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샐러드 뷔페나 패밀리레스토랑에서
샐러드용 채소를 접시에 가득 담은 후 드레싱을 선택하는 순간,
그 종류가 너무 많아 패닉 상태에 빠져 보신 분이라면...
그리고는 결국엔 눈에 익은 드레싱만 선택하곤 하셨다면...<(>.<ㆀ)>

이젠 걱정하지 마십시오! ㅎㅎ s( ̄▽ ̄)/ 짜쟌~~ 풀반장이,
"음~오늘은 차가운 해산물 샐러드가 땡기네!
올리브유와 발사믹이 들어간 드레싱을 곁들여 먹겠어!"

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의 참~ 쉬운 샐러드 드레싱 Tip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실, 풀반장도 소심해서 그동안은 늘 먹던 것만 먹곤 했답니다;;
요즘엔 그래도 모험심이 생겨 ㅎㅎ 새로운 것에 도전하게 되었지만요 ^ ^)

각각의 드레싱에는 잘 어울리는 요리가 따로 있다고 합니다.
기본 베이스 재료에 따라 조금 다른 드레싱에 대해 살짝 공부도 하고
드레싱별 추천 요리도 눈여겨 보시면서
샐러드를 조금 더 맛있게 즐겨보시면 어떨까요?

몸에 좋은 여러가지 채소를 샐러드로 맛있게 즐길 수 있도록 도와주는 고마운 드레싱!
드레싱의 넓고 깊은 세계에 빠져보고 싶으신 분들, 어서 따라오십시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담한다. 식감은 살려주고 채소의 맛을 돋궈주는 드레싱이 없었더라면, 샐러드를 싫어하는 사람이 지금보다 2배는 늘어났을 게 틀림없다. ‘풀’을 ‘요리’로 변신시켜주는 요 기특한 작품은 점점 종류가 늘어나서 고를 때마다 설레기까지 한다. 그런데 가끔은 고민거리가 되기도 하느니, 어떻게 하면 딱 어울리는 드레싱을 골라서 맛있게 먹을 수 있을까? 아니, 이름도 예쁘고 알록달록한 요 드레싱에 어울리는 요리는 무엇일까?


* 맑고 투명해! 액상 드레싱

기원전 로마시대 때부터 샐러드는 존재했는데, 이때는 소금과 후추를 뿌려먹는 정도였다고 한다. 그러다가 음식재료가 풍부해지면서 식초와 오일이 더해져 가장 기본적인 드레싱의 형태가 나타났다. 프렌치드레싱이 대표 주자격인 ‘액상 드레싱’은 요리의 색을 해치지 않아 채소를 가장 돋보이게 해준다. 각종 재료를 자유롭게 더해 무궁무진한 맛을 낼 수 있다는 것도 장점. 간장과 참기름 등 동양의 양념을 첨가하면 오리엔탈 드레싱이 되고, 레몬이나 마늘 등 주장이 강한 향신료를 넣어도 잘 어우러진다. 물론 질 좋은 올리브 오일과 식초를 섞은 기본적인 드레싱도 샐러드의 좋은 친구다. 그린샐러드나 차가운 해산물샐러드, 새싹과 어린잎 채소처럼 신선한 재료에 곁들이면 가장 맛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고소한 감칠맛, 유화 드레싱

찰랑찰랑 흔들어 뿌리는 액상 드레싱과 달리 달걀노른자가 들어가 크림처럼 걸쭉해진 ‘유화 드레싱’. 노른자가 식초와 오일을 자연스럽게 섞어주어 혀에 착 감기는 풍부한 맛을 낸다. 진한 맛을 내므로 닭고기나 소시지 같은 육류를 넣은 샐러드에 좋다. 야채와 육류가 따로 놀지 않게 잘 섞어주는 역할도 한다. 식사대용으로도 거뜬한 샐러드라면 유화 드레싱이 기본! 케이준 샐러드의 영원한 동반자인 머스타드 드레싱, 로메인과 베이컨을 멋들어지게 조화시켜주는 시저드레싱도 이에 속한다, 견과류를 갈아 넣으면 고소한 맛이 한층 올라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더 상큼한 걸 원해! 과일 드레싱

모양새는 유화 드레싱과 같지만 맛은 액상 드레싱보다 더 새콤달콤하고, 게다가 이 향긋한 과일 맛은 뭐지? 과일을 주재료로 만든 ‘과일 드레싱’
도 인기를 모으고 있다. 푸른 잎 채소만 넣으면 어쩐지 허전해서 과일을 잘라 넣은 샐러드에는 이보다 더 잘 맞는 드레싱도 없겠다. 식초의 시큼한 맛이 싫어서 드레싱에 고개를 가로젓는 아이들도 빨간 딸기 드레싱, 씨가 콕콕 박힌 키위 드레싱, 색도 맛도 달콤한 파인애플 드레싱 등에는 홀랑 넘어간다. 칼로리도 낮으니 여러모로 재간둥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 윤나래(자유기고가)
* 본 컨텐츠는 풀무원이샵 쇼핑스토리에서
                                                                 발췌하였습니다.(
www.pulmuoneshop.co.kr)

