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침, 드시고 계신가요?
아침, 차려주고 계신가요?

아침마다 챙기기 힘드시죠?
말이 좋아 '브런치'지, 한상 차리는 게 너~무 힘들죠?  
이 남자, '한국형 입맛'인걸 뻔히 아는데
어떻게 을 아침으로 내놓나 싶어
결국 을 끓이신다구요?  


어머님들과 주부님들, 그리고 혼자 아침 챙겨먹어야 하는 한국의 모든 싱글들을 위한, 
누구라도 귀가 번쩍 뜨일 만한, 획기적인 아침 메뉴 제안을 할까 합니다. 에헴-

한국인에게 딱 어울리는 '떡'으로 차린 이색 브런치, 시작합니다!

친근한 영양덩어리,
떡으로 차린 이색 브런치

누구나 아침을 먹을 준비는 되어 있다. 하지만, 샐러드나 토스트로는 속이 차지 않고, 국과 반찬은 준비과정도 냄새도 부담스럽다면? 한국인에게 가장 친근한 간식 ‘떡’을 아침식탁에 올려보니 썩 괜찮은 떡 브런치가 탄생했다.


아침식사의 조건은? 스피드!
현대인을 위한 아침식사의 조건은 어떤 것일까? 첫째는 스피드다. 준비하는 것, 먹는 것 모두가 빨라야 한다. 준비는 최소화할수록 좋고, 언제 어디서나 먹기 편하게 휴대할 수 있으면 더욱 좋다. 둘째, 속을 편안하게 하는 자연식이어야 한다. 밀가루로 만든 빵이나 첨가물 범벅인 인스턴트식품 대신 몸에 좋은 곡물에 다양한 재료를 섞어 질 좋은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할 수 있어야 한다. 셋째, 효율성이 높아야 한다. 소화가 쉽고 적은 양을 먹어도 속이 든든하고 충분한 에너지를 낼 수 있어야 한다. 더불어 저장이 용이하고 맛까지 겸하면 금상첨화다.

굳기 전에 냉동시킨 떡!
우리 고유의 음식인 떡이 그렇다. 특히 찹쌀로 만든 떡은 냉동실에 얼려두면 몇 달 동안 저장이 가능하며, 실온에 두면 서서히 녹아 본래의 차진 떡으로 돌아와 아침 식사 대용으로 안성맞춤이다. 냉동실에 얼릴 때 요령은 반드시 말랑말랑한 상태일 때 보관해야 한다는 것. 한번 굳어버린 떡은 다시 찌거나 굽기 전에는 원상태로 회복이 안 된다. 하지만, 굳기 전에 냉동시킨 떡은 매우 쉽게 말랑말랑한 떡으로 돌아오기 때문이다. 단, 멥쌀로 만든 떡은 냉동시키면 다시 찌지 않는 한 수분이 모자라 그대로 굳어버린다. 이럴 때는 번거롭더라도 갓 나온 떡을 구입하거나 직접 만들어 뜨거울 때 수분이 빠져나가지 않도록 밀폐 포장해 바로 냉동시키는 것이 요령이다.

아침식사로 좋은 떡
찹쌀은 현대인의 요구에 맞게 몸에도 좋고 소화도 잘 되며 영양가도 높다. 그래서 최근에는 찹쌀을 이용한 떡이 아침식사로 인기를 얻고 있다. 크기도 원하는 대로 만들 수 있어 한 번 먹을 만한 양을 담아두면 좋고, 다른 부재료들과도 잘 어울리므로 견과류나 한약재를 넣어 건강식으로도 만들 수 있다.

찹쌀가루를 쪄서 치대어 만든 인절미가 대표적인 예. 섞는 재료에 따라 흑미인절미, 호박인절미, 쑥인절미 등 종류도 다양하며 견과류나 말린 과일을 섞으면 영양과 맛을 동시에 잡을 수 있다. 냉동보관하고 먹을 때 하나씩 꺼내 30~40분 정도 실온에 두면 쫄깃해진다.

고물에 따라 참깨, 흑임자, 대추다짐, 카스텔라 등 다양한 종류가 있는 경단 떡은 팥, 대추, 호두, 잣, 참깨 등을 섞어 만든 소를 넣으면 3~4개만 먹어도 든든한 아침식사가 된다. 전자레인지에 해동하면 찹쌀이 늘어져 버리므로 실온에서 천천히 해동한다. 멥쌀 떡의 경우는 전자레인지에 살짝 돌려도 부드러워지지만 찰떡은 전자레인지를 사용하면 모양이 망가질 뿐만 아니라 맛도 변하게 되므로 주의한다.

