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숲에서 놀자> 그 첫번째는
바로 '홍릉 수목원'입니다.

수목원이라고 하면 도심 외곽에 있는 것이 일반적인데,
이례적으로 '홍릉 수목원'은 서울 도심 한복판에 있답니다.

도심 한복판에 무슨 수목원 이냐고 할 수 있겠지만
1922년에 임업시험을 위해 조성된 우리나라 최초의 수목원이라는 설명을 들으면
어느정도 이해가 되는 것 같습니다.
(자격증 시험은 도성이 위치한 서울에서!!)

현재는 산림과학원이 남아 연구 활동을 지속하고 있으며
이 때문에 토요일과 일요일만 일반 시민들에게 개방된다고 하네요.

다양한 객체가 살고 있음은 물론이고
관람객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무료 해설까지 하고 있는 만큼
주말에 시간내서 아이들과 함께 다녀오기에 안성맞춤인것 같습니다.

도심 속 자연이 숨쉬는 공간 '홍릉 수목원'
저와 함께 가보실까요?



서울 홍릉수목원
도심에서 만끽하는 봄의 숲, 봄의 색

최근 지구온난화 문제로 인해 봄, 가을이 짧아지긴 했지만, 우리나라는 사계절의 변화가 뚜렷한, 축복받은 자연환경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각 계절은 고유한 색을 가지고 있는 듯하다. 겨울은 흰색, 여름은 초록색, 가을은 붉은색으로 느껴진다. 그럼 봄은 어떤 색깔을 가지고 있을까?
필자에게 봄은 노란색이다. 봄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노란 개나리와 히어리, 그리고 아직 나뭇잎이 나기 전임에도 먼저 피어나서 봄을 알리는 노란 생강나무꽃, 산수유꽃 등 봄은 온통 노란색으로 시작된다. 붉은빛 진달래꽃, 흰색의 미선나무꽃도 있지만 노란색의 축제를 빛내는 조연에 불과한 것 같다. 나뭇잎의 색도 봄과 여름이 다르다. 봄에 새로 돋아나는 새순의 빛깔은 여름의 잎보다는 훨씬 연한 연두색이어서 초록빛보다는 노란빛에 더 가까워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봄, 어디에서 봄을 만끽할까?
서울의 도심 속에서 봄의 색을 만끽하고 싶다면 청량리에 있는 홍릉수목원을 추천하고 싶다.
홍릉수목원은 명성황후의 능인 ‘홍릉’이 있던 곳으로 1922년에 임업시험장이 설립되면서 조성된 우리나라 최초의 수목원이다. 예전에는 산림청 청사와 임업연구원(현 국립산림과학원) 청사가 있던 곳이어서 1993년 이전에는 일반인들에게 개방되지 않았다. 1998년에 산림청 청사는 대전으로 이전하였고, 현재는 국립산림과학원 청사만 남아 있다. 산림과학원의 연구활동에 방해가 될 수 있어 평일에는 개방하지 않고, 토요일과 일요일에만 일반 시민들에게 개방하고 있다.


도심이지만 조용하고 쾌적한 숲
홍릉수목원은 총 13개의 전문수목원이 있고 총 2,000여 종의 식물 20여만 개체가 살고 있다. 각각의 전문수목원마다 고유의 특성을 가지고 있어 전문적으로 조성된 다양한 형태의 숲의 모습을 체험할 수 있다. 입구에서 가까운 곳에는 방문객들이 많아 다소 번잡할 수 있지만 숲길을 따라 조금만 올라가면 다양한 새들의 노랫소리만 들리는 조용하고 쾌적한 숲을 만날 수 있다. 이른 봄 홍릉수목원에서는 개나리, 히어리, 산수유, 생강나무꽃 등 다양한 꽃들이 만들어내는 노란빛의 향연을 만날 수 있다. 그 속으로 들어가면 저절로 가슴이 설레고 두근거리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아마도 1년의 시작은 1월이 아닌 3월이기 때문인 듯하다. 새로운 한 해를 맞이하는 설렘이리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고 즐기자, 무료 숲 해설
홍릉수목원은 혼자 방문하는 것도 나쁘지 않지만, 아무래도 사랑하는 사람, 특히 가족들과 함께 방문하는 것이 가장 좋은 것 같다. 어린아이와 함께라면 더더욱 좋다. 어린아이들은 봄이 되면 몸속에서 새로운 에너지가 분출한다고 한다. 그래서 이 에너지를 발산하기 위해 쉬지 않고 뛰어다닌다고 한다. 아마도 어린아이들에게는 자연성 혹은 야생성이 많이 남아있기 때문일 것이다. 봄의 홍릉수목원은 몸속의 에너지를 발산하기 위해 여기저기 뛰어다니는 아이들의 천국이기도 하다.
홍릉수목원에서는 무료로 숲 해설가들의 안내를 받을 수도 있다. 필자가 일하고 있는 ‘생명의숲국민운동’에서도 3월 말부터 10월 말까지 매주 일요일마다 2회씩 무료 숲 해설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생명의숲’ 홈페이지를 방문하여 사전에 신청을 하면 무료 숲 해설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숲을 그냥 즐기는 것도 즐거운 일이지만 좀 더 알고 즐기면 몇 배의 즐거움을 더 얻을 수도 있는 것 같다.


