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풀변사)
때는 바야흐로 이천구년 십일월 십일일.
이 날의 의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진정한 의미를 찾아가는
동물들이 펼치는 단막극장...

그 애절하고도 슬프지만
포복절도가 함께하는 풀변사의 단막극장 속으로
풀사이 가족분들을 초대합니다.

함께 보시라.
뎅~!!!


얘들아.. 너희들 오늘이 무슨날인지 아니?
몰라... 아웃오브안중이랄까?




훗.. 오늘이 빼빼로 데이라는 걸 아는 건 나뿐인가 보군. 워우워우~





(쿵쿵...)
아는 사람 여기도 있다구~!
일자로 쭈~욱 뻗은 내 코를 봐.. 내가 모르겠니?





엄마 : 근데 우리 애들은 오늘 빼빼로 좀 받으려나?

동생 : 엄마~! 근데 오늘이 왜 빼빼로데이에요?

: 넌 그것도 모르냐~! 11월 11일 1자가 빼빼로랑 닮았잖아~!





기린씨, 너무 높이 계셔서 눈맞추며 말하긴 힘들지만 한마디만 할게요.

빼빼로데이보다는 '가래떡데이'라고 하는게 좋은 것 같아요.
11월 11일이 '농업인의 날'이라는 건 알고 계세요?

그래서 쌀소비 촉진을 홍보하기 위해 1자 모양 가래떡을 활용해
'가래떡 데이'라고 하고 있거든요.


설명은 여기까지만 할께요.
기린씨를 쳐다보려니 목이 너무 아프거든요.





안녕하세요, 라마씨. 그 이야기 들으셨어요?
오늘은 '빼빼로데이'가 아니라 '가래떡데이'래요..
'빼빼로데이'보다 맛도 좋고 뜻도 좋고 가격도 더 싼 것 같죠?
내 얘기 듣고 있어요? ㅇㅇ





애기야.. 나 애기주려고 빼빼로 샀는데 ㅎㅎ
오빠! 오빤 가래떡데이 이야기도 못들었어! 가래떡을 줘야지~!!






오호 저 커플 아주 흐믓하구먼...
빼빼로데이 보다 뜻깊은 가래떡데이를 챙기려고 하고 말이야.





후후 그러게 말이야..
아주 기특해...






근데 난 가래떡 받을 수 있으려나?
나의 도도한 매력과 기름진 주름에 빠진 사람이 분명히 있을 거야..





분명 하늘에서 떡이 떨어질거야.






왜 아직도 가래떡이 안 떨어지는 거지? 캬악~!






왜.....왜..! 난 아무도 가래떡을 안주는 거야? 엉? 어..억울햇~! `o' 어흥.






저기 풀사이 가족분들은 가래떡 주실 분 있으시죠?
조...좋으시겠다... -ㅅ-


없으시다구요? 에이~ 풀반장님이 계시잖아요.
.
.
.
.
.
.
.
.
.
.





풀반장님이 직접 준비한 떡... 먹고 싶다 먹고싶다
풀사이 가족들이 부럽네요~

풀반장님~ 우리 동물 가족들은 어떻게 안될까요?

네네.. 그렇습니다.

오늘은 11월 11일.
빼빼로데이.. 아니 가래떡데이입니다. ^ ^

가래떡데이가 가진 좋은 의미에 대해서 소개해드리기 위해
동물들이 등장하는 단막극장을 준비해 봤는데요.

이 사진의 출처... 궁금하시죠?
우리의 달걀PM 김달걀 님께서 직접 동물원에서 찍어오신 사진들이랍니다.
망원렌즈를 통해 동물들을 도촬했다고나 할까요?
특히 억울한 얼굴의 호랭이와
겸연쩍은 곰의 앞발 사진이 제일 압권아닌가요. ㅋㅋ
(역시 김달걀님의 정신세계는 심오하고 또...흠)

여튼...
풀반장이 전하는 오늘의 의미를 기억하시고.
제 마음도 받아주시고....
혹시 제 생각에 동의하신다면...
주변 친지분들께 빼빼로 대신 가래떡을 선물해 보시는건 어떨까요?
(가래떡을 잘 썰어놓은 풀무원 떡국떡도 괘..괜찮구요. 흐.)
그 의미와 함께 전한다면 더욱 뜻깊은 11월 11일이 될 것 만 같네요.
(물론 빼빼로보다는 투박한 가래떡이지만 말이죠..^^)

