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톡톡톡톡~ 보글보글~ 치~익~~!

맛있는 소리가 가득한 저녁 식사를 준비하는 주방 한켠에는
거의 모든 요리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재료인 '이것'이 올라와있습니다.

열량이 적고 콜레스테롤 농도를 저하시켜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고
특유의 매운 맛으로 소화액 분비와 원활한 신진대사를 도와 
소화작용을 촉진시키는 이것은 바로 양파! 

이렇게 많은 효능과 효과가 있어서 그런지 알면 알수록 매력이 있는 사람을 보고 "양파같다"라고도 하는 것은 비단 양파 껍질의 모양을 빗댄 것이 아닌 그 다양한 효능까지 포함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풀..풀반장도? 쿨럭;;)

이번 주에는 양파를 '잘 먹는 법' 부터 '다루는 법', '요리하는 법'까지 모두 소개해드릴까 하는데요. 역시나 이 유용한 정보는 풀무원 사외보 <자연을담는큰그릇>에서 업어왔답니다. ㅇㅅㅇ~  어떻게, 이번 주말, 알면 알수록 새로운 양파의 매력에 푹 빠져보시겠습니까?


  여름 영양 간식으로 변신! 
 빛나는 조연, 양파 
  적당한 단맛과 수분으로 음식 맛에 깊이를 더하는 빛나는 조연, 양파. 
  양파를 주인공으로 삼은 이색 여름 요리, 4가지를 만들어보자.



생으로 먹으면 혈당 낮춰
고대 그리스의 올림픽 선수들이 체력을 기르기 위해 양파를 먹고 몸에 발랐다는 기록이 있을 정도로 양파는 건강 음식의 첫째로 손꼽힌다. 고혈압, 당뇨 예방 및 체력 증강과 피로회복에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이고 살균력도 갖고 있어 샐러드나 샌드위치에 넣으면 보존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생선이나 육류와 함께 조리하면 생선의 비린내나 육류의 노린내를 없애 주며 음식에 감칠맛을 더한다. 양파 껍질을 벗기다 보면 매워서 눈물이 나는데, 특유의 매운맛은 유황 화합물인 유화 프로필 때문이다. 이 성분은 소화액 분비를 도와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고 비타민 B1의 흡수를 돕는다.

그러므로 양파를 샐러드에 곁들여 먹으면 다른 채소에 있는 비타민 B1의 흡수율이 높아진다. 혈당치를 낮추려면 생으로 큼직하게 썰어 먹는 게 요령이다.

양파의 매운맛을 없애는 비결?
생으로 먹을 때 매운맛을 줄이려면 물에 담가 껍질을 벗기거나 차게 하여 썬다. 식초를 조금 뿌려도 매운맛을 줄일 수 있다.

중국 음식점에 가면 으레 생 양파에 식초를 쳐서 먹는 것도 매운맛의 자극을 완화하기 위해서다. 양파의 매운 맛을 없애면서 단맛을 살리고 싶을 때는 익히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양파에 함유된 맵고 자극적인 유황 성분은 가열하면 설탕의 50배가 넘는 단맛을 내기 때문. 수프를 끓여도 좋고 볶음밥, 감자볶음 등의 부재료로 사용하면 적당한 단맛과 수분이 나와 음식 맛의 깊이를 더한다.


페이스트도 좋고, 피클도 좋고
추천할 만한 것은 양파를 채 썰어 커피색이 나도록 아주 오래 볶아 수분을 거의 없애고 페이스트 상태로 만들어 크래커에 발라 먹는 것이다. 생으로 먹을 때는 양파에 식초와 푸른 채소만 섞어 고기와 곁들여도 더없이 깔끔한 요리가 된다. 부추를 섞어 김치 양념에 버무렸다가 2~3일 냉장고에 숙성시켜 먹으면 아삭하게 씹히는 맛 또한 별미다. 햇양파가 나올 때는 작은 양파를 사서 고추와 함께 장아찌를 만들거나 식초를 부어 피클을 담가두면 요긴하게 쓰인다.
양파는 샐러드나 소스의 재료로도 활용도가 높은데, 가장 많이 해먹는 방법이 잘게 다져 발사믹식초와 올리브오일, 설탕, 소금을 넣어 샐러드 소스로 활용하는 것. 썰 때는 무조건 다지는 것이 아니라 일단 반으로 갈라 평평한 면을 도마 위에 놓고 끝을 조금 남기고 세로로 썬 다음 남긴 끝 부분을 잡고 가로로 다시 썬 후 다시 세로로 촘촘하게 썰면 일정한 간격으로 다져진다.


보관도 쉬운 기특한 작물

양파는 값이 저렴하며 보관이 매우 편리하고 다른 채소에 비해 오래 보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종이봉투나 망사자루에 넣어 서늘하고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 두면 일주일은 거뜬하다. 오래 저장할 때는 종이봉투에 담아 서늘한 곳에 두어 건조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양파를 고를 때는 길쭉한 모양보다는 위아래가 평평하면서 옆으로 둥글게 퍼진 것이 좋다. 껍질이 잘 마르고 광택이 있으며 단단하고 붉은 빛이 도는 것이 신선하다. 눌러보아 물렁물렁한 것은 심이 썩은 것이므로 피한다.

김미정(자유기고가)  사진 톤 스튜디오  스타일링 그린테이블 김윤정
본 컨텐츠는 풀무원 사외보 <자연을담는큰그릇>에서 발췌하였습니다.

posted by 풀반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hinlucky 2010.08.20 12: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아, 정말이지 양파는 어떤 요리에서도 대환영 입니다. ^^~!

  2. ※ 후라시아 ※ 2010.08.21 10: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양파 참 좋아해서 음식 만들때 팍팍 넣어요^^
    양파에 관한 유익한 정보와 팁 많은 도움이 되었고 넘 감사드려요.
    즐건 주말 잘 보내세요

  3. 내끄야 2010.08.21 12: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앗...지금 그냥 돌돌 말아뒀는데..
    일단 종이랑 관계있는 보관 장소면 되는 건가요?
    가령..........
    박스떼기라거나 ㅋㅋ

  4. ㅇㅇ 2013.07.28 18:1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세월이 많이 지났군요 ㅠㅠ 이제 양포도 허벌나게 비싸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