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풀무원, 고기 먹을 때 필수품 '반반야채쌈' 2종 출시
- 고기와 최고의 궁합을 이루는 명이나물, 무쌈, 양파절임, 고추절임을 반반씩 한 용기에
- 캠핑, 야외 바비큐는 물론 가정에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도록 소용량 구성
- 빙초산, 사카린나트륨 대신 레몬으로 자연스러운 상큼한 맛을 살려

풀무원의 찬류 전문 브랜드 찬마루가 고기를 먹을 때 필수 반찬인 ‘명이나물’과 ‘무쌈’을 한 용기에 담아 선보인다.

풀무원식품(대표 이효율)은 간편하게 두 가지 절임을 동시에 즐기는 '반반야채쌈' 2종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반반야채쌈’은 고기를 구워 먹을 때 궁합이 좋은 명이나물과 무쌈, 양파절임, 고추절임 등을 반반씩 담았다. 한 번에 먹기 좋은 양으로 구성하여 캠핑, 야외 바비큐는 물론 가정에서 고기를 구워 먹을 때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명이절임&무쌈’(170g/2,980원)은 고기와 최고의 궁합을 이루는 ‘명이나물’과 아삭하고 상큼한 ’무쌈’을 투컵 용기에 담았다.
‘명이&양파절임’(170g/2,980원)은 ‘명이나물’과 함께 고기의 느끼한 맛을 잡아주는 ‘양파절임’, ‘고추절임’ 등 3가지 절임을 투컵 용기에 나누어 담았다.

시중에 출시된 대부분의 절임 제품들은 신맛과 단맛을 내기 위해 빙초산과 사카린나트륨 등의 합성 첨가물을 넣어 만든다. 하지만 ‘반반야채쌈’은 레몬농축액을 사용하여 건강하고 자연스러운 상큼한 맛을 살렸다. 또한 L-글루타민산나트륨, 합성보존료, 합성착색료를 일절 첨가하지 않아 안심하고 즐길 수 있다.

풀무원식품 이수정 PM(Product Manager)은 “명이, 무쌈 등 절임 제품을 구매하면 항상 양이 남아서 버리게 된다는 소비자들의 의견에 착안하여 ‘반반야채쌈’을 출시하게 됐다”며, “한번에 먹기 좋은 소용량으로 구성해 캠핑족부터 1~2인 가구까지 다양한 사람들에게 유용한 아이디어 제품”이라고 전했다.

한편, ‘찬마루’는 ‘찬의 마루(정상)’이란 뜻으로 ‘바른먹거리’를 제안하는 풀무원이 좋은 재료로 정갈하게 만든 집반찬을 선보이는 찬류 브랜드다. 찬마루는 가족의 건강을 위한 식탁을 만들기 위해 평범한 재료와 사소한 원료 하나까지 깐깐하게 선별해 사용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