풀사이 가족 여러분...
저 풀반장은 여러분을...
사..사..사..사.. 좋아합니다.
(진정한 고백은... 내년 발렌타인데이쯤 가능하려나...쿨럭)



special thanks to 김달걀, 그리고
촬영에 임해주신 동물원 동물 가족들


posted by 변사 풀반장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랑해 2009.11.11 10: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빼빼로데이라고 해서.. 다들 과자 봉투를 한아름 안고 가는것을 보면서 나도 준비해야하는데..
    생각을 했는데.. 풀반장님의 가래떡데이라는 말에 그래!! 이거야~ 라며
    생각을 바꾸었답니다.
    우리 전통의 맛있는 먹거리 가래떡..
    떡보 신랑에게 과자보다는 가래떡이 더 좋은 선물이 될것같네요.

    가래떡 예쁘게 포장해서 저녁에 선물해야겠어요~~
    풀반장님 힌트 주셔서 ~~감사합니다

    • BlogIcon 풀반장 2009.11.11 11: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너무 좋은 나머지 남편분의 입이 찢어지더라도
      제게 책임지라고 하시면 곤란하지말입니다...ㅋㅋ

  2. BlogIcon 키친 2009.11.11 10: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ㅎㅎㅎ
    넘 웃겨요 ^ ^

    저도 가래떡이나 구우러 ㅎㅎㅎ

    스페셜땡쓰투풀반장님 입니다 ㅎㅎㅎ

    • BlogIcon 풀반장 2009.11.11 11: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구운것도 좋지만...
      삶은뒤 기름을 살짝 발라서 전자레인지에 잠시 돌려주면 끝~!

      조청을 찍어멱으면 그 맛이 아주 그냥..ㅋㅋㅋ

  3. BlogIcon 겸둥윤지 2009.11.11 10: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웃 중에 농부님이 계셔서 저두 어제서야
    오늘이 농업인의 날 인걸 알았어요.

    그러나 빼빼로가 대세..
    밤 늦게까지 초딩양이 빼빼로 만드는거
    옆에서 구경했네요..미녀는 일찍자야하는데..
    저 떡은 제가 들고 튑니다..
    오늘 떡볶이 해먹어야 겠어요..
    아마...조랭이 떡으로 변신할 수 있답니다..
    그래도 알아보실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 BlogIcon 풀반장 2009.11.11 11: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대전의 미녀아짐 겸둥윤지님...ㅎㅎㅎ

      사진을 보니 초딩양의 솜씨가 상당하던걸요..
      아마 옆에서 쵸콜릿 중탕을 담당했던 어머니의 힘이 아닐런지..ㅎㅎㅎ

  4. 콩새 2009.11.11 10: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중독성 있는 풀반장님 고백을..캬캬

    오늘도 이길수 있는 마음의 여유를~~~~~

    • BlogIcon 풀반장 2009.11.11 11: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내년 발렌타인데이에는...

      좀더 업그레이드 된 버전을 할 수 있도록
      용기를 내야겠어요.. ㅜ.ㅠ

  5. BlogIcon 시연맘 2009.11.11 10: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ㅋㅋㅋㅋㅋㅋㅋㅋ 넘 재밌는데요. 히히 역쉬 센스쟁이 풀반장님

    저도 가래떡데이란말을 아침에 카페에서 보았는데..번뜩 시연맘의 머리를 스쳐 지나가는 아이디어

    빼빼로도 먹고싶고 가래떡도 먹고싶다! 가래떡을 살짝 구워 보통 조청에 찍어먹지만..

    중탕한 달콤한 초콜릿에 찍어먹음 어떨까요? ㅋㅋ 그럼 빼빼로에있는 초콜렛도 먹고 가래떡도

    먹고 1석 2조 아닐까요? 히히.. 이런날은 원래 안챙기는데.. 오늘 출근준비하면서 뉴스보니

    오늘이 지체장애인의 날이래요. 장애인의날은 4월이고.. 저도 검색해 보니 지체장애인의 날이라고

    나오네요. 그러면서 지체장애인의 고충을 취재했더라구요. 이런날 빼빼로 사고 챙기는것보다

    지체장애인분들을 한번더 생각할수 있는 날이 되었음 좋겠어요.

