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5월5일은 어린이의 날 ♬ 우리들 세상 ♪

올해! 그렇게나 '주중 공휴일'이 없다는 '죽음의 2009년' 속에서도 꿋꿋이
평일에 빠알갛게 '휴일' 표시가 되어있는 올해의 5월 5일
어린이들은 물론 어른들에게도 참으로 값진 날(?)이 아닐 수 없습니다. T^T
(왜 '죽음의 2009'이냐구요?
설날연휴와 추석연휴도 주말과 겹쳤죠, 3.1절은 일요일이죠,
석가탄신일, 현충일, 광복절도 토요일! '주중 공휴일'은 단 6일! 단 6일 뿐인 해랍니다~ `-' )
 
풀반장같은 '직딩'에겐 넘넘 슬픈 해..흙

자자, 막상 찾아온 휴일,
멀리 가자니 이동시간이 아깝고 도심에 있자니 답답하고 고민 좀 되시죠?
그래서 이 풀반장,
오늘 풀사이 가족들의 고민을 덜어드리고자 센스있는 장소 한군데 추천해 드립니다.
그곳은 바로바로바로 경기도 ‘과천 서울대공원 숲길'입니다.
생각보다 조용하고, 아이들도 좋아하고, 어른들도 좋아할만한 매력이 있는 곳입니다.
(지방에 계시는 풀사이 가족 여러분께는 초큼 죄송합니다. ㅡ ㅡ 담엔 지역별로 가까운 숲 포스팅을!)
그럼 지금부터 야생다람쥐가 뛰어다니는 서울대공원 숲길로 빠져보실까요? 무비무비~


<경기 과천 서울대공원 숲길>
동물원 옆길에서 야생 다람쥐를 만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족과 함께, 연인과 함께 담백하고 조용한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 과천 서울대공원 안에 있는 숲길을 찾으면 된다. 동•식물원 외곽을 둘러싸고 있는 이 아담한 숲길에서 뜻밖의 깨달음을 얻게 될지도 모른다.

삶의 고단함으로 인해 항상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는 도시의 부모들이 아이들에게 해줄 수 있는 선물로 서울대공원만한 것은 흔치 않다. 젊은 연인들의 데이트 장소로서도 그만한 곳을 찾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항상 소음에 시달려야 하고 사람들에 치여야 한다는 점만 제외한다면.

동물원 옆 한적한 숲길이 6킬로미터
물론, 과천 서울대공원에는 이러한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장소도 존재한다. 가족과 함께, 연인과 함께 담백하고 조용한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 동물원 옆에 있는 산림욕장의 숲길을 찾으면 된다. 동•식물원 외곽을 둘러싸고 있는 총 길이 6.3킬로미터의 서울대공원 숲길은 다양한 자생식물들과 야생동물들을 만날 수 있는 보석 같은 곳이다. 가벼운 산행을 원하는 도시민들에도 더 없이 좋은 산행코스라 할 수 있다.

황토 흙을 맨발로 걷는 길
서울대공원 숲길은 서울대공원을 감싸고 있는 청계산의 천연림 속에 자리하고 있으며, 소나무, 팥배나무, 생강나무, 신갈나무 등 470여종의 식물과 다람쥐, 산토끼, 족제비, 너구리 및 꿩, 소쩍새, 청딱따구리 등 35종의 동물들이 살고 있다.
숲길은 네 개의 구간으로 나뉘어있는데, ‘선녀못이 있는 숲’, ‘자연과 함께하는 숲’, ‘생각하는 숲’, ‘얼음골숲’, ‘원앙이숲’, ‘사귐의 숲’ 등 특성에 따른 11개의 테마 숲으로 이루어져 있다. 특히 ‘생각하는 숲’ 부근에는 맨발로 걸을 수 있는 450미터 구간이 있는데, 이 길에서는 황토 흙을 맨발로 밟으며 오랫동안 잊고 살아왔던 흙의 감촉을 맛볼 수도 있다. 각각의 테마 숲 곳곳에 휴식시설들이 마련되어 있어, 숲 속의 벤치에 앉아 바람에 실려 오는 새소리를 듣는 것도 무척이나 행복한 체험이다.

