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저 풀반장은 두달 전에 끝난 드라마 <내조의 여왕>의
최대 수혜자가 '태봉이' 윤상현 씨라면,
최대의 숨은 수혜자는 바로 요 녀석이 아니었을까 싶네요.

아 왜, 드라마 <내조의 여왕>속에 이 녀석이
아주 상습적으로 출연했었잖습니까! 어쩌면 최다 출연 카메오? ^ ㅅ ^

아침식사 중인 온달수네 식탁 위, 한준혁 부장네 집 탁자 위,
퀸즈푸드 평강회 회장님네 싱크대 위, 시장에서 만난 지화자의 두손 위,
그리고 천지애가 시골마을 부녀회장님들께 만들어 드린 천연팩 속,
심지어 허태준 사장이 온달수를 설득하러 내려갔던 농장에는
바로 이 녀석이 주렁주렁 달려있었지 말입니다.
(자기가 무슨 알프레드 히치콕입니까.ㅋㅋ)

항간에는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된다고도 알려져있는 채소,
바로
파.... 말이지요..

근데 요 녀석, 굴소스 볶음 같은 데 같이 넣어서 볶아 먹거나
볶음밥 안에 색깔 예쁘라고 넣는 것 외에는
그닥 요리법이 떠오르지 않는 채소이긴 합니다.
(피망과 헷갈리신다구요? 허.. 고거 구분하는 법도 다음에 포스팅하지요. ㅎㅎ)

그래서 저 '친절한 풀반장'이
풀사이 가족분들을 위해 풀무원 사외보 <자연을 담는 큰 그릇> 여름호에 실린
파프리카 요리법을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들어가보죠~.
(이게 왜 우리 사외보에 실렸을까요..사외보 담당 에디터의 흑심? 편애? ㅋㅋ)


냉 파스타 파프리카 샐러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준비하세요
파프리카 1개 분량(빨강, 주황, 노랑), 튜베티니 파스타 100그램, 화이트 와인 식초 2큰술, 올리브 오일 3큰술, 다진 차이브 2큰술, 소금, 후추

만들어보세요
1 파스타는 끓는 소금물에 넣고 ‘알덴테’로 삶아 찬물에 넣고 식힌다.
2 파프리카는 5밀리미터 크기로 썬다.
3 볼에 파스타와 파프리카 다이스, 화이트와인 식초, 올리브 오일, 소금, 후추, 다진 차이브를 넣고 잘 섞는다. 냉장고에 보관했다가 차게 낸다.

덧붙이는 말
알덴테’는 면 가운데 덜 익어서 하얗게 보이는 심이 가느다랗게 남아 딱딱하게 씹히는 상태로 삶는 것을 말한다. 스파게티는 9분, 페투치네는 8분, 펜네는 9~10분쯤 삶으면 알덴테가 된다.



파프리카 테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준비하세요
파프리카 4장(빨강, 주황, 노랑 2개), 올리브 오일 약간, 젤라틴 1봉지, 파프리카 테린 굳힐 틀, 사과 주스 1컵, 레몬즙 1작은술, 소금, 후추

만들어보세요
1 가스레인지 탑 위에 석쇠를 설치한 후, 파프리카는 겉면에 식용유를 발라 직화로 겉면을 태운다.
돌려 가면서 골고루 태워 비닐봉지에 넣고 밀봉한 후 식힌다.
2 식은 파프리카의 껍질, 꼭지, 씨 부분을 제거해 넓적하게 손질해 놓는다.
정사각형으로 4센티미터 정도 크기로 잘라 놓는다. 1장 분량은 믹서기에 곱게 갈아 놓는다.
3 사과 주스 1/3컵에 젤라틴을 솔솔 뿌려 불린다. 나머지 사과 주스 2/3컵은 작은 냄비에 넣고 끓여 준다. 젤라틴 사과주스 혼합물에 뜨거운 사과 주스를 저어가면서 섞어 준다. 믹서기에 곱게 간 파프리카를 넣고 섞어 준다. 레몬즙, 소금, 후추를 뿌려 간을 한다.
4 틀에 랩을 씌우고, 3을 조금 넓게 편다. 파프리카를 깐다. 다시 3의 파프리카를 깐다.
이런 식으로 파프리카를 층층이 쌓고 중간에 젤라틴 물을 부어 준다. 냉장고에 넣고 약 3시간 정도 굳힌다.
5 4 를 칼로 썰어 접시에 담아 낸다.