Posted by 풀반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로즈가든 2009.07.10 17: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항상 야채를 먹어야겠다는 생각에 양상치 샐러리 파프리카등등을 준비하지만 드레싱에서 고민이 많이 됩니다. 집에서 만드려고 노력해봤지만 쉽지 않더라구요^^
    아이들이 있는 관계로 허니머스터드 소스에 튀김이나 기타등등 잘 써먹고 있어요~~ 우리집에 홈스테이하는 학생이 브로컬리등 스팀한 야채를 좋아한다고 하는데 너무 좋은 기회인듯 싶습니다^^ 크리미시저 샐러드가 엄청 땡기는데요~^**^

  3. BlogIcon 박영선 2009.07.10 17: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참개 흑임

  4. 김지영 2009.07.11 10: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침도 못먹고 왔는데~ 군침돌아서 죽겠어여 ㅜㅜ

  5. BlogIcon 황세화 2009.07.11 13: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몬드호두드레싱....닭가슴살

  6. BlogIcon 정효정 2009.07.11 14: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결혼 5년차 주부인데.. 이렇게 많은 드레싱이 있는줄 몰랐어요..
    얘들이랑 신랑한테 해주고 싶었는데..
    간편하게 하는걸 좋아해서..
    그냥 야채,과일에..과일 드레싱만 뿌렸었는데...
    이것저것 다 맛보고 싶어졌어요..^^
    하나 하나 무슨 맛일지 다 기대되고.. 군침이 돌아요..
    아이궁~~ 먹고싶다..!!

  7. 정애경 2009.07.11 17: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몬드호두드레싱.. 정말 맛나던데요...
    감자를 오븐에 구워서... 감자위에 뿌려먹어면.. 정말 맛나종.

  8. 류지연(id031495) 2009.07.11 20: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레몬&갈릭드레싱 정말 맛있어 보여요^^
    맛있는 드레싱은 닭가슴살과 다양한 야채를 곁들인것이 맛있지 않을까요?ㅋㅋ

    이번 기회에 다양한 드레싱과 맛있는 요리에 도전해 보고 싶어요^^
    이참에 다이어트로 고고씽!!

    군침돌아요 ㅜㅠㅋㅋㅋ

  9. 김세영 2009.07.12 00: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레몬&갈릭 드레싱 맛있겠지요?
    이건..오븐에 찐 감자에 찍어 먹음 환상일것 같은데욤??ㅋㅋ 3개 다 맛있겠어요. 울 애들 크리미시져드레싱은 환장할 것 같은데욤??^^::ㅋㅋ 토스트해서 살짝 발라먹어도 맛있을듯...

  10. 김민옥 2009.07.12 14: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주로 야채샐러드에 드레싱을 이용해요..소스만들고 또 맛내기가 너무 어려운데 이제품 너무 유용했어요
    특히 손님 초대시 필수품이죠?ㅎㅎ.. 개인적으로는 키위드레싱 맛있더라구요.. 와인드레싱도 맛있어 보여서
    샐러드에 뿌려봤더니 그건 쫌~ ^^.. 와인드레싱은 스테이크와 먹어야 될 듯...
    채소샐러드에 키위드레싱 짱! 입니다. 요

  11. 황선미 2009.07.12 14: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는 지난 35년간 드레싱 사서 먹어본 적이 없어요..ㅋㅋㅋ 기껏해야 마요네즈, 케찹 정도? 그런데 얼마전 키위드레싱 사서 먹어봤는데 넘넘 맛있는거있죠?ㅋㅋ 그냥 양상추에 뿌려서 먹었는데도 어찌나 맛나던지..ㅋㅋ 방금도 먹고 왔습니다.. 거기에 돈까스 구워서 먹으니 기가 막히네요~~ 암튼 새로 나온 드레싱들도 넘 맛있을꺼 같아요~
    35년만에 드레싱의 세계로 빠져들었답니다..ㅋㅋㅋ

  12. 강옥희 2009.07.12 15: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7월 25일 집들이할 예정인데 샐러드 드레싱을 뭘로 할까 고민하다 그냥 요플레 사다가 뿌릴까 했었어요...(사실 요리솜씨가 잼병이랍니다.) ㅋㅋ 사서 뿌려 먹는건 아무래도 인스턴트 느낌이 나다보니 피해지게 되더라구요... 그런데 문성실님 드레싱 추천에 귀가 솔깃하네요~ 직접 드셔보셨다니 굳이 말을 하지 않아도 느낌이 팍~ 오는데요~ 평소좋아하는 머스타드 드레싱이랑 무쌈말이랑 월남쌈에 찍어 먹을 드레싱 하나 사서 먹어봐야 겠어요...

