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브런치로 즐기는 촉촉란 오픈샌드위치

부드럽게 소금간이 되어있는 풀무원 반숙란 ‘촉촉란’만 있으면 ‘요알못’도 후딱 만드는 근사한 오픈샌드위치입니다. 이유식과 브런치에 쏠쏠히 활용되는 아보카도 퓨레 만드는 법도 이참에 마스터해보세요.

준비해보세요(2인 기준)
풀무원 촉촉란 1개, 곡물 빵 2쪽, 아보카도 1개, 래디쉬 1개, 레몬즙 1작은술, 실파 약간, 소금, 후춧가루 약간

만들어보세요
1. 팬을 중불로 달군 후 곡물 빵을 앞뒤로 노릇하게 굽는다.
2. 아보카도를 반으로 갈라 비틀어 열고 칼로 씨를 제거한다.
3. 아보카도의 과육과 껍질 사이에 숟가락을 넣어 한 바퀴 돌려 껍질을 벗겨낸다.
4. 아보카도를 볼에 넣고 레몬즙, 소금, 후춧가루를 뿌려 포크로 으깬다.
5. 촉촉란은 껍질을 벗기고 납작하게 1㎝ 두께로 썬다.
6. 실파는 0.4㎝ 두께로 송송 썬다. 래디쉬도 납작하고 얇게 썬다.
7. 구워둔 곡물 빵에 아보카도 퓨레를 바르고 촉촉란, 래디쉬를 올린다.
8. 실파, 소금, 후춧가루를 뿌려낸다.

덧붙이는 말
풀무원 ‘촉촉란’은 흰자는 보들보들하고 노른자는 촉촉해서 소화도 잘되고 이른 아침에도 잘 넘어간답니다. 편의점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어 온라인숍에도 입점했다네요. 아보카도 퓨레는 시중에서 판매하는 제품을 활용해도 좋아요.

글. <자연을담는큰그릇> 편집실
사진. 톤 스튜디오
요리와 스타일링. 그린테이블 김윤정(자연요리연구가), 장주영·조아람(어시스트)
제품문의. 풀무원샵(www.pulmuoneshop.co.kr)

본 컨텐츠는 풀무원 웹진 <자연을담는큰그릇[링크]에서 발췌하였습니다.


posted by 풀반장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