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내조의 여왕>의 힘 인가요?

많은 분들께서 파.프.리.카. 요리를 소개한 포스트
<
'파프리카'하면 뭐가 생각나세요? 태봉이?! 볶음밥?
> 에 대해 관심을 보여주셨는데요.

풀사이 가족분들과의 약속은 반드시 시키는 풀반장!
많은 분들이 관심을 보여주신 만큼
약속드렸던 피망과 파프리카를 구분하는 법을 담은 포스트를 준비 했습니다.

둘을 구분하는 법만 보여드리면 섭섭하실까봐
풀무원 사외보 <자연을 담는 큰 그릇> 여름호에 실린
파프리카 특집 기사를 소개해 드리기로 했습니다!
(특별히, '신선한 파프리카 고르는 법'까지 담은 기사!)

저 풀반장과 함께
파프리카에 대한 모든 것을 파헤쳐 보시죠!
팍팍! (이건 무릎팍도사? 그럼 전 무릎풀반장!?)




알록달록 화려한 감초,
파프리카 길들이기
화려하고 매끈한 모양새와 더불어 맛과 영양이 풍부해 각종 요리에 감초 역할을 하는 파프리카. 생으로 씹어보면 아삭하고 시원한 식감에 은근한 단맛이 스며 나온다. 이 화려한 채소로 뭘 해먹을 수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김새가 비슷한 피망과는 단 고추류에 뿌리를 둔 사촌 격으로, 언뜻 보기에 같은 품종처럼 느껴지지만 알고 보면 색상과 맛에서 엄연히 구별된다. 먼저 색상을 살펴보면, 피망은 녹색, 빨강 두 가지 색이 주를 이루지만 파프리카는 더욱 다양하고 고운 색을 지녔다. 국내에서는 빨강, 주황, 노란색 품종이 주종. 반면 유럽에서는 자주, 흰색 등 더욱 다양한 색상을 만날 수 있는데, 색에 따라 맛도 조금씩 다르다. 주황색과 빨간색의 당도가 조금 더 높은 편이고 노란색은 씹는 맛이 부드럽다.

피망보다 두껍고 부드러워
생김새는 어떻게 구분할까. 가장 큰 차이는 껍질의 두께로, 파프리카가 피망보다 두껍고 부드럽다. 피망은 단단하고 전체적으로 다소 뾰족한 형태를 보이며, 상하 길이가 불균형한 것이 특징. 특히 맛을 보면 확연한 차이가 나는데, 생으로 씹어 먹으면 피망은 매운맛과 단맛이 동시에 느껴지는 반면, 파프리카는 달착지근한 맛과 아삭거리는 식감이 더욱 강하다. 이런 이유로, 피망은 조리 시 맛과 향을 낼 때 쓰이고, 파프리카는 단맛과 다양한 색을 가지고 있어 생으로 먹거나 샐러드, 요리 장식 등에 자주 사용한다.  

영양학적으로 보면 두 가지 다 칼슘과 철분이 많아 뼈와 관절에 좋고, 성인병의 원인인 콜레스테롤 수치를 저하시키며,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된다. 특히 파프리카에는 비타민 A, C, 철분 등 영양 성분이 다른 채소에 비해 월등히 많이 함유되어 있다. 수분이 많고 섭취 시 쉽게 포만감을 주어 여성들의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각광받는다.

샐러드, 주스, 또는 볶아서
파프리카의 가장 큰 특징은 당도가 높고 아삭아삭해 생으로 먹어도 부담이 없다는 것. 따라서 샐러드용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며, 조각을 내어 마요네즈 등의 드레싱에 버무려 먹어도 좋다. 단맛이 없는 채소와 함께 갈아 주스로 마시면 은은한 단맛이 감돈다. 지용성인 비타민 A의 영양 흡수를 위해 기름에 볶아먹는 것도 효과적인 방법. 달군 석쇠나 그릴에 파프리카를 놓고 앞뒤로 뒤집어가며 충분히 구운 후 찬물에 담가 껍질을 벗긴 다음 올리브오일, 발사믹 식초, 설탕, 소금, 다진 허브를 뿌려 먹거나 다른 요리에 이용해도 좋다. 색깔이 고와 요리 장식 등에도 자주 쓰인다.

