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귈래요?”
“미쳤어요?”

으흠~ 어디선가 
들은 듯, 본 듯한데...
그렇다면, 하나 더!

“전화할게요. 경계하지 말구.”
“경계 안 해, 이제.”

흠흠~ 이젠 기억나시죠?! ^^

< 이미지 출처: SBS <사랑의 온도> 홈페이지 >



이 가을,
연애 욕구를 쑥쑥(!) 
올려주고 있다는 찬사를 듣고 있는 
SBS 인기 드라마 <사랑의 온도> 속 
정선(양세종 분)과 
현수(서현진 분)의 대화였습니다~. 
(요즘 월요일, 화요일 밤마다 
이불을 부여잡고 이리 뒹굴~ 저리 뒹굴~ 하는 
풀사이 가족 분들이 많다는 소문이 솔솔~ ^^;)

<사랑의 온도>라니 
드라마 제목부터 예사롭지 않은데요. 

요리에서 온도가 중요하듯 
사랑에도 온도가 중요하다는 뜻이라네요. 

이를 테면,  
국물 요리가 가장 맛있을 땐, 
뜨거울 땐 60~70도. 
차가울 땐 12도~5도 정도. 

음식에 따라 
최적 온도라는 것이 있는 것처럼 
사랑에도 최적 온도가 있다는 말씀. 

문제는, 최적 온도가 
남녀 두 사람이 
동시에 같은 온도여야 한다는 겁니다.  

하지만 드라마 속 현수와 정선은 
상대에게서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서로 달라서 안타까웠죠. 

풀사이 가족 여러분의 
사랑의 온도, 
사랑의 타이밍은 어떠셨나요? 

깊어가는 이 가을,
여러분의 ‘사랑의 온도’가 서로 
똑같기를 바라며 오늘 라면데이에서는 
온라인상에서 인기를 모았던 
나의 연애 심리
(=나의 연애 타입)를 알아볼 수 있는 
방법을 살짝 귀띔해드립니다. 

일명, 
‘라면 먹는 순서로 알아보는
(연애) 심리 테스트’ ~~~! ^^

.
.
.


 배가 적당히 고픈 지금, 
 당신 앞에는 
 김이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맛있는 라면 한 그릇이 놓여 있습니다. 

 자~ 그릇 속 무엇부터 드시겠어요? 

    면발?
    국물? 
    달걀?
    버섯?
    어묵 혹은 다시마? 


면발부터 먹는 당신은

만약 당신이 누군가를 좋아하게 된다면 
주변 사람들 모두가 
그 사실을 금방 알게 될 거예요. 

자신도 모르게 그 사람만 보면 
눈이 하트로 변하면서 
자꾸 웃음이 날 테니 모를 수가 없죠. ^^

너무나 당연하게 면발로 먼저 
손이 가는 당신,
사랑의 감정도 숨길 수가 없어요. 




국물부터 먹는 당신은

좋아하지만
괜히 쑥스럽고, 어색하고, 
그래서 마주치면 
먼 산만 바라보며 가슴만 콩닥~. 

호로록~ 호로록~ 
씩씩하게 면발부터 들어올리기보다 
두 손으로 그릇을 쥐고 
국물부터 꿀꺽~ 하는 당신은 
상대가 자신을 좋아해주기를 
바라며 기다리는 타입이라고 할 수 있어요.  

하지만 마냥 기다리다간
내 사랑에게 다른 사랑이 생길지도 모르죠. 

그러니 이제, 
면발을 한 가닥씩 집어 올리듯
사랑도 한 가닥 
아니 조금씩 표현해보세요~. ^^




버섯부터 먹는 당신은

버섯부터 공략하는 당신은 
꽤 적극적으로 밀어붙이는 타입. 

그러나 상대가 
내 마음과 같다는 보장은 없어요. 

사람들 성격이 아롱이 다롱이 
모두 제각각이거늘 
그리 성급하게 다가서면 당황해서 
자칫 한발 뒤로 물러 설 수도 있답니다.  

조금만 천천히~ 부드럽게~
그를 향한 관심과 사랑을 전해보세요. ^^




달걀부터 먹는 당신은

한가운데 올라 있는 달걀부터 콕! 찍어 
꿀꺽하는 당신, 상대가 좋아지면 
고백할 생각부터 하시는 군요!

워워~ 조금만 신중해지세요~. ^^;

아직 친하지도 않고
나에 대한 마음도 잘 모르면서 
고백할 생각부터 하는 건 
너무 이르니까요. 

고백보다는 
취미며 취향을 나누며  
서로를 먼저 
알아가는 건 어떨까요? ^^




다시마, 어묵부터 먹는 당신.

면도 아니고, 
국물도 아니고,
달걀이나 버섯도 아니고,
다시마나 어묵이라니...

아직, 외롭지 않은가 보네요. @@;

자존심이 센 나머지 
먼저 고백하지 않는 타입일 수도 있겠네요. 

조금만 마음을 열고 
앞으로 나아가보세요! 

사랑은 한발 한발 서로 노력하며 
나아가는 것이거든요~. 

그래야, 동시에 같은 온도에서,
사랑의 온도에서 
만날 수 있을 테니 말이죠~. ^^

.
.
.

.
.
.

으.랏.차.차!

사노라면 배꼽에 힘을 주고
두발을 굳게 딛고 
퐈이팅을 외쳐야 하는 순간과 
마주하게 됩니다. 

그 순간을 위해
소울푸드 '라면'과 
소울푸드 '육개장'이 
하나로 뭉쳤습니다...!


정신없이 바쁜 고단한 일상 속에서도 
기름에 튀기지 않고 
바람에 말린 면과 
뺄 건 쏘옥 뺀 국물은 
결코 포기할 수 없기에, 
흡!

고르고 고른 사골과 양지를
푸욱 고아 만든 육개장에 
탐스러운 두께의 
바람면을 더했더니만
.
.
.
♨..♨

두툼하고 쫄깃한 
칼라면 가닥가닥마다 
구수하고 찐한 
육개장 국물이 출렁~ 

호로록~ 츄릅!
호로록~ 츄릅!

고슬고슬 밥을 말면 더욱~

호로록~ 꿀꺽!
호로록~ 꿀꺽!

아랫배에 힘을 주고 
다시 한 번 으랏차차~
 
: )


posted by 풀반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