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렇게 오래 특파원 소식을 전하지 못하다니!
흠칫, 하면서 슬금슬금 눈치를 보는...기억이나 하실라나...

안녕하세요. 풀사이 프랑스 특파원 도넛낭자입니다.

시간이 술술 흘러 프랑스에도 온 지 좀 됐습니다.
어언 일곱 달! 특파할 게 없어서도 아니요, 게을러서도 아니었다고 변명 아닌 변명을 하며 앞으로 구구절절, 시리즈로 이야기를 늘어놓을까 합니다. 

풀반장: “송별회때 드신 올가 유기농 복분자 케이크 뱉어내시지!!”


도넛낭자는 왜 풀무원의 냉장식품 조차 먹지 못하는 프랑스로 떠나야만 했는가?
크흑. 뭐 그런 스토리입니다.

2009년 새해 계획을 세우다가 문득 생각했더랬지요.

- 다시 태어나면 손으로 뭔가 만드는 직업을 갖고파.

그러다 0.5초 만에 퍼뜩 떠오른 생각은 이랬습니다.

-뭘 그까이 꺼 가지고 다시 태어나기까지 해야 하나?

...그래서 하던 일 다 집어치우고 프랑스 가서 빵을 공부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풀반장님은 좀 무서웠던 터라 풀사이 일은 집어치우지 못했다...
그래서 특파원 맡았다...뭐 그렇게 되겠습니다.

우유부단한 평소 성격에 대한 예의상 한 달 정도 고민하다가

2월부터 바로 불어 공부시작.

ABC부터 하려니 황당한 불어...


단언컨대 고3때도 그렇게 열심히 공부한 적은 없었다지요. 

단어 외우기용 단어장. 당연히 다 씹어먹었죠....하하하! 농담입니다!농담!.


 어찌 저찌 나름 어렵다는 학교 입학시험 붙고 추운 12월의 끄트머리에 프랑스로 왔는데!

고향땅 떠나려니 만감이 교차.


“...이거 뭐야!! 전혀 말이 통하지 않잖아!!!!”

어학연수도 없이 거의 독학해서 붙었다며 거만 떨었더니,

현지에서 쓰는 말은 전혀 달랐습니다.
적어도 슈퍼 정도는 가고 싶었는데. 봉쥬르, 해도 못 알아듣는 경우가 왕왕.
아아...이래서야 특파원이라고도 할 수가....창피합니다... 

우야된동 도착한 기숙사는 세면대가 뻥 뚫려 물이 새고 있었고
베개(가 없어서 목도리를 수건으로 둘둘 만 덩어리)밑에 머리를 묻고 
긍정의 문장들로 마음을 정화시키려고 애쓰며 열흘 동안 잠을 청해야 했습니다. 

16제곱미터,4평반쯤 되는 조그만 기숙사 방 풍경입니다.


왜 열흘이냐면,
그 때부터 바로 학교 수업이 시작이었기 때문이지요.

어쩔 거야.

나중에 안 것이지만, 애들이 말하는 "자, 가자."정도도 못 알아듣는
이 실력으로 학교 어떻게 다닐 거야.

풀반장님 미안. 일단은 학교부터 다녀야... 

프랑스에서의 첫날 밤은 그렇게 깊어만 갑니다..



- 다음 편에 계속


posted by 도넛낭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돛새치는 명마 2010.08.04 10: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 제빵학교도 있네요~^^ 신기~

  2. 션성연맘 2010.08.04 11: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프랑스 특파원도 있네요.. +_+
    오~ 풀무원에는 없는게 없는..

    • BlogIcon 풀반장 2010.08.05 10: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신난제이유님은 일본특파원? ㅎㅎㅎ

      풀사이 해외 특파원은 풀반장이 마음대로 위촉하고 미션을 드리는 것일 수도 ㅎㅎㅎ

      (실은 도넛낭자님은 풀무원 사외보 자담큰 필자 분이시랍니다 ^^)

  3. 내끄야 2010.08.04 12: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저번에 말씀하신 바로 그 도넛낭자님께옵서........

    알고 봤더니 풀반장님의 수하에 계셨더라는 거??

    유학생활 자체도 너무 재미납니다 ㅋ

    읽을 맛이 납니다 나요~!!

    (뭐..글타고 풀반장님 포스팅이 재미없었다는 건 절대 아니지 말입니다 ㅋ)

    • BlogIcon 풀반장 2010.08.04 13: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ㅋㅋㅋㅋㅋ 수하라는 표현에 대해
      제가 긍정해 버리면 도넛낭자님께서 토라지실 수도 있겠으나

      어차피 사억만리 머나먼 곳에 있기 때문에
      전 조용히 고개를 끄덕여 보렵니다 ㅎㅎㅎㅎ

      (아 그리고~ 마지막 문장.... 휴가 복귀 직후부터 태클이십니까? 내.끄.야.님?!)

  4. BlogIcon 율무 2010.08.04 13: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프랑스 특바원도 있군요! 굉장합니다!>ㅁ<
    거기사 제빵을 배우시다니~
    굉장함이 2배네요^^

    • BlogIcon 풀반장 2010.08.04 13: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제가 블로그 취재를 가겠다며
      프랑스 출장을 신청하면 갈 수 있을까요? 없을까요? ㅎㅎㅎㅎ

      공교롭게 휴가철을 맞아 급 궁금해지는 중입니다~

  5. 바다맘 2010.08.05 13: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도넛낭자님의 생생한 유학기..
    이 더운날 흥미진진해지는 이유는 뭘까요?
    20대때도 느끼지 못했던 유학의 유혹을 이나이에 느끼기 때문일까요?
    풀반장님의 프랑스 출장을 응원하며..-그러려면 풀사이가 블로거들 사이에서 더 큰 사랑을 받아야할까요?
    저 도넛낭자님의 다음 이야기 기대할게요~~^^

  6. ※ 후라시아 ※ 2010.08.05 20: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도넛낭자님의 프랑스 제빵학교 체험기 다음편 기대합니다.
    홧팅~!

    • BlogIcon 풀반장 2010.08.05 21: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풀반장의 엄청난 권력(?)으로
      다음편을 미리 보게 됐는데 으흐흐흐흐

      기대하셔도 좋을 듯합니다~

      (보고난 결론은... 공부는 그때그때 해야할때 할것?! 정도?)

  7. BlogIcon 신난제이유 2010.08.09 11: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ㅁ- 푸랑스다 푸랑스. 봉쥬르~ 마담~ 며르치보끔~
    저도 아직까진 일본에서 잘 지내고 있어요. 언제든 미션을 던져주세요. ㅋㅋ

  8. BlogIcon 에이버리 2012.05.15 15: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변호사에게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9. BlogIcon 스칼렛 2012.05.17 15: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혼자 내버려 두십시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