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풀무원, 10년째 토크쇼 형식 ‘열린 주주총회’ 개최
- 30일, 서울 중구 예장동 ‘문학의 집’에서 사외이사, 주주 등 200여 명 참석
- 관행적 주총문화 탈피, 토크쇼 형식의 열린토론회로 주주들과 소통하는 시간 10년째 가져
- 올해 첫 전자투표제 도입, 주주의 권익보호와 참여 활성화 노력도

풀무원이 10년째 주주들과 상호 소통하는 토크쇼 형식의 ‘열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풀무원은 서울 중구 예장동에 위치한 ‘문학의 집 서울’에서 ‘2017 풀무원 열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주주총회는 (주)풀무원 남승우, 이효율 각자대표와 유창하 전략경영원장 등 사내이사 5명, 사외이사 6명 및 150여 명의 주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시간 동안 진행됐다.

특히, 이번 '열린 주주총회'에는 주주의 권익 보호와 참여 활성화를 위해 전자투표제도를 도입했다. 전자투표는 주주들이 주총장에 오지 않고도 온라인을 통해 의결권을 쉽게 행사할 수 있는 제도로, 지난 3월 20일부터 29일까지 열흘간 한국예탁결제원 전자투표시스템에서 진행됐다. 
 
주주총회 1부에서는 ㈜풀무원의 영업보고 및 감사보고가 진행됐으며, 재무제표 승인, 사내•외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등의 안건이 다뤄졌다.

이어 2부 순서로 열린 주주총회의 하이라이트인 토크쇼 형식의 열린토론회가 열렸다. 
방송인 이익선 씨의 사회로 (주)풀무원 남승우, 이효율 각자대표와 유창하 경영전략원장 등 경영진 3명이 무대에 올라 풀무원의 사업 성과와 향후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주주들의 질문에 답하며 40분간 대화와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올해 열린토론회는 ‘팩트 체크(Fact Check)’ 컨셉으로 구성하여 사업 성과를 일방적으로 소개하는 방식이 아니라 퀴즈를 풀면서 각 사업에 대한 주주들의 이해도를 높이고 참여를 유도하고자 했다. 

주주가 묻고 경영진이 답하는 Q&A 시간인 ‘주주와의 열린 대화’도 지난해보다 시간을 늘려 20분간 진행됐다. 현장에서 받는 즉석 질문뿐 아니라 애널리스트 등 전문가에게 받은 사전 질문에 대해서도 경영진들이 성실하게 답변하며 주주들과 사업 성과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경영진은 주주들에게 풀무원이 지난해 글로벌 경기 침체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전년 대비 10% 성장하여 전사매출 2조 300억 원을 달성하는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소개했다.

또 풀무원식품이 시장점유율 1위인 두부를 비롯해 나물, 계란, 면 등 주력 사업군에서 시장 지위를 견고히 유지하는 한편, 올해 비유탕 봉지라면 시장에서 ‘자연은맛있다’가 시장점유율 1위를 달성하는 등 전략사업인 라면을 비롯해 발효유, 음료, 나또, 레디밀(Ready Meal) 등이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했다고 전했다.

해외사업과 관련해선 미국 두부 시장 1위 ‘나소야’ 인수를 통해 글로벌 두부 기업의 위상을 확고히 하여 미국, 일본, 중국 3대 글로벌 빅마켓에서 본격적으로 사업을 성장시킬 수 있는 역량과 기반을 마련하게 점도 강조했다.

지속가능한 사회와 환경을 위한 풀무원의 환경경영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풀무원은 사업활동으로 인한 환경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2020년까지 2008년 대비 온실가스 50% 감축, 에너지 25% 절감, 물 40% 절감, 신재생에너지 사용 비율 22% 달성, 매립 폐기물 제로를 목표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풀무원은 지난해 제품개발과 설계단계부터 온실가스 배출과 물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제품의 탄소배출량과 물 사용량을 산출하는 모델을 개발하고 두부, 콩나물, 자연은맛있다, 아임리얼 등 주요 제품에 적용했다. 또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태양광발전시설을 이씨엠디 제2영동고속도로 휴게소에 설치하기도 했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풀무원은 지난해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KSI)’ 7년 연속 종합식품부문 1위에 올랐으며, ‘ESG(비재무적 성과) 평가’에서도 국내 5대 그룹 계열사를 제외한 식품기업으로는 유일하게 통합 A등급을 획득했다. 
또 대한민국 사회가치 최우수기업 Top of Top에 오르는 성과를 거두었으며,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에 11년 연속 선정된 바 있다. 

풀무원 남승우 대표는 “풀무원은 지난 30여 년간 주주 여러분의 한결같은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한국에서 가장 사랑받고 존경받는 지속경영기업으로 성장했다"며 "풀무원이 한국을 넘어 세계 속의 글로벌 지속경영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주주들의 변함없는 격려와 성원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풀무원의 ‘열린 주주총회’는 주주들의 참여와 소통을 통해 진정성 있는 주주총회를 만들자는 취지로 투자가 워렌버핏의 버크셔해서웨이의 주주총회를 벤치마킹해 지난 2008년부터 시작됐다. 매년 한 번 열리는 주주총회를 형식적인 행사가 아닌 주주들이 주인이 되는 소통의 장으로 만들어 주총문화를 선도적으로 바꿔오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풀무원은 친환경 경영 활동의 일환으로 8년 연속 주주총회를 ‘친환경 탄소제로 행사’로 진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주총 무대 및 제작물을 최소화하고, 물품을 재활용하는 등 탄소배출량을 최소화하고 있다. 주총에 참석한 주주들의 교통수단을 확인하고 주총장까지의 거리를 계산해 ‘그린카드’를 작성하고 있으며, 발생한 총 탄소량은 나무 심기를 통해 제로화하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