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겨울엔 엽서를 쓰겠어요____Rouen 



프랑스로 특파된 지 어언 한 달, 풀사이 프랑스 특파원인 저 도넛낭자는 생전 처음 와보는 유럽에 적응하느라 고군분투하였답니다. 사실 첫 소식은 그 처절한 기록으로 채울까 했습니다만 풀사이의 화기애애한 분위기에 잿빛 구름을 띄울 것 같아서....눈물 젖은 빵은 그저 혼자 씹기로....우흑읍읍 (입을 틀어막고 우는 소리)

그리고 소소한 소식으로 꽉 채운 엽서를 풀사이에 보내기로 결심합니다.!

이런 엽서를!

 

엽서 앞면에 나온 이곳은 프랑스. 그 중에서도 특파원의 주거지는 파리 Paris에서 북쪽으로 한 시간 반쯤 쓩쓩 달려가면 나오는 노르망디 Normandie지방입니다.

바다가 가까워서 해산물로 유명한 도시가 많고, 소도 많아서 유제품이 유명한 곳이지요. 프랑스 TV의 일기예보에 보면 지도 위에 소들이 주르륵 서 있고 매일 그 위에 비구름이 떠다닙니다. 비가 자주 오는, 햇빛 보기가 쉽지 않은 지방이에요.

여기 와서 참 신기했던 게 그렇게 비가 와도 우산을 사람들이 잘 쓰지 않는 풍경이었습니다.
당장 쪼르르~~달려가서 현지인 친구에게 물어보았습니다.

“여기, 비, 많아. 왜, 우산, 안 써?” (특파원의 현재 불어 실력이 이 정도입니다)
“어차피 써도 옷이 다 젖으니까. 그리고 너무 자주 오니까 갖고 다니기도 귀찮아.”

오호라. 과연 비가 오는 날 우산을 쓰고 나가봤지만 묘하게 스프레이처럼 뿌려대는 비가 바람과 합체하니 몸 앞뒷면을 흠뻑 적셔버립니다. 그래서 빗소리가 들리는 날 창문을 열어보면, 거리엔 온통 방수 점퍼의 모자를 푹 뒤집어 쓴 사람들이랍니다. 대체로 모자들을 우산 대신 많이 쓰고 다니는 것 같아요.

그래도 특파원은 우아하게 우산을 쓰고 다닙니다.
전 외국인이니까요. 전 감기 걸리면 돌봐줄 사람 없는 외로운 특파원이니까요. =ㅅ=


햇빛이 나는 주말이면 이곳도 사람들 표정에 생기가 돕니다. 평소보다 길에 사람도 많아지고요.
저 역시 맑게 갠 1월의 어느 날, 창 있는 카페에서 풀사이에 엽서를 보내겠다는 마음으로 두근두근 길을 나섰다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엽서를 산, 프랑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형태의 가게입니다.
주로 잡지, 문구류, 엽서, 우표 등등을 파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창이 있는 카페도 발견했습니다.
“커피, 물 타서, 큰 걸로, 실부쁠레~~~”

초콜릿이 가득 든 케이크도 한 조각 시켰습니다.




음...잘 골랐어....
사온 엽서들 중에서 제일 알흠다운 것을 풀사이에 보내려고요.
엽서를 담아준 봉투도 어쩐지 예쁘지 않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앤틱 분위기가 나는 조명 아래서 풀사이에 보내는 애틋한 마음과 소식을 또박또박 적어내려갑니다.




 

앞으로도 프랑스에서의 소소한 일상과 좌충우돌 생활상을 꾸준히 전해드리도록 할게요.
(쟁반에 건방지게 앞발을 걸친 녀석은 '봉봉이'입니다.)




그나저나 아까부터 궁금해서 견딜 수가 없는데...
프랑스 카페에서 커피를 마실 때 딸려 나오는
요 쪼꼬만 귀염둥이의 정체는 뭘까요?


아시는 분? ㅇㅅㅇ ? 

마치 생크림을 한 방울 짜놓은 것처럼 생겼는데 단단하고 가볍답니다.
설탕이 따로 나온 걸로 봐서 설탕은 아니더라구요.
하여튼 특파원에겐 너무도 신기한 프랑스입니다.






+프랑스에서 온 엽서____Seoul 



그날따라 기분이 이상했지요.
평소 얼굴 보기 어렵던 김달걀님이 스윽- 지나가다가 한마디 툭- 던지시더군요.

“니나님, 도넛님은 정말 프랑스에 가셨어요?” 
“아, 물론이죠. ‘ㅁ’ 저희 풀사이 프랑스 특파원이라니까요~.”

(그..그런데 프랑스 원고는 언제쯤 받을 수 있으려나,, ㅜ ㅜ ) 

자리로 돌아왔는데 몽드가 음흉한(?) 미소를 지으며 다가옵니다.

“이 물건, 어디서 왔게요?”  
“읭?”


노트북을 두드리던 풀반장님도 (먹는 데서 자기를 빼놓을까 봐 눈을 빛내며)
고개를 스윽- 돌려 이쪽을 쏘아봅니다. –ㅅ- + 하..하이에나들..


