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라면은 정말 신기방기한 음식입니다. 

그대로도 정말 맛있는데,
활용 메뉴도 무궁무진하거든요~. 

흠흠~
라면 사랑 지극한 집밥 백선생이 
야식 세계에 몸담고 있으면서 모아두었던 
백선생표 여름 라면 레시피를 
대방출했습니다~! 

뜨거운 국물 라면을 
차갑게 먹는다니 오호~! 

바로,  
시원하게 비벼 먹는 비빔면과 
시원한 냉국물의 냉라면! >.<

맛의 기본은 라면 스프입니다. 

으응?! @@???

라면 스프에 몇 가지 양념만 더하면
뚝딱! 하고 맛있는 비빔장과 
양념국물이 만들어지는 건데요. 

즉, 이 여름 라면은 
라면의 종류와 넣는 채소에 따라 
맛이 달라지기에 
정말 다양한 맛으로 즐길 수 있습니다. 

지금부터 
한 번 배워두면 평생 해먹을 수 있는 
여름 라면의 법칙을 알려드립니다~~~! ^^

.
.
.


후후~ 
불어먹는 뜨거운 라면이 아니랍니다.  

출출한 여름밤, 
더위 잡을 시원한 야식이에요~.
 
백선생표 초간단 쿨~ 라면 야식 대전! 



< 이미지 출처: tvN <집밥 백선생3> 홈페이지 >


공식만 알면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다고 하니 
더욱 귀가 쫑긋해지는데요. 
 
백선생이 내건 
여름 야식 라면의 조건은 

첫째, 요리할 때 몸에서 열이 나지 않을 것,

둘째, 요리할 때 움직임을 최소화할 것,입니다. 

음식을 만드는 동안 더워져서도,
재료를 장만하기 위해 무더위를 뚫고 
밖으로 나가서도 안 된다는 말씀. 

즉, 재료는 그저 주방과 냉장고만 
사부작 사부작~ 오가며 
구할 수 있을 정도로 간단해야 한다는 거죠. 

오늘은 
여름에 자주 먹는 비빔면을 
라면으로 만드는 법을 
리뷰해드릴텐데요. 

백선생은 라면으로 만든 비빔면이 
여느 비빔면보다 맛있으면 맛있었지 
맛없지는 않을 것이라고 호언장담! 

탱글탱글 고소한 라면 면발을 
라면 스프를 활용한 초간단 비빔장
요리조리 비벼주면 끝인 
시원한 비빔면은 요겁니다~. ^^




일반 국물 라면으로 비빔면을?비법 기름이 핵심! ‘비빔면’
여름이면 더 자주 당기는 
매콤한 비빔면.

만약 집에 비빔 라면이 없다면? 

일반 라면으로도 
비빔면 만들 수 있습니다~. ^^

어떤 라면이라도 괜찮아요!

라면 스프의 맛에 따라 
비빔면의 맛도 변하니 
취향껏 다양하게 즐겨보는 겁니다. 

이 비빔면은 참기름을 더해 
고추기름을 냈기에 비빔장의 맛과 향이 
더욱 풍부한 것이 특징입니다.   


준비하세요
라면 1봉지, 콩나물 1주먹, 얇게 채 썬 양파 1/4개, 
고춧가루 1/2큰술, 고추장 1/2큰술, 설탕 1큰술, 
식용유 1큰술, 참기름 1큰술, 식초, 통깨, 얼음

만들어보세요
1. 양파는 얇게 채 썰어요.  
2. 볼에 라면 분말스프, 설탕, 고춧가루, 고추장을 넣어요. 
3. 팬에 식용유, 참기름을 넣고 연기가 날 정도로 끓여요. 
4. ③의 끓인 기름을 ②의 볼에 넣고 잘 섞어요. 
   이때 기름을 고춧가루 쪽으로 부어요. 
5. 끓는 물에 면과 건더기스프, 콩나물, 양파를 넣고 끓여요. 
6. 면이 익으면 찬물이나 얼음물에 헹궈 물기를 빼요. 
7. ④의 비빔장에 ⑥의 면을 넣고 휘리릭~ 비빈 다음 
   얼음을 넣고 통깨를 뿌리면 완성!

덧붙이는 말
- 비빔장의 포인트는 끓는 기름!
  비빔장 재료에 끓는 기름을 넣으면 순식간에 
  고추기름이 만들어져요. 
- 라면 스프, 설탕 등의 양은 입맛에 따라 조절해요.
- 면을 찬물이나 얼음물에 헹구면 면발이 더욱 쫄깃해져요. 
  그러니 면은 속까지 충분히 익혀주세요. 
  국물 라면을 먹을 때처럼 꼬들꼬들한 상태의 면을 
  찬물에 넣고 헹구면 면이 따닥따닥 단단해지거든요. 
- 콩나물과 양파는 더 넣어도 됩니다. 
- 고소함을 좋아하면 그대로, 
  상큼한 맛이 좋다면 식초를 더해도 좋아요. 





