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풀무원, ‘키자니아’에 ‘바른먹거리 스쿨’ 리뉴얼 오픈
- 신개념 홈 베이킹(Home Baking) 제품 ‘생가득 토이쿠키 만들기’ 체험존 마련
- 바른먹거리 교육 전문가 ‘푸듀케이터’ 직업 체험, 수료증 제공
- 직접 만든 쿠키는 포장해 집으로 가져 갈 수 있어

풀무원이 어린이 직업체험관 ‘키자니아’에 재미와 교육 효과가 결합된 새로운 ‘바른먹거리 스쿨’을 선보인다. 

풀무원(대표 남승우)은 어린이들이 바른먹거리를 더욱 쉽고, 재미있게 접할 수 있도록 ‘키자니아(Kidzania) 서울점’에 ‘바른먹거리 스쿨’을 새롭게 단장해 오픈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새 단장한 ‘바른먹거리 스쿨’은 ‘생가득 토이쿠키 만들기’를 활용하여 아이들이 직접 쿠키를 만들어 보고, 바른먹거리 교육 전문가 ‘푸듀케이터(food+ educator)’ 직업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체험존을 꾸몄다. 
‘생가득 토이쿠키 만들기’는 풀무원식품이 지난 2월 출시한 ‘먹을 수 있는 장난감’ 콘셉트의 신개념 홈 베이킹 쿠키 만들기 제품으로 재미와 교육 효과가 높아 학부모들과 미취학 어린이들에게 인기가 높다.

‘바른먹거리 스쿨’은 1일 최대 17회(회당 8명/35분) 운영된다. 
어린이들은 ‘푸듀케이터’ 유니폼을 입고 참가하게 되며, 체험 활동을 마친 후에는 ‘푸듀케이터’ 수료증을 받는다.

‘바른먹거리 스쿨’에 참가한 어린이들은 ‘푸듀케이터’라는 직업에 대해 배우고, 나만의 쿠키 만들기 체험하게 된다. 쿠키 만들기 체험에서는 점토 놀이하듯 천연반죽을 손으로 직접 만지고 쿠키를 오븐에 굽는 과정을 통해 식재료를 탐구하고, 식품 표시 확인 방법 등을 배울 수 있다.
특히 자연재료로 색을 낸 6가지 컬러 반죽(생지)으로 쿠키를 만드는 과정에서 어린이들의 촉각, 미각과 창의력 개발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또한, 본인이 만든 쿠키는 포장해 가져갈 수 있도록 했다. 

인테리어도 베이킹 스튜디오 분위기로 새롭게 단장했다. 어린이의 성장 발달을 고려해 대리석 테이블, 오븐, 싱크대 등을 낮은 높이에 설치해 어린이들이 체험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키자니아’는 어린이들이 요리사, 경찰, 선생님, 소방관 등 다양한 직업을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된 세계적 규모의 직업체험 테마파크이다. 국내에는 키자니아 서울점(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몰 소재)과 키자니아 부산점(부산 해운대구 센텀시티몰 소재)이 있으며, 연간 70만 명이 방문하고 있다.

풀무원은 2014년 8월 ‘키자니아 서울’에 ‘바른먹거리 스쿨’을 처음 개설한 데 이어 2016년 5월 ‘키자니아 부산’에 2호점을 오픈했다. 키자니아 서울과 부산 두 곳에 개소한 ‘바른먹거리 스쿨’에는 지난해 말까지 약 12만 명의 어린이가 참여한 바 있다.

풀무원 브랜드관리실 브랜드팀 김효실 담당자는 “이번에 새롭게 단장한 ‘바른먹거리 스쿨’은 미취학 어린이들에게 인기가 높은 ‘생가득 토이쿠키 만들기’를 활용한 체험을 통해 아이들에게 즐거움과 교육적 효과를 동시에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라며 “자연재료로 만든 쿠키를 쉽고 놀이처럼 재미있게 만들어 먹으면서 어린이들이 스스로 바른먹거리에 대해 이해하고 올바른 식습관을 실천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