정신을 차리고 몽드가 내미는 손을 내려다보니…!
초록색, 주황색의 컬러풀한 야외 카페의 파라솔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다닥다닥 들어선 알록달록한 좁다란 건물들,
길쭉길쭉한 창문들의 행렬,
그리고 ‘Rouen(루앙)’이라는 글자가 선명한,(처음엔 못읽었....쿨럭) 이 엽서는?!! 이 엽서는?!!!  


네~. 프랑스 특파원, 도넛낭자의 첫 엽서가 도착했습니다. +_+
따란~

프..프랑스에서 온 엽서~!!


“잘들 지내셨죠?”로 시작하는 이 엽서의 내용은,
풀사이 에디터들에게 보낸 것이라 몇 가지 키워드만 풀사이 가족분들과 공유할까 합니다. ㅎㅎ

.....얼큰한 것들이 그리워요....
현금카드도 느리게 나오고 은행계좌도 느리고 인터넷 가끔 불통되고
그런데 아무도 불평을 하지 않고....숨넘어가는 사람은 나 하나뿐.....
(글자 끝에 매달린 땀방울 또는 눈물방울)......


사실 도넛낭자님은 풀사이 프랑스 특파원이자, 이곳 노르망디 루앙에 간 또 다른 목적도 있긴 한데,
그건 차차 밝히도록 하겠습니다. 후후.

덧. 그나저나, 도넛낭자가 찍어 보낸 커피에 딸려 나온다는,
       조그만 설탕 덩어리같은 녀석의 정체는 뭘까요? 아..궁금합니다.
       아시는 분, 댓글로 제보 바래요~. 둥둥둥둥-  




 

posted by 도넛낭자 & nin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오리온 2010.02.11 11: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뭘까요?
    설탕 맛나는 과자?

  2. 랄라~ 2010.02.11 11: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와~~~ 프랑스특파원까지! 멋져요~~
    저도 프랑스 가고 싶어지네요ㅜㅜ


    그리고 저 하얀덩어리는..
    크림 아닐까요?
    뭔가 프랑스 신기술로 고체로 응고시킨 크림?
    (프림 같은 거요..^^;;;)

    • BlogIcon 풀반장 2010.02.11 13: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가보고 싶은 프랑스...

      근데 프랑스에 에펠탑은 잘 있을까요?
      영화 지아이조에서 이병헌이 쏜 미사일 한방맞았는데..
      (으..음)

  3. 콩새 2010.02.11 12: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음...뭘까요??
    어쩜 커피 맛을 살려주는 입안에 넣으면 스슥 사라지는 과자일수도..
    아님 커페에 살짝 넣어주면 사르르 녹는 크림??

    아웅..
    당연히 커피맛을 살려줄듯..ㅋㅋ

    프...프랑스...
    여행에 목마른 콩새에겐 염장입니당...ㅠ.ㅠ

    • BlogIcon 풀반장 2010.02.11 13: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는 순간 머렝을 떠올렸지 말입니다.

      근데 머렝을 떠올린 저의 생각보다
      콩새님의 짐작이 조금더 그럴싸하게 느껴지네요 ㅎㅎ

  4. 김옥희 2010.02.11 12: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프랑스라는 나라는 어디를가든 매력이 있는곳이에요
    노르망디 상륙작전이 생각나는 지방에서
    맛있는 커피와 나온 것은 크림이 아닐까요
    왠지 크림 같은 느낌입니다
    파리에 갔을때 커피와 함께 크림이 나오던데
    모양은 다르지만....

  5. BlogIcon 리본 2010.02.11 17: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마쉬멜로 아닐까요..?
    커피의 온도로 인해 마쉬멜로가 녹으면서 달콤함을 업 시켜주거든요~ ^^
    유럽여행 때 프랑스 가본 적 있는데, 나라 전체가 박물관 같다는 느낌이~ㅎ ^^*

    • BlogIcon 풀반장 2010.02.12 10: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이쯤되니 저도 무척이나 궁금해 질려고 하는데...

      이 것에 대한 정답은 누가 알려주나요 ^^;;;
      도넛님의 다음 편지를 기다리는 방법밖에는... 쿨럭..

  6. 요시 2010.02.11 20: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답변이 기발하기도 하고 맞는것 같기도 하네용 ㅎㅎ

  7. BlogIcon 신난제이유 2010.02.11 21: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우, 프랑스에 특파원이!! 프랑스의 향기를 가득 담은 멋진 엽서네요 ^^
    마쉬멜로우를 딱딱하게 굳혀 놓은 것일까요. 흐음.

    • BlogIcon 풀반장 2010.02.12 10: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이렇게 일본특파원과 프랑스특파원이 글로 조우하게 된뒤
      서로에게 말로 못할 끌림을 느끼게 되는데....