파기름으로 중화풍 맛이 UP! 식감까지 예술~ ‘어묵비빔면’
중국음식 전문점의 냉짬뽕 맛이 
폴폴~ 풍기는
중화풍의 비빔면입니다. 

비빔장에서 나는 
파기름 향이 일품이랍니다. ^^

준비하세요
라면 1봉지, 새송이버섯 1개, 어묵 1장, 대파 1/2대, 
고춧가루 1/2큰술, 고추장 1/2큰술, 설탕 1큰술, 
식용유 1큰술, 참기름 1큰술, 식초, 통깨, 얼음

만들어보세요
1. 버섯과 어묵은 얇게 채 썰어요. 파는 송송 썰어요. 
2. 볼에 라면 분말스프, 설탕, 고춧가루, 고추장을 넣어요. 
3. 팬에 식용유, 참기름, 송송 썬 파를 넣어 파기름을 만들어요.  
4. ③의 끓인 기름을 ②의 볼에 넣고 잘 섞어요. 
   이때 기름을 고춧가루 쪽으로 부어요. 
5. 끓는 물에 면과 건더기스프, 버섯, 어묵을 넣고 끓여요. 
6. 면이 익으면 찬물이나 얼음물에 헹궈 물기를 빼요. 
7. ④의 비빔장에 ⑥의 면을 넣고 휘리릭~ 비빈 다음 
   얼음을 넣고 통깨를 뿌리면 완성!

덧붙이는 말 
- 비빔면에 더하는 채소들은 
  면발과 비슷한 두께로 얇게 채썰기가 기본이에요.  
- 비빔장의 포인트는 끓는 기름!
  비빔장 재료에 끓는 기름을 넣으면 순식간에 
  고추기름이 만들어져요. 
- 파기름뿐만 아니라 마늘기름, 양파기름도 좋아요. 
  마늘을 볶을 땐 마늘이 노르스름해질 때까지 볶아야 해요. 
- 라면 스프, 설탕 등의 양은 입맛에 따라 조절해요.
- 면을 찬물이나 얼음물에 헹구면 면발이 더욱 쫄깃해져요. 
  그러니 면은 속까지 충분히 익혀주세요. 
  국물 라면을 먹을 때처럼 꼬들꼬들한 상태의 면을 
  찬물에 넣고 헹구면 면이 따닥따닥 단단해지거든요. 
- 버섯과 어묵은 더 넣어도 됩니다. 
- 고소함을 좋아하면 그대로, 
  상큼한 맛이 좋다면 식초를 더해도 좋아요. 


흠흠~ 비빔면의 공식, 
다시 복습해봅니다~~~. ^^


#시중에 파는 어떤 라면이라도 OK! 
라면 스프의 맛에 따라 
비빔면의 맛도 변하니 다양하게 즐겨보세요~.

#냉장고에 있는 어떤 재료라도 OK! 
냉장고에 있는 어떤 재료든 좋습니다!
좋아하는 재료를 넣어서 
취향대로 마음대로 만들어보세요~.  
콩나물, 양파, 버섯, 어묵 말고도 
당근, 양배추, 숙주나물 등 냉장고 속 
다양한 채소들을 활용해보세요~. 

#비빔장의 기본 공식은 
라면 스프 1봉지에
고춧가루 1/2큰술 + 고추장 1/2큰술 + 설탕 1큰술
+ 끓는 기름(식용유 1큰술 + 참기름 1큰술)!!

끓는 기름을 더하면 순식간에 
고추기름이 만들어지는 걸 이용하는 거죠.  
기름을 끓일 때 파나 마늘, 양파를 더하면
파기름, 마늘기름, 양파기름~. 
라면 스프에 따라, 기름의 종류에 따라
다양한 버전의 비빔장을 만들 수 있어요.  

#기왕이면 튀기지 않은 바람면!
좀 더 맛있는 비빔면이 되려면, 
역시 기름에 튀긴 유탕라면보다는 
기름에 튀기지 않고 
바람에 말린 바람면이 제격입니다. 

콩나물, 양파 등 갖가지 채소들에
라면에서 나온 기름이 배어들지 않으니 
재료의 맛을 더욱 잘 느낄 수 있고요. 

비빔장 양념이 
바람면 면발에 생긴 구멍으로 쏙쏙 배어 
가닥가닥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어요. 