국립공원 수준의 세심한 관리
테마 숲에서의 특별한 체험 이외에도 서울대공원 숲길이 가지고 있는 매력은 또 있다. 우수한 관리 상태도 이 숲길이 가지고 있는 월등한 점이라 할 수 있다. 공원관리사무소가 일상적으로 관리를 하다 보니 도시 인근의 다른 숲길에서는 경험하기 힘든 국립공원 수준의 숲길 체험을 할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숲길은 필연적으로 훼손될 수밖에 없다. 따라서 탐방객의 안전을 보장하고 쾌적함을 더해주기 위해서는 수시로 적절한 관리를 해주어야만 한다. 자연친화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해주어야만 후손들에게 아름다운 경관, 아름다운 숲길을 고스란히 돌려줄 수 있다. 서울대공원 숲길을 걷다 보면 세심한 관리의 손길이 탐방객들에게 주는 즐거움에 대해 몸으로 체험하게 되며, 관리하시는 분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이 자연스럽게 우러난다.

동물원 옆에 야생 다람쥐가 살고
새들을 비롯한 야생동물들과의 만남도 숲길을 걸으며 얻을 수 있는 기쁨이다. 산림욕장의 동쪽 입구에는 ‘다람쥐 광장’이 있다. 아마도 그 인근 숲에서 다람쥐들이 살고 있기 때문에 붙은 이름일 것이다. 실제로 서울대공원 숲길에서는 다람쥐들을 심심치 않게 만날 수 있다.
숲길을 조용히 걷다 보면 길 한편에서 분주히 뭔가를 하다 낯선 방문객을 호기심 어린 눈빛으로 바라보는 예쁜 다람쥐를 만나는 행운을 얻기도 한다. 그럴 때면 반갑기도 하면서 한편으로 묘한 기분이 생기는 걸 어쩔 수 없다. 많은 야생동물들이 우리에 묶여 사는 동물원 바로 옆에서 야생의 조건 그대로 살고 있는 다람쥐를 만나다니. 인공 공간과 야생 공간의 당혹스러운 공존! 그래서 더욱 좁은 우리 안에 갇혀 사는 동물들이 안쓰러워진다.
사람이고 동물이고 있어야 할 곳에서 자연스럽게 살아가는 것이 가장 행복한 삶이 아닐까?
노약자와 장애인들을 제외한다면 내 몸이 편하기 위해 다른 사람의 희생을 강요할 권리는 누구에게도 없다. 마찬가지로 우리에게는 즐거움을 위해 다른 생명들의 희생을 강요할 권리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 동물원 옆 숲길을 걸으며 마음 한구석이 불편해짐을 피할 수 없다.


글을 쓰고 사진을 찍은 이수현은 13년간 환경운동단체의 상근활동가로 활동해 오고 있으며, 지금은‘생명의숲국민운동’사무처장으로 일하고 있다. 숲이 주는 감수성이 사람을 온전하게 만든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다.


 

*본 기사는 풀무원 사외보 <자연을담는큰그릇>
2008년 여름호에서 발췌하였습니다.


                                                                                                         Posted by 풀반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오리온 2009.05.06 09: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숲속에서 다람쥐 만나면...남편과 저는 까악~하고 소리치고;;
    우리아이는 미소를 짓습니다.
    어른들이 더 좋아하는 다람쥐....^^

  2. BlogIcon 김옥희 2009.05.06 09: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과천 서울대공원을 가본지가 5년은 된것 같아요
    푸르름과 싱그러움이 있고 다람쥐를 보고
    갑자기 낭만이 생각나고 여고시절 친구들과 어울려서
    다니던 생각이 나네요.
    지금은 마음이 삭막해졌나 아니면 나이가 너무 멀리 와있나..
    아우튼 사진속의 모습이 시원해 보입니다

  3. 바다맘 2009.05.08 00: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서울 대공원 정말 싱그럽고 좋았지요?
    나무가 있고 동물들이 어울려 사는 곳은 정말 생명력이 넘치는 아름다운 곳인듯해요..

    저도 꽃가루 날리기가 멈추면 바로 출동해야겠어요^^

    • BlogIcon 풀반장 2009.05.11 10: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어린시절 소풍으로 참 많이 갔던 곳 같은데
      이런 곳이 있으리라곤 상상도 못했지 말입니다.

      나중에 풀반장 주니어 런칭 후 한번 가봐야 겠다고 다짐해 봅니다. (그나저나 언제쯤.. T,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