    • BlogIcon 풀반장 2009.11.11 11: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전 시연맘님의 댓글 상단만 읽고나서..

      가래떡에 쵸콜릿을 입혀서
      빼빼가래떡을 만드신다는줄알고.. 긴장했지 뭡니까..ㅎㅎ

  6. BlogIcon 별이세상 2009.11.11 10: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침에 출근하니 책상에 빼뺴로 3개 ㅋ
    어제 옆지기랑 다투고 빼빼로 사둔것도 안챙겨출근보냈네요.
    흑. 맘이 무겁습니다.
    저녁에 빼빼로 대신 가래떡구워주며 달래(?)야 게썽요...

    아무리 생각해도 남자는 어린아이예요..
    (돌 날아오는거 아닌가 몰라요..--:)

  7. BlogIcon 써니지나 2009.11.11 10: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 풀반장님 주소 미리 알았으면 가래떡이든 빼빼로든 보내드렸을 텐데, 아쉽네요 ㅋㅋ
    아쉬운나마... 우리 집 주소라도 알려드리면 가래떡 보내주시려나... ㅡ.,ㅡ;;; ㅋㅋㅋ

    • BlogIcon 별이세상 2009.11.11 11: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왜 그생각을 못했을까요?
      써니지나님 처럼.....
      저도 주소 알려드릴께요...가래떡~
      쏴~주~세요!(강호동 버전)

      그래도 풀반장님 버전이 훨씬 재밋어요..

      쏴~주시지말입니다.ㅎ

    • BlogIcon 풀반장 2009.11.11 11: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이러다가
      별이세상님과 써니지나님이 서로에게 주소를 공개하고
      서로에게 가래떡을 보내주는 진풍경이 연출되는거 아닙니까? ㅎㅎ

    • BlogIcon 써니지나 2009.11.11 11: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에이 그것보다... 훈훈한 풀지후 풀반장님께서
      저랑 별이세상님께 가래떡이랑 빼뺴로, 길죽한 먹거리는 죄다 보내주실까봐
      걱정이네요... 음... ㅡ.,ㅡ ㅋㅋㅋ

    • BlogIcon 풀반장 2009.11.11 11: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먼산...

      쿨럭..

    • BlogIcon 별이세상 2009.11.11 12: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음음..쿨럭...
      저도 써니지나님과 동감입니다..

      쓩~~~~!

  8. 이지은 2009.11.11 12: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맞아용~ ! 빼빼로 보다는 가래떡이더 맛나고 건강에도좋고 말이죵~!
    ㅋㅋㅋ 가래떡 구워서 꿀에 찍어 먹으면 정말맛나고 .....
    고추장발라서먹어도 맛나는데말이죵~!
    ㅋㅋㅋㅋ

    • BlogIcon 풀반장 2009.11.11 14: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고추장 발라 먹는건 조금 낯선걸요..ㅎㅎㅎ

      퇴근후 집에서 실험해봐야겠어요..
      사무실에서 향기 솔솔 풍기면서 구워먹을 순 없으니까요. ^^

    • BlogIcon 써니지나 2009.11.11 14: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맞아요~ 가래떡 없으면 저는 떡볶이 떡으로도 종종 해먹는데요 ^^
      올리브유 냄비에 넉넉히 둘러서 살짝 튀기는 느낌으로 구워서
      <고추장, 간장, 설탕, 참기름>을 섞어 소스 만들어 발라 먹으면
      떡구이 끝 ㅋㅋㅋ 진짜 맛있어요~ 저두 자주 해먹는답니다 ㅋ

  9. 얼큰맘 2009.11.11 18: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재밋네요~
    언제부터 빼빼로 데이가 생긴거냐구요~
    명절두 아니구~
    ㅋ 아이들이 즐거워 하면 그만이지만 그래도 습씁합니다~
    풀변사님 애쓰셧습니다~
    달걀 pm님두요~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