집밥 제자들의 비빔면 대결, 결과는?!
백선생의 가르침과 이를 검증하기 위해 
네 명의 제자가 직접 나섰습니다! 

대결 조건은 간단합니다. 
땀을 조금이라도 흘리면 탈락. ^^;
(여름 야식의 조건, 기억하시죠?!)

그런데, 진짜, 어떤 라면이든 
다 맛있는 비빔면이 될 수 있을까요?

좌충우돌~ 우왕좌왕~
긴가민가 싶은 시도들이 난무한 가운데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 결과는?! 

▶이규한의 ‘골뱅이비빔면’
매운볶음라면에 더한 재료는 
골뱅이통조림, 명태포, 파채, 김가루 등.

그의 비빔면은요~,
면과 황태포를 함께 삶아  
골뱅이통조림, 파채를 더한 다음
파기름으로 만든 비빔장과 식초를 넣어 
휘리릭~ 비볐어요. 
그리고, 김가루, 통깨를 뿌려 마무리. 

결과는?
삶은 명태포 덕분에 
식감도 좋고, 
매운맛도 한결 부드러워진 비빔면 탄생!   


▶남상미의 ‘달걀비빔면’
재료는 순한맛 국물라면에 
표고버섯, 양파, 달걀 등. 

그의 비빔면은요~ 
면과 채 썬 표고버섯, 양파를 함께 삶아 
쪽파기름으로 만든 비빔장을 넣고 
휘리릭~ 비볐어요. 그리고, 
반숙 달걀을 올리고 통깨를 뿌려 마무리. 

결과는?
백선생 왈 “내가 만든 것보다 더 맛있네~!” 
신의 한수는 반숙달걀. 
쪽파와 표고버섯 향이 살아있는데다  
매운맛을 반숙달걀이 감싸주는, 
기본에 충실한 비빔면 탄생! 
(쪽파로 파기름을 내면 향이 더 강해져요.)


▶양세찬의 ‘베이컨짜장비빔면’
그의 비빔면은요~ 
면과 채 썬 양파를 함께 삶아 
마늘&베이컨기름으로 만든 비빔장을 넣고
(이때 비빔장은 
짜장스프에 설탕과 기름만 섞어 만들어요.) 
휘리릭~ 비볐어요. 
그리고, 통깨를 뿌려 마무리. 

결과는?
우와~ 이게 뭐야?! 우하하하하~
신기한 맛, 예술 같은 맛이라며 감탄 연발~. 
간을 맞추기 위해 비빔장에 넣은 
설탕 1큰술이 감칠맛 UP!
간짜장을 팬에 데우다가 깜빡하고 
실수로 눌린 것 같은 맛이라는 
평을 받았는데요. 
짜장라면으로 냉라면을 만들 땐 
이렇게 편마늘을 바싹 볶아 기름을 내면 
짜장스프의 느끼함을 잡을 수 있어요. 


▶윤두준의 ‘닭가슴살비빔면’
재료는 매운맛 국물라면에 
닭가슴살통조림, 달걀 등.

그의 비빔면은요~ 
면과 닭가슴살을 함께 삶아 
파&달걀흰자기름으로 만든 비빔장을 넣고 
(파기름에 달걀흰자를 넣고 마구 섞어 만든 기름) 
휘리릭~ 비볐어요. 그리고, 
김가루 듬뿍 뿌린 다음 달걀노른자를 올리고 
통깨를 뿌려 마무리. 

결과는?
이~야! 맛있어, 이상하다? 왜 맛있지? ^^;;
달걀노른자가 비빔장과 만나 
닭가슴살 특유의 퍽퍽함이 
전혀 느껴지지 않았는데요. 
(닭가슴살을 면과 함께 삶아준 것도 한 이유)
여기에 식초와 연겨자를 더하면 
비빔초계국수와 더욱 비슷해진다니
모두의 예상(?)을 깨고 맛있는 비빔면 탄생!   


.
.
.

비냉이 있으면 물냉이 있고, 
비라가 있으면 물라가 있습니다. 

다음엔 
시원한 냉국물이 돋보이는 ‘냉라면’편입니다. ^^ 

.
.
.

햇볕은 쨍쨍~ 모래알은 반짝~ ;;;

몸에도 마음에도 
땀이 송골송골 맺히기 시작하면
어디선가 들려오는 
자.연.의. 소.리.

메. . . . . 밀. . . . . . 
메.밀.
메밀메밀메밀메밀메밀메밀메밀~
?!

쫄깃 탱글 라면이 
‘메밀’을 살포시 품었어요. 

시원함에 마음까지 오스스~ 오스스~

촉촉이 담가먹는 시.원.한.냉.라.면
가쓰오메밀냉소바~

: )


posted by 풀반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