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나들이의 복병, 미세먼지! 
  
모처럼 휴일을 맞아 
숨 좀 쉬자며 집을 나섰다가 
숨 막혀 돌아온 적 있으시죠? 
 
서울의 경우, 지난 4월 한 달 간 
미세먼지주의보가 발령되지 않은 날은
단 이틀! 

그 중 하루마저 비가 내렸다고 하니
‘나들이의 계절’이라는 말이 
무색하기만 합니다. 

계절을 가리지 않는 
미세먼지와 황사, 꽃가루... 

그렇다고 마냥 
‘집콕’하고 있을 수만도 없고, 

이럴 때 아이들과 가기 딱 좋은 곳이
‘박물관’ 아닐까요? 

궂은 날씨에 더욱 빛을 발하는 박물관, 
어디까지 가 보셨나요? 

웬만큼 유명한 박물관은 다 섭렵했다 해도 
아직도 골목골목에는  
“이런 곳이 다 있었어?” 할 만큼 
작지만 개성 있는 박물관들이 
수줍게 숨어 있답니다. 

프로불참꾼 조세호 씨에게 
왜 안 왔냐고 묻지 마세요. 
모르는데 어떻게 가요? 

몰랐다면 그냥 지나쳤을, 
알고 나면 금쪽같은 
서울의 이색 박물관들! 
 
지금 바로 소개해 드립니다. ㅎㅎ

.
.
.

1. 삼청동 박물관 투어 
우리나라에서 박물관이 가장 많은 
동네가 어딜까요? 

종로구, 그 중에서도 
‘삼청동’이 아닐까 하는데요, 

북촌길로도 유명한 삼청동은 
‘박물관 길’이 따로 조성돼 있을 정도랍니다. 

우선 정독도서관 바로 옆에 자리한 
서울교육박물관(http://edumuseum.sen.go.kr)은  
국민학교 시절로 타임리프 한 듯 
추억 돋는 박물관인데요, 


1950년대, 6·25때의 교과서부터 
각 중고등학교의 배지들, 
1970~80년대 교재로 쓰던 감광지까지!  
심지어 삐걱대는 나무 책걸상이 빼곡한 
자그마한 그 옛날의 교실까지 재현해놓았다지요.  

교육의 변천사를 보여주는 
전시품 한 점 한 점마다 
잊고 있었던 과거의 추억들이 
고구마줄기처럼 줄줄이 소환되는 곳이죠.  

학교에 다니는 자녀와 함께 간다면  
세대 간 소통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 같습니다.  

삼청동의 박물관은 테마가 다양해 
취향 따라 골라 갈 수가 있는데요, 

평소 악세사리나 주얼리에 관심이 많다면 
☞ 세계장신구박물관 (http://www.wjmuseum.com



과거의 향수에 푹 젖어 샤워하고 싶다면 
☞ 북촌생활사박물관 (TEL: 02)736-3957) 

수집의 끝판왕을 보고 싶다면 
☞ 부엉이박물관 (http://www.owlmuseum.co.kr


아이가 기차를 너무나 좋아한다면~ 
☞ 삼청기차박물관 (http://www.samcheongtrain.com)을 권해 드리고 싶네요. 


규모는 작지만 
다른 곳에선 볼 수 없는 
개성 있는 전시품들이 가득~ 

꼼꼼히 보세요, 두 번 보세요. 



2. 의학 관련 박물관 
최근엔 연예인과 요리사에 밀렸지만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장래희망 조사에서 
늘 상위권에 랭크되는 직업, 

바로 ‘의사’인데요, 
 
의학과 인체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드높여 줄 
의학 관련 박물관을 소개해 드릴게요. 

박물관이 많은 대학로, 
그 곳에서도 아는 사람만 간다는 박물관이 
서울대학교병원 의학박물관(http://medicalmuseum.org)
입니다. 

1907년 준공돼 사적으로 지정된 
대한의원 건물에 자리해  
고풍스러우면서도 다소 으스스한(?) 기분마저 
드는 곳인데요, 

한국 근대 의학의 역사와 함께 
옛날 의료기기와 의약품 등을 
구경할 수 있답니다. 

한의학 관련 박물관도 있어요. 

한의학, 하면 허준! 
허준 하면 전광렬, 아니 김주혁인가요? ㅎㅎ 

강서구에 위치한 
에서는 구암 허 준의 일생과 함께 
전통 의약기, 한약재 등을 볼 수 있고 
약 갈기, 한약 싸기 체험 등을 하며  
허 준에 빙의해 볼 수 있죠. 