숲에서 지켜야 할 일들
홍릉수목원을 방문할 때 반드시 지켜야 할 것이 하나 있다. 홍릉수목원 뿐 아니라 모든 숲에서 다 지켜야 할 일이겠지만. 그것은 수목원에 있는 야생화 등을 채취해가거나 쓰레기를 버리고 가는 행동을 하지 않는 것이다. 홍릉수목원을 돌아다니다 보면 이런 행동을 하는 시민들을 가끔 만나게 되고 이로 인해 숲에서 얻은 행복감이 반감되기도 한다. 이런 행동을 막기 위해 ‘생명의숲국민운동’의 자원봉사자들은 매주 수목원에서 ‘홍릉숲지킴이’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우리 모두의 훌륭한 자산인 홍릉수목원을 잘 보전하여 미래세대에게 넘겨줄 수 있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필요하다.

글을 쓴 이수현은 13년간 환경운동단체의 상근활동가로 활동해 오고 있으며, 지금은‘생명의숲국민운동’사무처장으로 일하고 있다. 숲이 주는 감수성이 사람을 온전하게 만든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다.





*
본 기사는 풀무원 사외보 <자연을담는큰그릇>

2009년 봄호에서 발췌하였습니다.

posted by 풀반장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하영맘 2009.08.02 20: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 도심속의 수목원이라니.. 더할나위없이 멋지네여.
    서울 근교로는 광릉 수목원은 가봣는데,
    도심속의 수목의 느낌이 새로우면서도 너무 좋네여.
    지방에도 수목원이 있어여..
    자그마한 동물원을 같이 운영하는곳이 잇어 수목원은 아이들의 소풍장소로도 많이 애용되곤하져..

    수목원하니 예전 광릉 수목원에서 남편과 데이트를 하던때가 떠오릅니다..
    산림욕을 하며 걸어가면 지천의 초록색으로 눈이 참 편안해진답니다.

    • BlogIcon 풀반장 2009.08.02 21: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광릉수목원 보다는 조금 덜 알려져 있지만
      우리나라 최초의 수목원이라는 의미가 있는 곳인 만큼
      소개해 드려봤는데...

      마음에 드셨다면,
      남편분과 데이트 하던 시절을 떠올리며
      아이들과 함께 수목원 길을 거닐어 보시는건 어떨까요?

  2. 별사탕 2009.08.02 21: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광릉 수목원은 예약하고 가야하구 교통도 자가용은 안된다고...
    도심 가까운 곳의 수목원 정말 매력있고 좋으네요.
    아토피가 있는 딸을 위해서 한번 가봐야겠어요.

  3. 홍지영 2009.08.02 23: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홍릉 수목원 가봤는데 사람이 많지 않아 조용하고 산책하기가 너무 좋아요.. 더군다가 공짜라서 더 좋죠.. 단, 주차장이 없으니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센스~~ 풀반장님도 이건 몰랐죠? ^^ ㅎㅎㅎ

    • BlogIcon 풀반장 2009.08.03 11:3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의 1.5% 부족함을 채워주셨네요~ ^^;;

      그래도 풀사이는 우리 모두가 함께 채워가는 공간이니
      그 취지에 너무도 잘 맞는 알흠다운 모습이지 말입니다.

  4. 콩새 2009.08.03 08: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이상하게 물을 무서워 하는...^^
    그래선지 걷기클럽에 잇으면서 열심히 산을 ...
    수목원도 엄청 좋아하지요.

    홍릉 수목원도 토요일에 가봐야겠군요.
    또 멋진곳 많이 올려 주세욤!!!

  5. BlogIcon 제이유 2009.08.03 09: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 가 봐야겠어요!!!!
    한국에 들어가면, 언니랑 함께 쉬엄쉬엄 쉬러 가 볼까나요^ㅁ^

    • BlogIcon 풀반장 2009.08.03 11: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블로그 상에서 만나는 분들은
      XXX맘 과 같은 닉네임이 아니면 성별을 그다지 인지 하지 않게 되는데말입니다.

      그래서인지 제이유님께서 말씀하신 '언니'라는 말에 잠시나마 '응? 여자사람이셨군요..' 했다는..

  6. BlogIcon 김옥희 2009.08.03 15: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3년전에 홍릉수목원 가본적이 있어요
    단체로 가서 설명도 들엇고
    이곳저곳 둘러 본 기억이 납니다.
    요즘같이 기분이 우중충할떼 가면 아주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BlogIcon 풀반장 2009.08.03 23: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홍릉 수목원 단체 관람이라...
      가깝고도 생소한 곳에서 보낸 의미있는 시간이었을 것 같은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