      (라는 스토리.. 이상한가요? ^^;;;)

    • BlogIcon 신난제이유 2010.02.12 10: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예전의 풀반장님의 느낌은 '남성'이 아닐까 했는데..
      이 글로...왠지 '여성'이라는 느낌이. ㅋㅋ
      연애소설의 한구절인가요? ㅋㅋ

  8. 이지은 2010.02.12 00: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음음 프랑스 정말 가보고 싶은곳인데....
    꼭 가고픈나라 중 하나입니다.
    저도 신난제이유 님처럼 마쉬멜로우 같아요.
    프랑스 사람들이 사탕을 엄청 좋아하거든용~!
    그래서 마쉬멜로우나 아니면 사탕 같아용~ㅋㄷㅋㄷ

    프랑스는 엽서도 넘 이쁘네요.
    외국은 정말 인터넷이 답답해요.
    친구가 호주에 있어서 잠시 다니러 갔을때 ...답답....
    호주는 바로바로 안되고 다운로드 하는 양으로 요금제가 되어 있어서 그 용량이 넘어서면 끊어지더라구요.
    인터넷과 각종 기계로 하는 일은 우리나라가 가장 빠른것 같아용~!
    풀반장님~! 미리 새해인사 드려용~!
    새해에 복 많이 받으시구요. 행복하세용~!*^^*

    • BlogIcon 풀반장 2010.02.12 10: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해외에서 인터넷 사용.. 정말 힘들지요 ㅎㅎ

      저도 호주에서 인터넷을 경험한뒤
      한국내 수많은 PC방에 감사함을 표현하게 됐지 말입니다.

      이지은님도 새해복 많이 받으시구요.
      눈길 미끄러지지 않게 조심하시길 바래요 ^^

  9. BlogIcon mulan 2010.02.12 08: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마카롱 아닌가요? ^^ 호홍~

    프랑스 딱 한번 아주 오래전에 가봤어요. 십년 되었네요. ㅋ

    넘 좋겠다. 부러워요. ^^

  10. 우정준영 2010.02.12 20: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두 프랑스는 신혼여행 다녀온 나라들중 한군데라죠~
    실제로 에펠탑보구 우와~ㅎㅎㅎㅎ 샹제리제 걸어보면서 이히~
    몽마르뜨 지나댕기면서 음~ 다시 가고싶어용~
    그나저나 커피옆에 저것은??? 뭘까용?? 맞추면 상줘요?ㅋㅋㅋ
    고체크림????

  11. antonia 2010.02.12 22: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 아이의 정체는 <머랭>이 아닐까 싶어요^^
    달걀흰자와 설탕을 넣은...생긴건 귀여워도 단맛이..ㅋㅋ 끝내줍니다~

    • BlogIcon 풀반장 2010.02.13 11: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사실 처음에는 '머랭'을 생각했었는데..

      다들 크림으로 생각하시는 분위기 인듯하네요.
      하지만 정답은 그 도넛님의 가슴속에 있기 때문에...

  12. ※ 후라시아 ※ 2010.02.13 00: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 쭈욱~ 댓글을 읽어보니 마카롱이 정답이네요^^
    살기좋은 나라 프랑스.. 언젠간 꼭 여행할 계획이에요^^
    풀반장님~! 다음 얘기 기대할께요~~

  13. 정체불명 2010.02.17 11: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놈...저희 집에 작은봉지로 하나 있네요.
    계란흰자와 설탕으로 만들어졌다고 써있고..아주 가볍고 딱딱했는데
    입에 넣으니까 조금씩 슬슬 녹드라고요.
    이놈만 먹을땐...넘 달았는데 살짝 쓴 커피랑 먹으면 그만일꺼 같네요.
    ㅎ~

  14. 머위 2010.02.18 18: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도넛님, 제가 아는 분 같은디...저는 송이엄마예용 ^ ^
    난방도 별로일 텐데 혹 감기라도 걸리신 거 아닌지요?
    워낙 코스모스처럼 갸날픈 분이셔서리~ 이런 과자 맛난 거
    넘 많은 데서 참기가 어려울 텐디...조심하셔용.
    마카롱이 서울서도 대유행 조짐을 보이고 있어서 하는
    말인데 이게 설탕이 얼마나 들어갈까요? (앗, 위의 '애기똥과자'의
    불란서 이름이 뭔지는 저도 몰라요. ㅎㅎ 그냥 마카롱 야그.)
    제가 커피 마실 때 언제나 하나 먹었으면 하는 과자라서 별안간
    궁금. 떠나는 날 아침 전화했는데 전화기가 이미 다른 사람 손에...ㅠㅠ
    막 떠났다는 소식만 들었다우.

    • BlogIcon 풀반장 2010.02.18 18: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도넛님... 아는분 같은데...
      (전 아는것이 당연한건가요? ^^;;)

      장난이었구요.
      머위님과 도넛님께서 아는 사이였다니
      혹시 윤XX님을 생각하신게 맞으면 좋겠네요 ^^

      도넛님도 풀사이 상습방문중이시니
      이 댓글을 보시면 반가워해주실거에요. ^^

  15. green 2010.03.20 04: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머랭과자입니다... (지나가던 과객)

    • BlogIcon 풀반장 2010.03.21 10: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머랭으로 굳어지고있는 듯한 분위기 인데
      뭔가 반전이 있지 않을까 하고 기대중이지 말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