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길에서 우연히 첫사랑과 마주친 적 있으세요?

만약, 만약, 마주친다면!
어떻게 하실 것 같으세요? ㅇㅇ!
(첫사랑과 연애중이거나 결혼하신 분들은 패쑤~-_-+ )

흐흠..
저라면.. 저라면.. 음..음...

웃으면서 아는 체를 한다? 모르는 척 스쳐 지나간다?
자연스럽게 말을 건다? 명함을 주고받는다? @@

풀반장님은 어떻게 하실지, 풀사이 가족 여러분은 어떤 표정을 지으실지.. 궁금하네요. ^ o ^ *
(전 nina+ ^ ^ )

풀무원 사외보 <자연을담는큰그릇>의 한 독자분은
이렇게 하셨다네요. 함께 보시죠.
^ ㅅ ^



<살며 사랑하며>
앗, 나의 옛 남자친구가…!


길을 걷다가 우연히 아는 사람을 만날 확률은 얼마나 될까? 사람 얼굴을 쳐다보며 걷는 성격도 아니고 한번 본 얼굴을 잘 기억하는 편도 아닌 나는 남들은 그렇게 자주 아는 사람을 마주친다는데 우연히라도 길을 걸으면서, 백화점이나 영화관 앞에서도 한 번도 아는 사람과 마주친 적이 없었다. 게다가 오랜 세월 보지 못했던 사람을 우연히 마주치는 일은 내게 ‘로또에 당첨될 확률’만큼 있을 수 없는 일 중 하나였다. 그래서 5년 전 그날을 나는 아직도 잊을 수가 없다.

남편이 2박3일 출장을 떠난 날 아침이었다.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이들을 등교시키고나서 먼저 살던 아현동 집 근처에 볼일이 있어 서둘러 집을 나선 나는 지하철 2호선에 몸을 실었다. 다행히 지하철 안은 한산해 금세 자리를 잡고 앉을 수 있었다. 차량 안을 둘러보던 나는 순간 깜짝 놀라고 말았다. 어쩜, 노랫말처럼 대학시절 사귀던 남자친구가 한 칸 옆 건너편 의자에 앉아 신문을 읽고 있는 게 아닌가! 살도 좀 찌고 나이도 들었지만 분명히 그가 맞았다. 공연히 두근거리고 허술한 나의 옷차림도 부끄러워 얼굴이 화끈거렸다. 내가 먼저 아는 척을 해야 할까, 아니면 나를 아는 체 하기 전까지 모른척하고 있어야 할까. 아는 척했는데 밥이라도 먹자고 하면 뭐라고 대답하지, 이런 게 발전하면 불륜이 될 수도 있어, 단호히 거절해야 하는 걸까 등등 온갖 가능성(?)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떠올랐다. 정신을 차려보니 지하철은 시청역에 멈춰있고 시청역에서 타고 내리는 사람들의 인파에 섞여 그도 내리고 있었다.

아,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인파에 섞여 내리는 훤칠한 그 남자의 뒷모습을 보며 나는 ‘피식’ 웃음이 나왔다. 그때 그 남자친구는, 키가 훨씬 작은 사람이었다. 키가 작다고 구박도 하고 그랬었는데, 그래서 지금은 키가 큰 남편과 결혼한 게 아니었던가. 하지만, 그날 시청 앞 지하철 역을 지나면서 잠시 찾아온 10여 년 전의 추억 때문에 난 잠시 젊은 시절로 돌아갈 수 있었고, 지금도 가끔 그때를 떠올리며 “그래, 내게도 드라마 같은 연애시절이 있었다구”라고 중얼거리며 즐거워하곤 한다. 어쨌든 그날 지하철 안에서의 사건(?)은, ‘내 생애 최고의 드라마’임이 틀림없다.

from. 서울시 성동구의 한 주부.
*본 컨텐츠는 풀무원 사외보 <자연을담는큰그릇>에서 발췌하였습니다.






posted by nin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풀반장 2010.01.28 10: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홋~ 이렇게 드라마틱한 만남이~!!!!


