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풀무원, 포장우동 시장 1위 달성

용기 우동 제외한 냉장, 상온 전체 우동 카테고리에서 10월 점유율 31.9%로 업계1위 달성

L-글루타민산나트륨 없이 고급 자연 재료만으로 깊은 맛 내는데 주력한 것이 주효

 


풀무원식품은 포장우동 부문에서 전체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하며 가정용 포장우동시장의 명실상부한 No.1 브랜드가 되었다고 9일 밝혔다.

 

AC닐슨의 지난 10월 조사결과에 따르면 풀무원은 용기 우동을 제외한 가정용 포장우동 부문에서 시장 점유율 31.9%를 달성하며 업계 1위에 올랐다.[1] 이는 1998년 풀무원이 냉장면인 ‘풀무원 생우동’으로 우동 시장에 처음 진출한지 12년만의 성과다. CJ제일제당과 농심은 각각 30.2%, 18.1%를 기록했다.

 

냉장면 시장에서 줄곧 1위를 달리고 있는 풀무원은 파스타, 짜장면, 냉면 등 모든 세부 카테고리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으나 유독 우동시장에서는 CJ에 밀려 줄곧 2위에 머물러 왔다.

 

하지만 사회적으로 웰빙 트렌드가 확산되고 소비자들의 식품안전 의식이 높아지면서 역전의 기회가 찾아왔다. MSG(L-글루타민산나트륨)를 비롯하여 합성착향료, 합성착색료 같은 합성첨가물 없이 자연 재료만으로 본연의 맛을 구현하는 풀무원의 제조원칙이 소비자들에게 호응을 받기 시작한 것이다. 실제로 풀무원은 소비자들이 우동을 고를 때 ‘국물 맛’을 가장 중요하게 여긴다는 소비자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합성첨가물 없이 천연재료만으로도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잡는 국물 맛을 구현해내 이 같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

 

또한, 최근 다양한 유통환경 대응을 위해 냉장판매 외에도 실온유통이 가능한 제품을 출시하여 중소 슈퍼마켓 채널에 공급한 것도 점유율 상승에 한몫을 했다. 올해 처음 출시한 ‘아빠가 만들어도 맛있는 가쓰오 우동(1,950/1인분)’은 30도 이하 실온에서 유통 가능한 제품으로 냉장판매대뿐 아니라 실온에서도 3개월간 보관이 가능하다. 가쓰오와 통영산 1등급 멸치, 다시마 등을 함께 우려내 시원한 국물과 부드럽고 쫄깃한 수타식 면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제품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풀무원식품의 우동 담당 이관우 PM은 “풀무원이 이번 우동시장에서 이뤄낸 성과는 그동안 고집스럽게 지켜온 화학첨가물 무첨가 원칙과 원료의 고급화 정책을 유지하며 소비자 니즈 및 시장상황을 세심하게 분석하여 반영한 결과”라며 “첨가물 하나까지도 꼼꼼하게 체크하는 소비자들에게 풀무원 우동이 프리미엄 제품으로 인식되고 있어 본격적인 우동 시즌을 맞아 격차는 더욱 벌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1] 닐슨 소매지수 서비스를 통해 한국 식품 소매유통 시장의 냉장 및 상온 우동면 카테고리에 대하여 2010 10월에 닐슨이 보고한 데이터를 부분 참조하였습니다. Copyright © 2010, The Nielsen Compa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지은 2010.12.09 23: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항상 이맘때면 냉장고에 자리 잡고 있어요.
    제가 워낙 우동을 좋아하다보니까 말이죠.ㅎㅎㅎ
    너무 좋아요 우,동!

  2. 2011.07.12 18: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