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복숭아 빙수, 레몬 빙수, 딸기 빙수, 
망고우유 빙수, 베리베리티라미수 빙수, 
몽블랑빙수, 딸기크리스마스트리빙수, 
무농약산딸기요구르트치즈케이크 빙수(헉!) 등등~

세상은 넓고, 빙수는 많습니다. ^^

마음만 먹으면 사계절 내내 
빙수를 먹을 수 있지만
그래도 역시 빙수의 제철은  
폭폭 찌는 불볕 + 가마솥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바로 지금!
 
빙수의 종류는 
빙수 가게 주인장들의 노력과
빙수 마니아들의 사랑에 힘입어 
새록새록 늘어가고 있는데요,
아마 이 세상에 존재하는 빙수의 종류는 
최소 365가지 이상은 될 듯합니다~.


< 이미지 출처: 알라딘 > 



▶시원한 그 빙수의 칼로리는?
이렇게 많은 빙수들이 있어
행복한 여름인데요, 
그런데 말입니다. +_+

배꼽까지 차가워지는 빙수를 먹을 땐 
참 행복하지만 시원한 맛과 기분과는 달리 
대부분의 빙수는 
‘칼로리 폭탄’(!)이라고 합니다. =ㅅ=  

팥, 시럽, 연유에 떡, 과자...
과일도 대부분 설탕에 푸욱 재운  
당절임 과일들이기에
한 그릇 칼로리가 어마무시해서
많게는 1천 칼로리(!!!)가 넘는다고 합니다. (켁;;;)  

이렇다보니 
밥 먹고 입가심으로 빙수 한 그릇
호로록하기엔 상당히 부담스러운 것만은 
사실이죠. -_- ;; 

끼니도 해결하고 
시원함도 잡고 
칼로리는 낮출 
그런 방법은 없는 걸까요? 
 
그래서~ 
풀반장이 마련한 오늘의 메뉴(읭?)는~~~ 
빙수인 듯 빙수 아닌 빙수 같은 라면~ 
이름하여 
빙수라면~ 되시겠습니다~~!! 

읭? 
빙수라면? 
그건 또 어떻게 만드는 걸까요? 
그 빙수라면은 칼로리 걱정 안해도 되는 걸까요? 



▶풀반장이 제안하는 빙수라면의 칼로리는? 
풀반장이 선보이려는  
이 빙수라면의 미덕을 
몇 가지 알려드리자면~ 

기름에 튀기지 않고 바람에 말린 
풀무원 ‘자연은맛있다’ 라면으로 만들기에 
빙수라면에 기름이 동동 뜨는 
기름진 참사(!)는 절대 일어나지 않습니닷. 

칼로리는 겨우 400칼로리 안팎! 와우~ >..< 

빙수와 라면의 앙상블이니만큼,
끼니와 디저트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습니다. ^ ^ v 

생각만해도 
시원~~~~하고 
오실오실~~~하시죠? 

자~ 그럼 시작해볼까요? 
풀반장표 빙수라면 만들기~~~ 
후비고~! 

.
.
.


1. ‘가쓰오 메밀 냉소바’로 만든 시원 빙수 라면 

메밀향 은은한 생라면 
시원한 가쓰오부시 얼음!

여름 라면의 최강자 메밀 라면 시리즈 중 
가쓰오부시 국물이 입에 짝 붙는  
‘자연은맛있다-가쓰오 메밀 냉소바’입니다. 

대개는 찬물에 액상스프를 푼 다음 
얼음을 동동 띄워 메밀면을 찍어 먹거나 
말아 먹곤 하는데요.

폭염이 이어지는 요즘이라면 
빙수라면으로 변신시켜 보는 겁니다~.

‘가쓰오 메밀 냉소바 빙수 라면’
만드는 법은요~,

‘메밀 냉소바 액상스프’를 
(180밀리리터 = 종이컵 약 1컵)에 잘 푼 다음  
냉동실에서 꽁꽁 얼려주세요.
(물의 양은 입맛 따라 가감하세요.)
이때, 얼음틀을 이용하면 좋아요. 

‘액상스프 얼음’을 상온에 살짝 녹여 
살얼음 비슷한 상태로 만드시거나
믹서에 넣고 휘리릭~ 돌려주기.

삶아 헹궈 물기를 쪽 뺀 
메밀면을 그릇에 담고 그 위에 
‘액상스프 얼음가루’들을 소복이 올린 다음 
생와사비, 파, 김 등이 든 
‘메밀냉소바 건더기’를 솔솔~ 뿌리면 완성!

으~~~ 가슴이 쩡~ 
머릿속이 찌릿~ 하실 겁니다. 꺄오~! ^^*



2. ‘메밀 막국수’로 만든 매콤 빙수 라면 

메밀향 은은한 생라면 
매콤 양념장 얼음!

매콤달콤 양념장이 입맛 당기는  
‘메밀 막국수’는 
‘가쓰오메밀 냉소바’와 함께 여름 라면의 최강자~!

대개는 얼음 몇 개 넣고 
양념장에 쓱쓱 비벼먹기 마련이지만
막국수가 빙수가 되지 말란 법은 
어디에도 없지 말입니다. 흠흠~

‘메밀 막국수 빙수 라면’, 
만드는 법은요~,

‘메밀 막국수 액상스프’를 
물(90밀리리터 = 종이컵 약 반컵)에 잘 푼 다음 
냉동실에서 꽁꽁 얼려주세요.
(물의 양은 입맛 따라 가감하세요.)
이때도 얼음틀을 이용하면 좋아요. 

‘액상스프 얼음’을 믹서에 넣고 
휘리릭~ 돌려주기~.
(잘 갈리지 않을 땐 물을 조금 넣어주세요.)

삶아 헹궈 물기를 쪽 뺀 
메밀면을 그릇에 담고 
(참, 건더기는 메밀면과 함께 삶아주세요.) 
‘액상스프 얼음가루’들을 
소복이 올리면 완성~!

음하핫~ 새빨간 양념 얼음 비주얼이 
새빨간 베리베리 빙수 못지 않지요? ^^;

.
.
.

으.랏.차.차!

사노라면 배꼽에 힘을 주고
두발을 굳게 딛고 
퐈이팅을 외쳐야 하는 순간과 
마주하게 됩니다. 

그 순간을 위해
소울푸드 '라면'과 
소울푸드 '육개장'이 
하나로 뭉쳤습니다...!


정신없이 바쁜 고단한 일상 속에서도 
기름에 튀기지 않고 
바람에 말린 면과 
뺄 건 쏘옥 뺀 국물은 
결코 포기할 수 없기에, 
흡!

고르고 고른 사골과 양지를
푸욱 고아 만든 육개장에 
탐스러운 두께의 
바람면을 더했더니만
.
.
.
♨..♨

두툼하고 쫄깃한 
칼라면 가닥가닥마다 
구수하고 찐한 
육개장 국물이 출렁~ 

호로록~ 츄릅!
호로록~ 츄릅!

고슬고슬 밥을 말면 더욱~

호로록~ 꿀꺽!
호로록~ 꿀꺽!

아랫배에 힘을 주고 
다시 한 번 으랏차차~
 
: )



 

posted by 풀반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