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빵은 무엇으로 하시겠어요?
사이즈는요?
치즈는요?
채소는요? 
소스는요?
새콤한 맛? 달콤한 맛? 고소한 맛? 매콤한 맛??
또, 또, 또?
세트로 드릴까요??

@@;;;

기대를 한껏 품고 찾아간 
맛집이건만 
(그곳이 외국음식 전문점이라면 더욱!),
주문에 앞서 쏟아지는 폭풍 질문에 
머릿속 응답회로가 꼬이고 
어, 어, 어...만 반복하게 되는 
상황이 벌어질 때가 있는데요.

만약 그 유명 맛집이  
돈코츠 라멘 전문점이라면 
일단, 딱 두 가지만 기억하면 됩니다. 

카타! 
카에다마!

카타는 면을 살짝 덜 익힌 상태,
카에다마는 면 추가를 뜻하는 말~.  

이상 한파가 계속 되고 있는 요즘,
추위에 움츠러든 어깨가 쫘악 펴지는 
일사천리 돈코츠 라멘 주문법을 
알려드립니다~. ^^*

.
.
.

일본의 생라멘은 이제 
세계인이 즐기는 음식입니다. 

일본 생라멘 중에서도 대세는,
뽀얗고 진한 국물의 돈코츠 라멘~!

일본의 유명 돈코츠 라멘 전문점에 가면
일본사람은 물론 외국사람들도 함께 
줄 서 있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는데요. 

돈코츠 라멘의 탄생지로 알려진 
후쿠오카에서는 
외국의 돈코츠 라멘 마니아를 위해 
이런 홍보 & 가이드 영상도 만들었을 정도죠. ^^

.
.
.

‘돈코츠 라멘의 탄생지 후쿠오카에 가자!’


시리즈로 3편까지 만들어졌는데요,
출연자는 모두    
후쿠오카현의 공무원들입니다. ㅎㅎ


후쿠오카의 돈코츠 라멘 부심, 
느껴지시죠? 

영상에서도 나타나듯 돈코츠 라멘에서 
국물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바로 
면, 면의 식감입니다.  




가늘고 긴 라멘 면발은 ‘카타’로 익혀주세요!
돈코츠 라멘의 면은 
다른 라멘 면발에 비해 가늘고, 
꼬불꼬불하다기보다는 
직선에 가깝습니다. 

대개의 돈코츠 라멘 전문점에서는   
취향에 따라 
면의 익힘 정도를 선택할 수 있는데요, 
그 단계가 8단계나 될 정도로 다양합니다. 

부드러운 순서대로,
바리야와 > 야와 > 후츠 > 카타 > 바리카타 > 하리가네 > 코나오토시 > 유게토오시.

음... 무슨 말이지 도통... @@
좀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① 바리야와(ばりやわ) 
 너무 부드러워 면을 
 잇몸으로도 먹을 수 있을 정도로 익힌 상태.  

② 야와(やわ)
 바리야와 보다는 덜하지만 그래도 부드러워요. 

③ 후츠(ふつう)
 후츠는 보통이란 뜻으로, 
 말 그대로 가장 일반적인 면. 
 면 익힘 정도를 따로 주문하지 않는다면 
 이 상태로 면을 삶아 내옵니다. 

④ 카타(かた)
 면을 씹는 맛이 느껴질 정도로 
 살짝 덜 삶은 상태. 
 파스타의 알단테와 비슷한데요. 
 후쿠오카 사람들이나
 돈코츠 라멘 마니아들이 가장 즐겨 주문합니다. 

⑤ 바리카타(ばりかた)
 조금 딱딱할 정도의 식감. 
 후쿠오카 사람들이 
 두 번째로 즐겨 주문하는 
 면의 익힘 상태라네요. 

⑥ 하리가네(はりがね)
 하리가네는 바늘, 철사라는 뜻.
 삶긴 삶았나 싶게 딱딱한 상태. 