미니 파프리카 볶음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준비하세요

미니 파프리카 10개, 쌀밥 1컵, 양파 1/4개, 표고버섯 2개, 올리브 오일 약간, 소금, 후추, 파마산 치즈 약간

만들어보세요
1 미니 파프리카는 씻어 물기를 제거한 후 도마에 올린다. 칼로 윗부분을 도려 낸다. 도려낸 부분은 5밀리미터 크기로 잘라 놓는다.
2 표고버섯은 5밀리미터 크기로 자른다. 양파도 같은 크기로 자른다.
3 팬에 식용유를 약간 두르고, 양파를 투명할 때까지 볶는다. 표고버섯을 넣고 볶는다. 이어 파프리카도 넣고 볶는다.
4 고슬고슬하게 지은 쌀밥을 넣고 함께 볶는다. 소금, 후추로 간을 맞춘다.
5 4 에 파마산 치즈를 뿌린 후, 미니 파프리카 그릇에 볶음밥을 담는다.



파프리카 삼색 셔벗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준비하세요
파프리카 1개씩(빨강, 주황, 노랑), 심플 시럽 1컵(물 1컵, 설탕 1컵), 레몬즙 2개 분량

만들어보세요
1 파프리카는 꼭지와 씨, 줄기를 제거한 후 껍질째 믹서기에 간다.
너무 빡빡하면 소량의 깨끗한 찬물을 섞어 가면서 퓨레로 만든다.
2 심플 시럽은 냄비에 넣고 한소끔 끓으면 불을 끄고 완전히 식힌다.
3 볼에 파프리카 퓨레, 심플 시럽, 레몬즙을 넣고 잘 섞는다. 입맛에 맞춰 신맛을 조절한다.

재료의 분량  2인 기준  김미정  레시피 김은희(푸드컨설턴트)  스타일링 그린테이블 김윤정
스타일링 어시스트 최정미, 박수진  사진 톤 스튜디오 장보기 친환경 식품 전문점 올가  080-596-0086
 
www.orga.co.kr 
 

posted by 풀반장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황상구리 2009.07.02 13: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렇게 예쁘게 될 수 있을까 모르겠지만 한번 해봐야겠네요 ^_^

    • BlogIcon 풀반장 2009.07.02 14: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렇게 예쁘게 하시리라 믿쉽니다~!!!
      비도 오는데 기분전환 삼아 색이 예쁜
      파프리카 요리 한번 어떠세요? ^^

  2. 키친 2009.07.02 13: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파프리카 속에 들어있는 볶음밥 완전 귀여운데요 ~
    풀반장님도 내조 팬이셨군여~
    한장면 한장면을 몽땅 꿰고 계신걸 보니..ㅋㅋㅋㅋ
    전 태봉씌 팬여~ ㅎㅎㅎ

    • BlogIcon 풀반장 2009.07.02 14: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내조의 여왕은 물론 다른 드라마를 보더라도
      음식과 관련된 장면은 머릿속에 쏙쏙 들어오더라구요.

      왜냐하면...
      왜냐하면...

      전 풀반장이니까요~ 흐흐

  3. 꼬냥 2009.07.02 14: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 피망과 파프리카 구분법!
    완전 궁금해요~!

    • BlogIcon 풀반장 2009.07.02 16: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사실 저도 잘 몰랐었는데
      <자연을 담는 큰 그릇> 이번호에 실린 파프리카 특집기사를 보며 많이 배웠답니다.

      이번 기회에 풀사이 가족 분들께 소개해 드려야 겠네요. ㅎㅎ

  4. 우미영 2009.07.02 17: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미니 파프리카 볶음밥...

    배고픕니다. ㅡ.ㅡ;

    풀반장님, 맨날 진짜! >.< 너무하셔~

    • BlogIcon 풀반장 2009.07.02 17: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풀반장은 풀사이 가족 여러분들께 음식 염장을 지르는데
      무한 즐거움을 느끼고 있지 말입니다.

      물론 저도 풀사이 가족 분들 블로그 방문할때마다
      항상 염장당하고 있구요.