    요고 재미잉네~
    (요즘 유행하는 로스트식 말투)

    • BlogIcon nina+ 2010.01.28 10: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무플방지를 위해 자플 달려고 얼른 달려왔는데
      무플방지위원장님이 벌써 행차를..쿨럭.

      근데 풀반장님..
      로스트식 말투는 뭔가요?
      김윤진 남편 말투? ㅇㅇ?

    • BlogIcon 풀반장 2010.01.28 10: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http://serviceapi.nmv.naver.com/flash/NFPlayer.swf?vid=745CFDFAFC205A49F5455074AC7D6AB628CA&outKey=V123cc07ecd336e72dde5450d763ed5b1ca3cadff0ff100bc15df450d763ed5b1ca3c


      요태까지 날 미앵안고야?

  2. BlogIcon 오정아 2010.01.28 10: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요즘 아는사람 만날까봐
    무섭다는 ㅎㅎㅎㅎㅎㅎㅎ
    다요트가 절실해지는 글입니다
    철푸덕........좌절 ㅠㅠ

    • BlogIcon nina+ 2010.01.28 10: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오정아님..
      저와 함께 손잡고 다요트를.. ㅠ ㅠ
      근데 알고보니 늘씬미녀이시라면..! 전 더 좌절..ㅠ ㅠ

  3. ※ 후라시아 ※ 2010.01.28 11: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글구보면 닮은 사람도 참 많아요ㅎㅎ
    전 마트에서 아주 오래도록 연락이 두절된 친구를 우연히 만났어요.
    그때의 기쁨이란~!
    이세상 사람이 아니라면 언제 어디서든 한번쯤은 꼭 만나게 된다걸 알게 되었답니다^^
    풀반장님~ 즐건 하루 되세요.

  4. BlogIcon 겸둥윤지 2010.01.28 14: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첫사랑은 아니고 초딩 남자친구를 만났는데.ㅋㅋ

    엄청 어색하고 존댓말 쓰고..그랬던 기억이 있네요.ㅋ

    흠..초등학교 다닐때..나랑 엄청 싸웠는데..

  5. BlogIcon 내끄야 2010.01.28 14: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라면 대담하게 아는 체 할 거 같아요..물론 그 쪽에서 먼저 아는 체 할 경우에만요..
    참..단서가 또 있네..제가 꾸미고 좀 멋부리고 있을 경우에 한해서..ㅋㅋ
    만약 아닐 경우 인파속에 조용히 숨어버릴 거예요 ㅋㅋ

    • BlogIcon nina+ 2010.01.28 16: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ㅋㅋㅋㅋ
      대담한 내끄야님도
      화장 안하고 머리 안감고
      츄레닝 바람일 때 마주치시면
      줄행랑을? ㅋㅋㅋㅋ

  6. 럭셜황후 2010.01.28 15: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변한 내 모습에 알아보지도 못할 거네요..ㅋㅋ
    그냥 전 당당히 지나갈껄요.ㅋㅋ

    • BlogIcon nina+ 2010.01.28 16: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오~ 쏘쿨하신데요? ㅋㅋ

    • 우정준영 2010.01.29 10: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혹시 삼성비엔씨 서평하셨어용?ㅋㅋㅋ
      거기 오늘 발표났던뎅 닉넴이 같아서 아는척해보아요
      ㅋㅋ 맞다면 추카해용^^

    • BlogIcon 풀반장 2010.01.29 10: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이런식으로 만남이 장이 급 형성 되는군요..ㅎㅎ

      작년 말쯤 풀사이를 통해 부산지역정모(?)가
      이뤄질뻔 했던 것이 떠오르는 1人입니다.

  7. BlogIcon 신난제이유 2010.01.28 15: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들에게 복수(?)하기 위해서라도 제대로 꾸미고 다녀야지요. 후후.....