채소, 우유에 곁들여 먹어요
간단한 떡은 집에서도 의외로 쉽게 만들 수 있지만 그것마저 번거롭다면 시중에 개별 포장된 떡들도 많이 나오고 있으니 활용하면 좋다. 구입할 때는 소 재료나 부재료가 다양한 제품을 선택하면 영양도 함께 챙길 수 있어 일거양득. 아무래도 떡은 탄수화물 함량이 높다 보니 견과류, 말린 채소나 과일 등이 첨가된 제품을 추천한다. 먹을 때는 칼슘을 함께 섭취할 수 있도록 우유나 따뜻한 차를 곁들이면 좋다.

백설기나 인절미 같이 깔끔하고 심플한 떡을 선호한다면 과일 몇 조각이나 샐러드를 곁들여 영양을 보충하는 것이 필요하다.

떡을 잘게 썰어 샐러드 재료로 활용해 먹거나 꼬치에 꿰어 구워 먹어도 별미. 떡이 굳었을 때는 화이트소스를 만들어 그라탱을 만들어 먹으면 좋다. 팬에 버터를 넣고 밀가루(1큰술)를 볶은 후, 우유를 조금씩 부어가며(1컵) 풀어준 다음, 끓으면 햄과 소금, 후춧가루를 넣고 간을 맞춘다. 내열용기에 떡과 화이트소스를 얹은 후 250℃로 예열한 오븐에서 10분간 익히면 된다.

|김미정(자유기고가)  사진|톤스튜디오 
|본 컨텐츠는 풀무원 사외보 <자연을담는큰그릇>에서 발췌하였습니다.
 



posted by 풀반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끄야 2010.05.21 14: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래서.,전 오늘 브런치 먹었습니다...

    옛맛 찰떡..흑미맛에 들어있는 팥소가 너무 제 입에 맞아요......어쩔~~~~~~~~

    마구잡이로 내용물이 씹히는 건 그닥 안 좋아하는데..

    딱 알맞을 만치 씹힙니다..

  2. 션성연맘 2010.05.21 16: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는 지인분이 떡카페를 하는지라.. 눈치보여서 풀무원거 아직도 못 먹어봤어요 ㅠㅠ
    아무래도 주문해보고.. 지인이 물어보면 체험단이라고 말해볼까요 ~-_-??

    아.. 아. 찰떡을..살짝 구워서 콩가루랑 조청이랑 올려서 먹어도 맛나겠구만.. 뗩..

  3. ※ 후라시아 ※ 2010.05.22 00: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의 아침은 늘 빵식인데 쫄깃한 떡과 과일,샐러드로 멋진 브런치가 되겠네요^^
    즐건 주말 잘 보내세요~~

  4. 이지은 2010.05.22 01: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침과 가방안에 들어있는 것이 전 풀무원 영양떡이랍니다.
    또하나는 약밥도 있구용`!
    제가 한번 먹을때 좀 먹는 편이라서아임리얼과 함께 대신한답니당~!
    ㅋㄷㅋㄷㅋ 아침뿐만이 아니라 점심과 저녁도 좋더라구요

  5. BlogIcon 오호라 2010.05.22 10: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셋팅이 깔끔하네요^^

    옛말 찰떡 포장도 이쁘고 맛도 좋더라구요.. 다만.. 쪼큼 아주 조끔 .. 작으시다는..

    부담없이 먹긴 좋긴하지만 식사대용 할라며는 쫌 먹어주세야 한다는 ..크흑..

    브런치보다는 아점이 좋은건 저뿐일까요?? ㅋㅋ

    방금 아점 먹은 1인..^^**

  6. BlogIcon 겸둥윤지 2010.05.22 12: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침 식사의 조건은 스피드에..
    완전 공감하는 직장맘이자..
    대전에서 유일하게 티아라를 쓸수있는
    대전 미녀아짐...
    왔다갑니다.
    포스팅 올렸는데..아실려나요?

  7. 서경주 2010.05.26 23: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냠냠 맛있어 보여요^^
    역시 바쁠땐 떡이랑 우유 먹으면 든든!!

  8. BlogIcon moncler jacket 2010.06.28 16: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침식사로 좋은 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