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결혼과 이사철이면 
부쩍 눈에 띄는 광고가 있습니다. 

바로 가전제품 광고인데요, 

패밀리 가전의 양대 산맥이라는 
TV와 냉장고. 

그 중 냉장고의 진화는 
놀랍기만 합니다. 

냉장고 문을 열지 않아도 
안에 무엇이 들었는지 알 수 있고 
유통기한이 얼마 남았는지까지 
체크해 준다고 하니까요. 

이런 냉장고라면  
마트에서 구입한 1+1 상품이 
집에 와서 보니 1+2, 혹은 1+3이 돼 있는
기적(?)을 경험하지 않아도 되겠죠. 

특히 냉동실에 보관한단 이유로 
툭하면 재고량을 초과하게 되는 것이 
‘냉동만두’인데요, 

하지만 이제 냉동실에서 
똑같은 만두가 또 나온다 하더라도
당황하지 마세요. 

냉장고 재고 관리의 기본은 
‘다 먹어치우는 것’! 

두 번만 줘도 질리는 
흔한 군만두, 찐만두가 아니라

오늘 주고 내일 주고 모레 또 줘도 
“내가 오대수냐?” 소리가 안 나올 
만두 요리들. 

잠자는 냉장고 속 만두를 
‘순삭(순간삭제)’시키는,  

냉동만두를 더 맛있게 먹는 방법~

지금부터 출격합니다~~



만두는 물론 채소까지 순삭 - 비빔만두 
정치계의 화두인 ‘적폐청산’
우리 집 냉장고도 예외는 아니죠. 

특히 야채 칸에 애매하게 남아있는 
채소들을 청산해야 할 때 
‘비빔만두’가 딱입니다. 

야채가 군만두의 기름진 맛을 
잡아주기 때문에 느끼하지 않고, 
더욱 건강하게 먹을 수 있죠. 

우선 만두를 바삭하게 굽습니다. 

야채 칸에 굴러다니는 
채소를 몽땅 끄집어 내 채를 썹니다. 

채소는 양배추나 오이처럼 
아삭한 것이 좋고 
깻잎을 넣으면 향이 훨씬 좋아지죠. 

양념장은 고추장과 고춧가루에 
갖은 양념을 섞어 만드는데요. 

<마이리틀텔레비전>에서 
빅마마 이혜정 씨가 알려주었던 
양념장의 비법, 기억하시나요? 

바로 ‘초고추장’이었죠. (사드세요~) 

참고로 비빔만두의 원조는 
‘대구’로 알려져 있는데요, 

대구의 비빔만두는 
‘납작만두’로 만드는 것이 특징입니다. 

납작해서 채소와 함께 먹기 
딱 좋은 납작만두. 

우리 집 냉장고에도 들어있죠. 

바로 ‘풀무원 납작지짐만두’랍니다. 

원조 납작만두와 다른 점이 있다면 
납작하지만 속이 꽉  차 있다는 거!

비빔만두 만들 때 한번 써 보세요. 




물만두는 튀겨야죠? - 팝만두 
올 상반기 갑자기 ‘튀김기’가 
불티나게 팔린 이유. 

바로 <윤식당> 때문이었죠. 

윤여정이 신 메뉴로 선보인  
‘팝만두’ 덕분에 
요즘엔 물만두를 삶아먹지 않고 
튀겨먹는다는 집이 더 많다고 하는데요, 

물만두를 튀긴 건 
지금 생각해도 신의 한 수였죠. 

크기도 한입 크기로 작고 
피가 얇으니까 다른 만두보다 
바삭하게 튀겨지거든요. 

간장에 콕 찍어 먹으면 
맥주가 꿀떡꿀떡, 

‘만맥’에 딱 어울리는 팝만두. 

팝만두 만들기 좋은 
물만두도 따로 있습니다. 

바로 ‘풀무원 물만두’인데요, 

‘생가득 탱글새우 물만두’와 
‘오색야채&고기 물만두’는 

찹쌀가루와 1등급 강력분 밀가루를 
배합해 물만두로 먹었을 땐 
부드러우면서도 쫄깃하지만 

피가 매우 얇아서 튀겼을 때 
과자처럼 바삭한 식감을 낸답니다. 

만두소의 재료는 큼직큼직해 
씹는 맛이 살아있죠. 

팝만두 만들 땐 꼭 안팎이 모두 ‘팝한’ 
풀무원 물만두로 만들어 보세요. 




중화요리로 거듭난 - 깐풍만두 
중식의 대가 이연복은 
냉동만두를 깐풍 스타일로 만들어 먹으면 
맛있다고 했죠. 

그가 알려준 레시피를 따라가 볼까요? 

“집에서 만두를 튀기기 어려우니까 
전 부치듯 바삭하게 굽고 
쥐똥고추에 파, 마늘을 넣고 볶은 후 
간장, 설탕, 식초. 후춧가루에 물을 살짝 섞어
휙 저어주면 된다”

맛이 그려지시나요? 
(이건 분명 ‘술도둑’)

예전에 해피투게더 <야간매점>에서 
걸그룹 미쓰에이의 멤버 페이가 만든 것도 
크게 다르지 않았는데요, 

어떤 만두라도 엣지 있게 변화시켜주는 
깐풍만두~

채소를 추가해 넣으면 더욱 좋답니다. 




비주얼 갑은 나야 나! - 눈꽃만두 
<집밥백선생>의 백종원도 
<오늘뭐먹지>의 성시경도 
만든 바 있습니다. 
 
이름도 예쁜 ‘눈꽃만두’ 

만두에 전분물만 있으면 되는데 
비주얼은 완전 ‘자랑각’이죠. 

만두를 구워 익힌 후 마지막에
전분물을 휘리릭 부어 수분을 날리면 
바삭한 눈꽃모양 연성!

그런데 그거 아세요? 

전분도 필요 없고 
심지어 물, 기름 없이도 
눈꽃만두를 만들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이건 레알 실화입니다. 

‘풀무원 바삭촉촉 눈꽃만두’

후라이팬에 굽기만 하면 

렛잇고~ 렛잇고~

눈꽃이 피어납니다. 


트레이 안에 만두와 눈꽃소스가 
함께 얼어있어 물도 기름도 필요 없이 
그대로 후라이팬에 굽기만 하면 
바삭한 눈꽃날개가 만들어집니다. 

밑면은 바삭하고 윗면은 촉촉한
눈꽃만두를 
곰손도 쉽게 만들 수 있다니, 

세상 참 편해졌죠? 

만만한 만두로 만들었지만 
맛은 만만치 않은 만두 요리들. 

가족들이 “뭐 먹을 것 없어?” 하며 
냉장고 앞을 서성인다면 
이제 만두로 야식, 간식, 술안주를 뚝딱 
만들어 보세요. 


posted by 풀반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