      주고 받는 친절한(?) 우리 사이~ ^^

  5. BlogIcon 제이유 2009.07.02 17: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파프리카 사랑합니다+ㅁ+
    전 그냥 생으로 씹어 먹곤...우후후.
    근데 여기 파프리카는 한개에 100엔하더라구요=_=

    • BlogIcon 풀반장 2009.07.02 18: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제이유님 일본에 계셨어요?
      와우~! 나중에 일본 이야기좀 전해주세요~ ^^

      그나저나 파프리카를 생으로 드신다니..
      진짜 웰빙이신걸요~ ^^

  6. 팅커벨 2009.07.02 17: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파프리카 ~~색깔마다 맛도 틀리다지요...
    색깔만큼이나 기특한 녀석 같아요 홓홍홍~~~
    미니 파프리카 볶음밥!
    너무 귀여워요...
    아이랑 함께 만들어도 무척 좋아할것 같아요

    • BlogIcon 풀반장 2009.07.02 18: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다들 미니 파프리카 볶음밥에 관심이 많으시네요.

      엄마와 함께 파프리카 볶음밥을 만든다면,
      너무도 귀여운 모습에 반찬투정을 하던 아이마저 파프리카를 좋아하게 만들 것 같지말입니다. ^^

  7. 후니맘 2009.07.02 19: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파프리카 씻어서 아작아작 씹어 먹는 것 좋아해요. 색깔별로 맛도 다르고 좋아요~~쪼기 볶음밥
    한개 집어갑니다~

    • BlogIcon 풀반장 2009.07.02 19: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파프리카를 생으로 드시는 분들이 많으시네요.

      다이어트는 물론이고 스트레스 해소
      콜레스테롤 감소 등 다방면에 좋은 웰빙 채소를 그렇게 드시는 후니맘님은 분명 건강하시겠죠? ㅎㅎ

  8. BlogIcon 하영맘 2009.07.02 19: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파프리카 미니 볶음밥도 이뿌지만 파프리커 셔벗이 너무 신기해여.
    파프리카 테린도 참 이쁘네여.
    보는 즐거움과 선택의 즐거움을 주는 파프리카 요리들이
    형형색깔 아주 이뿌면서도 먹음직스러워요.

    • BlogIcon 풀반장 2009.07.02 19: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파프리카가 좋다는 건 알았지만 먹는 방법은 볶음밥 수준밖에 몰랐는데

      저도 이번에 많이 배운것 같습니다.
      풀사이를 통해 가르침을 얻는 풀반장이니까요~ㅎ

  9. 이지은 2009.07.02 22: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요즘 파프리카 철인가 보더라구요.

    넘 저렴해서 자주 먹는데 이거 목마를때도 그냥 먹어도 갈증이 해소 되더라구요.

    전 파프리가 각각의 색을 길이대로 썰어서 버섯이랑 볶아 먹어요.

    거기다 우동사리를 넣어서 굴소스랑 볶아 먹으면 볶음 우동으로도 좋아용~!

    • BlogIcon 풀반장 2009.07.03 09: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각각의 색을 길이대로 썰어서 버섯이랑 볶아 드신다구요?
      오 생각만해도 너무 예쁠 것 같은걸요..ㅎㅎ

      볶음우동도 좋은 아이디어구요..
      역시 풀사이 가족 분들이십니다.

  10. BlogIcon 김옥희 2009.07.03 10: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파프리카를 사다가 요리에 자주 응용하며 먹는데
    색깔도 예쁘고 맛도 좋고 다 좋은데
    한가지 흠이라면 조금은 달아서 그게 좀
    그것 빼고는 요모조모 아주 사용할때가 많은 파프리카죠

    • BlogIcon 풀반장 2009.07.03 11: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왠지 김옥희님이시라면
      정말 많은 파프리카 활용 노하우를 알고 계실 것만 같은 느낌이... 팍팍 드는 걸요~ ^^a

      제 느낌이 맞다면 조금만 공개해 주세요~
      네?

  11. BlogIcon 오리온 2009.07.04 16: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파프리카 많이 비싸죠~
    여기도 한 개 1500원 정도...
    그래도 맛있어서 저도 자주 삽니다.

  12. 이은경 2009.07.20 22: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넘 멋져요~ 다들 넘 맛있을거 같아요^^ 전 입맛이 촌스러워서 그런지.. 파프리카는 통째로,,
    된장 살~짝 찍어서 아삭하게 먹는게 젤 좋더라구요^^;;
    한창 더운데 삼색셔벗 먹으면 아웅~~ 시원하겠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