참고로 6월부터 10월까지는 
내부 공사로 관람을 할 수 없다니까 
요 시기만 피하시면 좋겠네요. 

세계 최대의 한약재 전문시장이라는 
서울약령시에는 
한의약박물관(http://museum.ddm.go.kr)
이 있는데요, 


컨셉은 허준 박물관과 비슷하지만 
관람료가 무료인데다가 
관람 후 사상체질과 혈관 검사도 
공짜로 받아볼 수 있답니다. 



3. 종이나라 박물관 
“우리 코딱지들~” 
한 마디에 채팅창을 눈물바다로 만들어 버린 
김영만 아저씨. 

이제 어른이 되었으니 
잘 할 수 있을 거라고 했던 
‘종이접기’인데요, 

하지만 종이나라박물관(http://www.papermuseum.or.kr)
에 가 본다면 
나이가 문제가 아니라는 걸 
깨닫게 되실 겁니다. 



전시품은 전부 레알 종이로 만든 것이니 
“이것도 종이에요?”라는 질문은 그만~~    

다양한 현장체험학습 프로그램도 있으니까요, 
종이접기 좋아하는 아이와 함께 다녀오세요. 



4. 먹방 박물관 
박물관에도 ‘먹방’이 있습니다. 

우선 창덕궁 앞에 위치한 
떡박물관(http://www.tkmuseum.or.kr)은 
떡과 부엌살림과 관련된 유물 1천 여 점을  
상설 전시하고 있는 곳인데요, 


정교하게 만든 떡 모형이 
침샘을 자극하고 
떡 만들기 체험도 할 수 있답니다. 

떡과 잘 어울리는 음식이 ‘김치’인데요,  

근처 인사동에는 
서울 유일의 김치박물관도 있습니다. 
 
바로 풀무원에서 운영하는 
뮤지엄김치간(https://www.kimchikan.com)이 그곳인데요~. 
우리 풀사이 가족 여러분에게는 
너무나 익숙한 곳이지요. ㅎㅎ


쌈지길 건너편 ‘인사동 마루’ 건물에 
수줍게 숨어있지만 
CNN이 뽑은 세계 11대 음식박물관에 선정된 
세계적인 박물관이랍니다. 어흠! 

한 번도 안 해 본 아이는 있어도
한 번만 해 본 아이는 없다는 
김치 담그기 게임, 
전자현미경으로 김치 유산균 관찰하기 등 
다양한 체험을 해 볼 수도 있고~. 


알맞게 익은 김치를 
직접 시식해 볼 수도 있죠. 

보통 음식박물관은  
모형을 전시해 놓는 경우가 많은데 
다양한 김치와 절임채소 등을 
실물로 전시해 놓은 게 특이하고요, 

김치와 관련된 다양한 유물과 사진 등을 
전문 도슨트의 해설과 함께 둘러보신다면 
김치에 관한 지식의 내공이  
비약적으로 숙성되는 것을 느끼실 겁니다. 

아이가 있다면 
‘김치 담그기 체험’도 꼭 해 보세요. 


백견이 불여일행! 
고사리 손으로 직접 담근 김치를 
예쁜 밀폐용기에 담아 주면 
김치 싫어하는 아이도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저녁 밥상 김치 보는 눈이 달라집니다. 

뮤지엄김치간은 
매달 새로운 교육 프로그램과 이벤트가 있으니 
홈페이지 확인하시는 것 잊지 마세요. ^^ 

그럼 오늘부터 개성만점 
숨어있는 이색 박물관들을 향해 
출발~~!! 

.
.
.

INFORMATION_뮤지엄김치간(間) 관람안내

● 주      소 :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길 35-4, 뮤지엄김치간(間) 4,5,6층
● 관람 시간 : 화~일 오전 10시~오후 6시 (마지막 입장 오후 5시 30분)
● 휴       관 : 매주 월요일, 1월 1일, 설 연휴, 추석 연휴, 크리스마스
● 관람 요금 : 일반(19세 이상) 5,000원 
                       8세이상~19세 미만 3,000원
                       36개월이상~8세 미만 2,000원 
● 오시는 길 : - 1호선 종각역 3번 출구에서 금강제화 건물끼고 돌아 인사동길 200m 직진 후 왼편
                       - 3호선 안국역 6번 출구에서 인사동길 300m 직진 후 오른편
● 문      의 : www.kimchikan.com / 02-6002-6456, 02-6002-6477 

 ※ 체험 프로그램에 대한 상세한 문의는 홈페이지, 유선전화를 통해 받습니다.


posted by 풀반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