⑦ 코나오토시(こなおとし)
 면을 끓였다기보다 
 끓는 물에 살짝 담갔다 뺀 것 같은 상태. 

⑧ 유게토오시(湯気通し)
 존재는 하나 본 사람은 없다는 전설(?)의, 
 보글보글 끓는 물의 뜨거운 수증기에 
 살짝 스치기만 해서 
 익힌(?) 정도의 면이라고 합니다. @@;

 저렇게 설익은 면을 어떻게 먹지 싶지만
 뜨거운 돈코츠 국물이 담긴 
 그릇 속에 면이 들어가면
 어느 정도 익기 때문에 괜찮다고 하네요.  

 *참고자료 : 일본 후쿠오카현 일본.아시아 팝컬쳐사이트 asianbeat.com

씹을수록 느껴지는 
면의 식감을 최대한 즐기기 위해 
돈코츠 라멘을 먹을 땐 
면을 딱딱하게,
살짝 덜 익혀달라고 
주문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돈코츠 라멘에서 
면이 얼마나 중요한지,
라멘 마니아들이 
얼마나 면의 식감을 중요하게 여기는지 
짐작이 가시죠? ^^




곱빼기가 없는 대신 ‘카에다마’! 
묵직한 국물에 면발까지 묵직하면
꽤나 부담스러울 테니
진한 돈코츠 국물에는 
가는 면발이 주로 짝을 이룹니다. 

단, 단점은 
면발이 가늘기 때문에 
빨리 불어버릴 수 있다는 것. 

그래서 
돈코츠 라멘은 다른 라멘보다 
면발을 덜 익혀 먹는 것이 포인트이고요,

곱빼기를 시켜 가는 면이 
불어버리는 불상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카에다마’라는 주문 시스템이 존재합니다.   

‘카에다마(替え玉)’는 ‘면 추가’라는 뜻!
 
“한 그릇의 면을 다 먹은 다음,
새로 주문하는 면“을 말하는데요. 

이 주문법 역시 
면의 식감을 
최대한 즐기기 위한 방법 중 하나인거죠. 

이때 주의할 점은 
돈코츠 라멘 국물 사수!

국물이 아무리 맛있어도 
절대 다 먹지 않고 남겨두는 건데요. 

물론, 국물을 더 주문할 수도 있겠지만 
대개는 돈코츠 국물을 남긴 상태에서 
새로 면을 추가해 먹는다고 합니다. 

후쿠오카현에서 만든 
돈코츠 라멘 홍보 영상(3편)에도   
이 내용이 들어가 있습니다. ^^ 

.
.
.

기억하세요. 

일본 먹방 여행을 가서 
돈코츠 라멘을 주문할 때는, 
‘카타’와 ‘카에다마’를 기억해주세요~! 
 
‘카타’는 면을 살짝 덜 익힌 상태, 
‘카에다마’는 면 추가~! 

돈코츠 라멘을 먹을 때는 
카타(면을 살짝 덜 익힌 상태)! 
그리고 
카에다마(면 추가)는 필수!

으흠~
돈코츠 돈코츠~ 하니까 
돈코츠 라멘 생각이 
더욱 간절해지신다고요?

그 국물,
그 면발! 

캬아~ >.<

그곳에 당장 갈 수 없다면,
우리 풀사이 가족 여러분은 
봉지를 뜯는 겁니다. 요렇게~! ^^

.
.
.

묵직합니다. 
깊고 진해요. 

뽀얗고 담백한 돈코츠 국물이
맘속에 훅!
부드럽고 목넘김 좋은 라멘 면발이 호로록~. 

일본 라멘전문점 그 라멘이 
봉지 속에 
쏘옥~ 들어왔습니다. 
 
아~~~ 

이 맛은 진정,
라멘의 맛!

이 맛이 진정,
라멘 마니아의 즐거움!

: )


posted by 풀반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