어내어서 닦아내고 청소를 싹해버렸답니다...건조된 상태로 보관하는 것들등등 분류해서 통에 담아놓고 지퍼백으로 진공상태로 만들어서 넣어놓고 했더니 공간이 50%정도 남더군요....
    그런데문제는...그이후 냉동실온도가 도통...내려가질않아요 아이스크림이 다 녹을지경입니다...방법이 없나요?

    • BlogIcon 풀반장 2010.08.06 10: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온도 조절하는 다이얼 혹은 버튼이 있지 않나요?

      냉장고 기능적인 부분까지는 제가 좀 어렵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