'미니 파프리카'도 나왔어요!
일반 파프리카를 축소해놓은 듯 노랗고 빨갛고 주황색의 앙증맞은 미니 파프리카도 요즘 백화점 식품 매장이나 대형 할인 마트에서 자주 찾아볼 수 있다. 중량 30~40그램에 빨강, 주황, 노랑을 지닌 단맛이 나는 채소로, 아삭아삭 씹히는 파프리카의 장점은 그대로 살리고 쉽게 물러버리는 단점은 덜어낸 것이 특징. 맛에 있어 아버지격인 파프리카보다 한 수 위며, 항산화 효과가 높은 베타카로틴과 비타민 C 등을 앙증맞은 몸에 가득 품고 있다. 일반 파프리카나 피망보다 크기가 작아 조리한 후에 보관 때문에 골머리를 앓지 않아도 되는 게 장점. 쉽게 물러 보관기간이 짧은 파프리카에 비해 신선함이 몇 배나 오래간다는 점도 기특하다.

일단 꼭지부터 잘라내
꼭지 부분을 잘라내고 세로로 2등분한 후 흰 속대 부분과 씨를 손으로 떼어 내거나 칼끝으로 도려낸다. 용도에 따라 가늘게 채를 썰거나 굵직굵직하게 썬다. 둥글게 썰어 사용할 때는 꼭지 부분만 잘라내고 칼끝으로 속과 씨 부분을 통째로 제거하면 된다. 더 부드럽게 조리하려면 불 위에 얹어 구운 후 찬물에 담가 얇은 껍질을 벗겨 조리한다.

신선한 파프리카는 이렇다?
품종 고유 특성대로 착색이 짙고 광택이 나는 것이 좋은 것이다. 신선한 것은 표면이 단단하고, 꼭지가 싱싱하며 과피가 두껍다. 따라서 고를 때 겉이 쭈글쭈글하지 않고 탄탄한지 확인하는 것이 필수.  보관 시에는 하나씩 랩에 싸서 냉장 보관하고, 잘게 자른 것은 금방 사용하지 않을 경우 랩에 싸서 냉동 보관해 두었다가 그때그때 꺼내 쓴다. 단, 한번 냉동한 것은 아무래도 식감이 떨어지므로 해동하지 않고 바로 볶음, 조림 등에 사용하는 것이 좋다.

*본 기사는 풀무원 사외보 <자연을담는큰그릇>

2009년 여름호에 게재되었던 내용을

블로그에 맞게 일부 수정한 것입니다.
posted by 풀반장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얼큰맘 2009.07.03 13: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파프리카~볶음밥에 넣으면 정말 조아요~
    야채 싫어하는 아이들도 잘 먹어요~
    약은 많이 안치는지 궁금하네요~
    때깔봐서는 약을 좀 칠거 같은데...껍질째 먹다보니 걱정스럽네요.

    • BlogIcon 풀반장 2009.07.03 14: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이 포스트 앞에 있는 링크에
      미니 파프리카로 만드는 볶음밥 레시피를 소개해 드렸었는데

      한번 시도해 보시는건 어떠세요?
      아이들이 정말 좋아할 것같은데 말이죠. ^^

  2. BlogIcon 로이스 2009.07.03 15: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저 파프리카 너무좋아해요^^
    집앞 텃밭에 씨를 뿌렸더니 이녀석이 알록 달록한 파프리카였는데 피망처럼 나오네요.
    파프리카는 온실에서만 나온데요...

    그래도 피망처럼 생긴 녀석이라도 맛있게 먹어줘야겠어요^^

    • BlogIcon 풀반장 2009.07.03 16: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이건 마치..
      올드보이의 '누구냐 넌!' 이라는 대사가 떠오르셨겠는데요?

      콩심은데 콩나고
      팥심은데 팥나야 하건만

      파프리카 심은데 피망이 나았으니 말입니다.

  3. BlogIcon 하영맘 2009.07.03 17: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파프리카들중에 노랑이나 주황은 살때 빨강보다 더 귀한거 같아여..
    색상들이 알록달록하면서 씹으면 달콤한 맛도 있어
    요리에 넣으면 한층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내주는 파프리카..
    싱싱할수록 과피가 두껍다는 말 잘 알아둘께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