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연휴는 가고, 
냉장고 속엔.....,  
먹다 남은 명절 음식들만 
한 가득 남았습니다. (」゜ロ゜)」 ;;;

특히, 냉동실 속 
전! 전! 전!! ㅡ ㅡ;

고소한 녹두전, 부드러운 고기전, 
보들보들 명태전, 담백한 두부전, 
아삭한 고추전, 은근한 무전, 배추전, 
풋풋한 부추전, 몰캉한 표고버섯전 
쫄깃한 감자전, 
달콤한 고구마전, 호박고지적 등등~.

갓 부쳤을 땐 
하나라도 더 먹으려고 안달하지만
한두 번 먹고 나면 영... ;;;
특히, 식어 빠진 전이란 영... ;;

명절 끝, 꽉 찬 냉장고는 
굉장한 심리적 압박으로 다가오는데요. 
(냉동에도 유효 기간이 존재한다는 사실;;;) 

명절 음식의 가짓수며 양이 
예전보다 줄었다고는 하지만 
한껏 먹고 난 명절 음식과 다시 마주하는 건  
참으로 반갑지 않은 일 중 하나입니다. ㅠㅠ   

이럴 땐 
조상들의 지혜를 빌려 봅니다~. 

다름 아닌, 전 찌개! ^^

온갖 전을 한데 넣고 끓이기에 
모둠 전 찌개, 모둠 전 전골, 잡탕찌개, 
그리고 거지탕(으응?!) 등의 
갖가지 이름으로 불리는 전 찌개는요,

경상도 지역에서는 후렴전탕
(염(렴)을 한 후 전으로 끓인 탕)이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

제사를 지내는 집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먹어봤을 음식인 전 찌개는   
명절 즈음에만 맛볼 수 있는 
‘시즌 한정판 메뉴’(!)이자   
‘어른의 맛’이라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 

물리도록 먹었던 기름진 전이 
어느 날 엄청난 양의 
찌개가 되어 나타났을 때의 
그 당혹감이란! ㅡㅡ;;;

하지만 어른이 되면 
문득문득 생각나는 그리운, 
감칠맛 가득한 음식이  
바로 전 찌개랍니다. 

오늘 풀반장의 <라면데이>에서는 
한 끼 식사로 충분한, 호로록~
‘전 찌개 라면’ 만드는 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

.
.
.

명절 음식 활용의 고전이자 화룡점정,  
명절 한정판 시즌 메뉴인  
전. 찌.개. 라.면.은요~,

갖가지 전에 사리면을 더해 
한 끼 식사로 손색이 없고요. 

오순도순 함께 모여 앉아 
식탁 한 가운데 올려놓고 보글보글 끓이면서 먹는 
별미로도 좋습니다. ^^



백선생의 ‘전 찌개’ 레시피 꿀팁에 사리면을 더하면? ‘전 찌개 라면’! 

전 찌개는 휘저으면 
전이 바로 부서지기 때문에 
세팅을 잘해야 하는데요. 

전을 냄비에 차곡차곡 채워 넣는 것이 
전 찌개의 시작이자 전부라고 할 수 있죠.   

전을 담을 땐 
신선로를 떠올리며 담아보세요. 

빽빽하게 담아야 
모양이 흐트러지지 않아요. ^^

준비하세요
 풀무원 ‘튀기지 않은 사리면’, 
 갖가지 남은 전, 양파, 무,  
 간 마늘, 새우젓, 국간장(혹은 액젓), 고춧가루 
 파, 청양고추, 홍고추, 쑥갓

만들어보세요
 1. 무와 양파는 납작하게, 파, 고추들은 어슷 썰어요. 
 2. 전을 먹기 좋게 손가락 마디 정도의 크기로 썰어요. 
 3. 냄비에 ①의 무, 양파를 깔고   
     그 위에 ②의 전을 차곡차곡 담은 다음,  
     물을 전이 잠길락 말락 할 정도로 넣어요. 
 4. ③의 빈 공간 사이사이에 간 마늘, 
     새우젓, 국간장을 넣고 고춧가루를 뿌린 다음 보글보글 끓여요. 
 5. ④에 물을 다시 보충해준 다음, 쑥갓과 파, 고추를 올려요. 
 6. 익으면 전부터 건져 먹어요. 
 7. 전을 어느 정도 먹었을 때 물을 더한 다음 끓여요. 
 8. ⑦의 국물이 보글보글 끓으면 사리면을 넣고 익혀요. 

덧붙이는 말
 ■ 기름진 전 찌개에 넣을 면은 
     기름에 튀기지 않고 바람에 말린 풀무원 사리면이 좋아요. 
 ■ 전 찌개는 낮은 전골냄비에 끓여요.
     낮은 냄비가 없으면 무 등의 채소를 밑에 충분히 깔아줘요.  
 ■ 물 대신 쌀뜨물을 넣으면 국물 맛이 담백하고 구수해요.  
     전 찌개는 물을 많이 먹으니 중간에 물을 보충해줘요.  
 ■ 간은 새우젓으로! 국간장은 향을 살짝 더하는 정도. 
     구수하고 얼큰한 ‘육개장칼국수’ 액상스프로 간을 해도 좋아요. ^^
 ■ 두툼한 면발을 좋아한다면 ‘육개장칼국수’ 면발을 퐁당!

.
.
.

으.랏.차.차!

사노라면 배꼽에 힘을 주고
두발을 굳게 딛고 
퐈이팅을 외쳐야 하는 순간과 
마주하게 됩니다. 

그 순간을 위해
소울푸드 '라면'과 
소울푸드 '육개장'이 
하나로 뭉쳤습니다...!


정신없이 바쁜 고단한 일상 속에서도 
기름에 튀기지 않고 
바람에 말린 면과 
뺄 건 쏘옥 뺀 국물은 
결코 포기할 수 없기에, 
흡!

고르고 고른 사골과 양지를
푸욱 고아 만든 육개장에 
탐스러운 두께의 
바람면을 더했더니만
.
.
.
♨..♨

두툼하고 쫄깃한 
칼라면 가닥가닥마다 
구수하고 찐한 
육개장 국물이 출렁~ 

호로록~ 츄릅!
호로록~ 츄릅!

고슬고슬 밥을 말면 더욱~

호로록~ 꿀꺽!
호로록~ 꿀꺽!

아랫배에 힘을 주고 
다시 한 번 으랏차차~
 
: )


posted by 풀반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