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두부, 집에서 만들어볼까?

지금이야 만만한 게 두부 반찬이지만 원래 두부는 잔칫날에나 먹을 수 있는 귀한 음식이었지요.
고소하고 담백한 두부를 만드는 과정은 꽤 까다롭고 고되답니다. 

콩을 고르고, 꼬박 하룻밤을 불리고, 맷돌에 곱게 갈아, 장작불에 끓이고,
다시 면보에 걸러 콩물과 비지를 나누고,
콩물에 응고제를 넣고, ...
두부 한 모를 먹으려면 이렇듯 1박 2일이 꼬박 걸리곤 했었지요.

그나마도 더운 여름날이면 하룻밤을 못 넘기고 쉬어버리니
몇 날 며칠 옆에 두고 양껏 먹기란 쉽지 않았던 식재료가 바로 '두부'랍니다.

그러니 1984년 우리나라의 첫 '포장 두부'가 탄생했을 때는
주부들이 "만세"를 부를 만큼 반갑고 고마운 일이었지요. ^ ^

자, 각설하고~
오랜 시간이며 정성은 물론이거니와

백 사람이 만들면 백 가지 맛이 날만큼 맛이 천차만별인 두부,
집에서 만드는 방법을 알아봅니다!

두부, 집에서 만드는 법!



준비하세요

불린 대두 600g, 생수 8컵(가는 용도), 생수3컵(콩물 끓일 때), 소금 4큰술, 식초 4큰술

만들어보세요
1  좋은 콩을 골라 깨끗이 씻어 반나절 불린다. 겨울에는 하룻밤쯤 불린다. 물을 3번 정도 갈아준다.
2  불린 콩을 믹서에 최대한 곱게 갈아 체에 거른다. 남은 찌꺼기를 꼭 짜서 콩물(두유)과 비지로 나눈다.
3  콩물과 생수 3컵을 붓고 끓인다. 나무주걱으로 천천히 저어가며 중간 불에서 끓인다.
    거품을 절대로 걷어내지 않는다. 간수(콩 1kg기준 식초4큰술, 소금4큰술)를 붓고 살짝 저어준다.
    10분 정도 지나 몽글몽글 올라오면 불을 끈다.

4  콩물을 면보에 붓고 짜서 콩물과 순두부로 나눈다.
    순두부를 면보가 깔린 두부 틀에 담아 무거운 것으로 눌러준다.
5  비로소 두부가 완성된다.


풀무원 사외보 <자연을담는큰그릇>의 요리 원칙

1.  제철 재료, 제철 먹을거리를 사용한다. 2. 칼로리는 말할 것도 없고, 나트륨, 당분, 지방의 양을 늘 의중에 두고 요리를 선택한다. 3. 원칙적으로 유기농 식재료를 이용한다. 4. 주로 채소를 이용한다. 고기는 되도록 안 쓰며, 생선까지는 가능하다. 5. 지나친 양념을 지양하여 원재료의 맛을 살린다.  6. 요리법이 비교적 간단하고 쉬운 요리를 소개한다. 7. 조리법은 주로 생으로, 무치기, 굽기, 찌기 등을 택한다.  튀김은 ‘트랜스팻’의 위험성 때문에 하지 않는다. (지글지글, 바삭바삭…이건 하지 않는다.) 8. 음식 쓰레기를 적게 남기는 쪽으로 요리한다. 



본 컨텐츠는 풀무원 사외보 <자연을담는큰그릇>에서 발췌하였습니다.




posted by 풀반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ceed 2011.09.24 10: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두부 무척 좋아하는데 집에서 해 먹는 것은 생각도 못했어요.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는 것은 맛도 맛이지만 재미도 있을 것 같아요.

    • BlogIcon 풀반장 2011.09.26 08: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지난번에 아이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풀무원 두부 공장 견학을 따라갔었는데요.

      프로그램 중 하나가 두부만들기 더라구요.
      처음에는 아이들이 따라하기 힘들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다들 즐겁게 따라오는 모습이 지금도 기억이 나는데요.

      평소 두부를 즐겨 드신다면 가족들과 함께 만들어 보는건 어떨까요?
      아마 두부가 두배는 더 소중하고 맛있지 않을까 싶네요~ ^^

  2. 2011.11.02 10: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