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풀무원, 다문화 교육프로그램 ‘한다(韓多) & ‘열다’ 개최

- 다문화 가족은 한국의 김치 문화를, 일반 가족은 외국의 식문화를 접하는 기회

- 다양한 문화를 서로 이해하는 소통의 장이 것으로 기대

                                                                                                                                                                              

풀무원김치박물관이 다문화 가족들에게 한국의 김치문화를 소개하는 체험프로그램 다양한 다문화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풀무원은 오는 17일부터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몰 소재 김치박물관에서 다문화 교육 프로그램 ‘한다’와 ‘열다’를 운영한다고 13 밝혔다.

 

한국의 다문화를 뜻하는 ‘한다(韓多) 다문화 가정을 대상으로 한국의 전통음식인 ‘김치’를 소개하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풀무원김치박물관이 서울시교육청의 지원을 받아 2009년부터 진행해 프로그램은 김치를 소재로 창작연극 ‘정의의 김치가 떴다’와 학예사와 함께하는 김치박물관 관람, 김치 담그기 체험으로 구성됐다. 다문화 가정의 미취학 아동 초등학생, 학부모라면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있다. 오는 17일부터 10 15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전 10, 일요일 오후 2시에 7회가 운영된다.

 

열린 마음, 다양한 마음 뜻하는열다 일반 가족 단체들을 대상으로 하는 세계 식문화 교육 프로그램이다. 다른 나라와 국내 전통음식을 비교해 보면서 다양한 식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여준다. 주제로는몽골 선정돼 한국의김치 몽골의 대표 발효 음식인아이락(airag)’ 알아보는 수업 몽골 인사와 전통 놀이 체험 시간으로 구성됐다. 오는 17일부터 10 15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전 10~ 12시까지 5 운영된다.

 

프로그램은 국내 거주 외국인 주민이 110 명을 넘어서고 다문화 가정이 지속적인 늘고 있는 현실에서 사회 구성원들이 다양한 식문화를 교류하고 이해의 폭을 넓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기획됐다.

 

신수지 풀무원김치박물관 학예사는 “인류가 살아가는데 필수적인 먹거리는 민족의 문화를 대표하는 좋은 학습 주제”라며 “풀무원김치박물관의 훌륭한 컨텐츠를 활용하여 다문화 가정에 대한 우리 문화 소개 아니라 문화적 다양성을 존중하는 성숙한 다문화 사회를 위한 공헌 활동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풀무원김치박물관은 한국의 대표 전통 음식인 김치를 주제로 전문 박물관으로 올해 농식품부로부터 ‘우수 농어촌 식생활 체험공간’으로 선정되었다. 김치의 역사관련 유물, 다양한 김치의 종류, 김치 만드는 과정, 김치의 발효 효능에 관한 자료들을 전시하고 있으며, 시식실에서 다양한 김치를 맛볼 수도 있다. 박물관은 서울 지하철 2호선 삼성역의 코엑스몰 지하 2층에 위치하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