  8. 션성연맘 2010.01.28 16: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음.. 제 첫사랑은..지금 없는데.. 히힛^^
    두번째 사랑을 만난다면.. 아는척하고 떠들지 않을까요..
    서로 좋은 기분으로 헤어졌으니.. 모른척 할 이유는 없을듯..
    허나.. 결혼전 남자친구를 만난다면.. 예기는 아주 달라지겠죠..
    제가 양다리걸고 울 신랑과 결혼한거니.. 마주치면 곤란하거든요..
    근데 달라진 제 모습에.. 아마 못 알아볼껄요 ㅋㅋㅋ

    • BlogIcon nina+ 2010.01.28 16: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엥?
      첫번째 남친은 지금 없고..
      그런데 의미심장한 히힛..이라는 웃음을 지으시고..
      두번째 남친과는 아는척하실건데..
      결혼전 남친과는 양다리였고 지금 신랑이 있으시고..
      오오!!! 능력있으십니다! ^ ^

  9. BlogIcon 풀반장 2010.01.28 16: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연히 그분(?)을 마주하게 됐을 상황을 상상하시며 올린 댓글들을 보니
    무척 재미있는걸요~

    풀사이 가족분들 각각의 성향도 약간 보이고 말이죠 ㅎㅎ

  10. 상큼이 2010.01.28 23: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피해야 해요
    다이어트에 다이어트 옛날사진 냉장고에 오늘 붙여놓았어요
    애들이 다누구냐고 하네요 ㅠㅠㅠㅠ

    • BlogIcon nina+ 2010.01.29 09: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럼 다이어트 완료되면
      안 피하고 당당히? ^ ^ o 퐈이팅!상큼이님!

    • 우정준영 2010.01.29 10: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랑 동지셔요 ㅎㅎㅎ
      이글들이 다 재밌어서 자꾸 보게 되는뎅 ㅎㅎ
      우리 둘째가 그러네요
      엄마 배가 작아지면 더 이쁠거 같다구 ㅋㅋ ㅠㅠ
      우리 화이팅 ㅎ

    • BlogIcon 풀반장 2010.01.29 10: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배가 작아지면...' 이라는 표현이 너무너무너무 귀여운것 같아요~ 꺄옷~!

    • BlogIcon nina+ 2010.01.29 11: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옛사랑과 다이어트가
      이렇게 연결이 될줄 몰랐단 말이죠..ㅋㅋ

      자담큰 봄호에 "배가 작아지는 운동"을 소개할까
      심각히 고려중입니다...핫핫..

      ^ ^ ;;;

  11. BlogIcon 햇살바람 2010.01.29 10: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랜만에..아는사람 만나면 아주 반갑더라구요
    어제도 우연히 울아이들 어릴때 옆집에 친하게 살던
    동생을 만났는데.. 넘반가워서..좋더라구요~

    • BlogIcon nina+ 2010.01.29 11: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그런 행운들은
      마음씨 고운 분들에겐 자주 일어나는가 보네요..^ ^
      넘 좋으셨겠어요~

  12. BlogIcon 시연맘 2010.01.29 14: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재밌네요~ 흠..제가 만약 이런경우라면.......... 흠... 제가 쫌 예쁘게 하고..럭셔리 해보이면
    아는체를 하고..아줌마 같다면 안할듯? ㅋㅋ
    은근 소심해서 못할꺼 같기도 하고.. 으흐흐
    생각만해도 막 설레이네요 ㅋ

  13. 황보현 2010.01.29 15: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재밌는 사연이 요기잉네? ㅎㅎ

  14. 지나가던놈 2010.07.04 09: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고개숙이고 지나가기를 기다리고 있었죠.

    봤을때 심정이 뜨거워서 참기가 힘들었습니다만.

  15. 멜로디 2010.09.27 00: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첫사랑이었던 사람과 길가에서 마주쳐서 전화번호라도 교환해서 연락이나 한번씩 주고 받았으면 하네요... 너무 그리워서 5년이 지난 지금도 꿈에서 자주 나타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