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풀무원, 폭염 속
‘식중독 예방하는 신선식품 온도관리법’ 소개
- 여름철 신선식품 변질로 인한 식중독 사례 다수 발생∙∙∙온도관리 통한 예방법 안내
- 잦은 온도변화는 금물, 냉장고는 70%만 채우고 5℃ 이하로 관리
- 풀무원, 법정 냉장 기준 10℃보다 엄격∙∙∙냉장식품 2℃, 냉동식품 -20℃로 신선물류서비스 제공

풀무원(대표 남승우)은 식중독 발생 위험이 높은 무더운 여름철에 신선식품을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는 온도관리법을 3일 소개했다.
 
지난 6월 식약처가 발표한 식중독 발생 통계 분석에 따르면, 여름철(6~8월) 식중독 발생건수(환자수)는 ‘14년 112건(2,868명), ‘15년 96건(3,008명), ‘16년 120건(3,429명)으로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도와 습도가 높아지며 병원성대장균, 살모넬라, 캠필로박터, 장염비브리오 등 세균 증식이 활발해진 탓이다.

원료, 가공, 포장, 유통에 이르기까지 ‘바른먹거리 원칙’을 지켜오고 있는 풀무원은 생산부터 유통까지 자체 온도관리 기준을 적용하여 신선한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여름철 가정에서도 건강하게 신선한 식품을 즐길 수 있도록 온도관리법을 제시한다. 
 
◇ 가정용 냉장고, 냉장실은 5℃이하 냉동실은 18℃ 이하로
기본적으로 식품을 안전하게 보관하는 방법은 5℃ 이하의 냉장, 영하 18℃ 이하의 냉동보관이다. 식품의 변질을 야기하는 미생물들은 10℃와 60℃ 사이에서 급격하게 번식하여 식품이 부패하게 된다.

주요 식중독 병원균의 번식 한계 온도를 보면, 가장 흔한 식중독균인 살모넬라균이 5.2℃ 이하로 대부분의 세균은 영하 10℃ 이하에서는 번식이 어렵다. 특히 빵, 밥 등의 탄수화물 식품에 주로 발생하는 곰팡이와 효모는 영하 18℃ 이하면 번식이 억제된다. 이러한 실험 결과를 토대로 냉장실 5℃ 이하, 냉동실 영하 18℃ 이하의 가정용 냉장고 적정 표준 온도가 정해진 것이다.

◇ 잦은 실온 노출은 금물, 식품은 장바구니 마지막에 담으세요
냉장 보관 제품의 실온 노출은 최대한 피하는 것이 좋다. 식중독 균은 특히 저온-고온의 잦은 온도변화가 있을 경우 빠르게 번식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풀무원 R&D센터인 ‘풀무원기술원’ 실험 결과, 녹즙을 5℃와 25℃에 4시간씩 번갈아 저장한 경우 25℃를 유지하여 저장한 것보다 더 빠르게 미생물이 번식하고 변질됐다.

장을 볼 때도 변질의 우려가 있는 신선식품은 최대한 나중에 구입하여 실온 노출 시간을 줄이는 것이 좋다. 따라서 냉장이 필요 없는 식품부터 채소, 가공식품, 육류 순으로 구매하는 것이 좋다. 또 구입한 식품은 가급적 빨리 냉장고에 넣어 보관해야 한다.
 
◇ 냉장고는 70%만 채워야 적정 온도 유지 가능
냉장고가 가득 차면 냉기 순환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설정한 온도보다 높아지기 쉽다. 온도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식중독의 원인인 유해세균이 증식하기 때문에 내용물이 전체 공간의 70%를 넘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 계란은 냉장고 문 쪽이 아니라 안 쪽에, 제품별 보관 방법
냉장고 안의 수납 칸과 밀도에 따라 온도가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식품 종류에 따라 보관하는 장소도 달라야 한다. 계란은 문 쪽에 보관하는 경우가 많지만, 냉장고 문을 여닫음으로써 온도 변화가 심한 문 쪽 보다는 냉장고 안 쪽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하루 이틀 안에 요리해먹을 육류는 온도가 가장 낮은 신선실에, 장기간 보관하기 위해서는 냉동실 하단에 보관하면 된다. 자주 꺼내는 반찬의 경우 위쪽에 보관하며, 오염물질이 들어가지 않도록 되도록 밀폐한 상태로 정리해 보관하길 권한다.

풀무원기술원 식품기술연구소 조상우 박사는 “냉장고는 미생물 번식을 억제할 뿐 살균처리 기능을 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내용물이 가득 차면 내부 온도가 상승해 세균 번식이 쉬워진다”고 조언했다.
 
◇ 풀무원의 신선식품 5℃ 관리
신선식품은 보관뿐 아니라 유통 과정에서도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풀무원은 제품 유통 과정 전반에 최적의 온도를 적용하여 세밀하게 관리하고 있다.

풀무원은 자체 연구를 통해 초기 미생물이 1g당 100마리일 경우, 5℃ 보관 시 90일이 지나도 품질기준치를 넘지 않지만 10℃는 20일 뒤, 25℃는 5일만에 기준을 초과하는 것을 발견하고 5℃ 지침을 채택했다.

풀무원 대표 제품인 두부의 경우 철저한 온도 관리를 거쳐 소비자들에게 유통하고 있다. 풀무원만의 미생물 제어 기술로 국가 미생물 규격보다 더 엄격한 수준으로 제품을 출고하고 있다. 출고 전에도 마지막 공정단계에서 두부의 중심 온도를 5℃까지 빠르게 낮춰 국가 규격인 10만 마리의 만분의 1수준(10마리 이하)으로 엄격하게 관리한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풀무원은 미국 시장에 유통되는 두부 유통기한을 60일까지 늘릴 수 있었고 현재 미국 프리미엄 두부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다. 
 
◇ 풀무원, 유통과정서 냉장식품 2℃, 냉동식품 -20℃로 안전하게 관리
풀무원은 국내 법정 냉장 기준인 10℃보다 엄격하게 냉장식품은 2℃, 냉동식품은 -20℃로 자체온도기준을 설정하여 신선물류서비스를 제공한다.
 
풀무원은 국내 최대 규모 저온 물류센터인 충북 음성물류센터를 포함하여 전국 19개의 저온 물류거점을 확보하고 있다. 저온 상태를 유지하며 단기간에 판매처까지 유통할 수 있는 선진국 수준의 콜드체인 시스템도 완비하여 정온(定溫), 정시(定時), 정량(定量) 원칙을 엄수하고 있다. 
 
풀무원 관계자는 "올바른 식품 관리는 신선한 식품을 깐깐하게 구매하는 것만큼 중요하다”며 “특히 폭염이 이어지는 여름철에는 제조, 유통 업체는 물론 소비자들도 식품 온도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