  13. 두들퐁네 2009.07.12 18: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드레싱종류가 참 많아서 고르기 참 힘들어요~ 다 맛날것 같고 요즘 칼로리가 적은 드레싱을 찾아요 그래서 1/2칼로리 드레싱이 제 눈에 들어옵니다.

  14. my 2009.07.12 18: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가족이 셀러드를 무척 좋아하거든요..조금씩 소스를 개발해서 먹고있는데 요즘은 새싹 셀러드를 자주해먹어요
    우리 가족이 대체적으로 비만이라서 요즘은 다이어터에 신경을 많이써서 셀러드 쪽으로 유도중인데 이렇게 상ㅡㅁ한 셀러드가 나와서 참 좋네요..

  15. BlogIcon myshin9674 2009.07.12 18: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리가족이 대체적으로 비만이라서 요즘은 다이어트데 신경을 많이 써서 셀러드쪽으로 유도중인데 이렇게 상큼한 소스가 있어서 참좋네요

  16. BlogIcon 러블리미니민 2009.07.12 19: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문성실님 블로그에서 보고 왔어여 ㅋㅋ
    키위드레싱이 아무래도 최고겠지요?
    http://blog.naver.com/goodbyesy/72898470
    이벤 스크랩도 했는데 혹시 모르시는 분들 클릭하셔서 보시고 이벤 참여 하세여 +_+

  17. lovely찐 2009.07.12 23: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풀무원을 넘 좋아라하는 나지만 아직 드레싱 까지는....엄두를 못내고 있네요~
    이번 기회에 한번 접해보고 싶습니당.....

  18. mydigi 2009.07.13 00: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는 레몬&갈릭드레싱이 좋아요 치킨요리와 함께하면 정말 환상적일것같아여
    은근히 끌리는 마늘향이 쉽게 손을 떼지 못하게 하거든여...
    새로 나올 드레싱 정말 기대 되네여...

  19. BlogIcon 민지 2009.07.13 11: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 어제 세사미&오리엔탈 드레싱 샀거든요! 똑같이 생긴 걸 그림으로 보니 괜히 또 반갑네요.ㅎㅎ
    한달 전 아버님이 쓰러지시고는 늦게나마 신랑과 건강에 관심이 생겨서 음식을 가장 주의해야 한다는 걸 뼈져리게 느꼈어요. 그래서 이젠 아침엔 무조건 샐러드를 먹자 싶어 드레싱을 하나하나 모아나가고 있지요.

    샐러드를 안좋아하던 신랑이라 드레싱을 매일 바꿔주면서 그나마 흥미를 좀 주려구요.

    신랑은 세사미&오리엔탈이 맘에 든다고 하는데 전 사실 예전에 먹었던 참깨&흑임자 드레싱을 잊을 수가 없어요. 너무너무 고소하고 맛있어요. 거의 드레싱 맛으로 샐러드를 먹는다는ㅋㅎ

  20. 튼튼맘 2009.07.13 12: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양상치와 집에 있는 여러가지 야채에 참깨흑임자와 아몬드 호두 드레싱을 맛나게 즐겨 먹었는데..제가 즐겨먹던 드레싱이 고기와 두부에 적합한 드레싱이라는걸 처음 알았네요~ㅎㅎ
    드레싱별 추천요리 리스트 참고해서 다양한 샐러드를 해먹어야 겠다는 생각이 마구마구 드네요~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21. 둘리 2009.09.11 00: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빛고을광주살아요. 닭가슴살에 양상추등등 곁들여서 적당한 드레싱을 찾던 중 풀무원께 확 땡겨서
    홈플**에 30분이나 걸어서 갔다왔는데, 세상에 세사미 딱 한 종류만 있는 거 있죠...아예 갖다놓지를 않았어요.
    식품매니저?찾아서 항의라도 하고 싶었어요.ㅜㅜ
    발사믹이랑 크리미시저 사러 갔는뎅..
    혹시나해서 사온 세사미를 좀 맛봤는데 두부에다 찍어먹어야만 할거 같은 느낌이 들어요.ㅜ
    다른 분들은 안그러신 모양인데,, @@
    개봉은 했는데 먹기 망설여지네요. 그 기름마저...
    조언부탁?해요.

    • BlogIcon 풀반장 2009.09.11 10: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원하시는 걸 찾으셨으면 더 좋으셨을텐데.. 아쉽네요.

      두부랑 먹기가 망설여지신다면
      어린잎이랑은 어떨까요?

      잘어울리더라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