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들 방학은 엄마들 개학. 

풀사이 가족 여러분 가운데 특히!  
요즘 집에서 <삼시세끼> 찍고 계신 
엄마사람 여러분, 많이 힘드시죠? ;ㅅ;  

아침 먹고 돌아서면 점심, 
점심 치우고 돌아서면 저녁. 

손에 물마를 새 없이 
차리고 치우고를 반복하다 보면 
인간은 왜 하루 세 끼를 먹어야 하는가, 
실존적인(?) 고민도 하게 되지만요, 

아이들의 “엄마, 뭐 먹을 거 없어?” 
한 마디면 또 급히 뭐라도 찾게 되는 게 
엄마들의 모습이죠. 

라면도 하루 이틀, 
배달도 사흘 나흘. 

냉장고 열어봐야 
한숨밖에 안 나오신다고요? 

냉장고에 있는 거라곤 
치즈 몇 가지.....(응?)

잠깐!!!  

그거면 정말 맛있고 영양많고 간편하고 몸에도 좋은 
간식을 만들 수 있지 말입니다~! +ㅁ+ /  

정말이냐고요? 

말만 그렇게 해 놓고 
복잡한 셰프 요리 시전하는 거 아니냐고요? 

아니, 간식은 간단해야 하잖아요. 
복잡하면 그건 ‘별식’이잖아요. ☞☜ 

요리초보자도 할 수 있을 만큼 쉽고, 
내가 아니라 애가 만들어도 좋을 만큼 
초간단한 치즈 간식들, 

지금부터 소개합니다. 


 
◆ 키 안 크는 아이라면, ‘쏘 핫 치즈 샌드위치’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라하는 샌드위치!

식빵에 잼만 쓱쓱 발라먹는 
초간단 샌드위치부터 
요리인가 싶을 만큼 복잡한 것까지 
종류도 다양한데요, 

겨울이라면 역시 따끈따끈한 
핫 샌드위치가 제격!

아이의 키가 안 커 고민이라면 
성장발육에 좋은 치즈를 듬뿍 넣어 
만들어 주세요. 

치즈 토스트, 그릴드 치즈 샌드위치,  
뭐라고 불러도 좋습니다. 

가장 간단한 버전은요, 

영화 <아메리칸 셰프>에서 
아빠가 아들에게 해 주었던 바로 그것!

1. 프라이팬에 식빵을 굽는다. 
2. 식빵 사이에 풀무원 체다치즈(토스트, 베이글 용)와 
   생모짜렐라 치즈를 넣는다. 
3. 치즈가 녹을 정도로 약불에 더 굽는다. 

너무 간단해 레시피라 하기에도 쑥스럽군요..핫핫. oㅅo);;;  

‘우리 아들보다 효자’ 아이템이라는 
샌드위치 메이커를 이용하면 
더 빠르고 다양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잼 바른 식빵 안에 
풀무원 체다치즈와 생모짜렐라 치즈,  
달걀 프라이 등을 넣어 덮기만 하면 
초고속으로 핫 샌드위치 완성! 

내 아이의 입에서 
녹은 치즈가 주욱~~늘어날 때 
엄마의 행복감도 무한대로 늘어나실 겁니다.  




◆ 비만이 걱정이라면, ‘체다 치즈 샐러드’  
하루가 다르게 쑥쑥 자라나는 우리 아이. 

그런데 자라는 방향이 
‘위’가 아니라 ‘옆’이라고요? o,O)!!  

비만은 그 자체로도 문제지만 
요즘 아이들에게 많다는 
‘성조숙증’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니 
더욱 주의해야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먹겠다는 아이를 
굶길 수도 없고, ☞☜
그럴 땐 역시 ‘샐러드’가 갑인데요, 

아이가 채소를 무서워한다고요? 

걱정 마세요. 
채소에 대한 공포(?)를 중화시켜주는 
‘치즈’가 있잖아요. 

양상추와 귤, 견과류 등 
냉장고에 굴러다니는 채소와 과일을  
몽땅 집합시킨 후,  
체다치즈 슈레드(샐러드 토핑용)를 
솔솔 뿌려주기만 하면~~

고소한 치즈 맛에 
먹기 싫은 채소도 
친구 따라 강남 클럽 가듯(으응?) 
술술 잘 넘어갈 겁니다. 

드레싱은 기호에 따라 선택하세요~. ^^ 
기왕이면 풀무원 쉐프메이드 드레싱 중에서.....(먼산) 




◆ 어른을 위한 안주 겸 간식, ‘슬라이스 치즈 카나페’  
하루 종일 삼식이, 삼순이들 
밥 해 먹이느라 지친 영혼과 육신에 
와인 한 잔 정도는   
때로 ‘생명수’와도 같은 위력을 발휘할 수 있습니다. ㅎㅎ ^^ 

애들은 가라~ 어른들 입맛만 저격하는 
19금 안주가 아닌, 

애도 먹고 어른도 먹고 
모두가 만족하는  
일타이피 안주 겸 간식이 바로 
‘카나페’입니다. 

크래커나 작게 자른 식빵에 
두툼한 풀무원 ‘자연치즈-체다 슬라이스’를 얹고,  
방울토마토를 반으로 잘라 얹으면 완성! 

방울토마토 대신 
딸기나 파인애플, 키위, 오이, 블랙올리브 등을 
토핑해도 좋아요. 

엄빠는 와인, 아이들은 에이드로 
짠! 건배하며 먹어도 좋겠네요. 



◆ 아직도 내가 네 엄마로 보이니? ‘또띠아 피자’  
먼 옛날 한 조미료 광고에서 
국민엄마 김혜자 씨가 
“영수야~~~!!!” 하고 아들을 부르면, 

광고에서는 좋아라 달려가던 아들이 
실제론 이렇게 중얼거렸다는 우스개가 있습니다. 

“또 된장찌개야?!” 

우리 아이는 어떨까요? 

엄마의 시그니처 메뉴에 질린 아이들에게 
가끔은 엄마가 만든 것 같지 않은 
별식을 선사해 주세요. 

아이들이라면 누구나 좋아하는 피자! 
또띠아로 간편하게 만들 수 있어요. 

우선 올리브유에 다진 마늘을 
갈색이 되도록 볶은 후,  
풀무원 올바른 또띠아 한 장에 
골고루 발라 줍니다. 
그 위에 풀무원 체다 슈레드 치즈를 뿌려 
오븐에 10분 정도 구우면 끝!!

오븐이 없다면 프라이팬에 뚜껑을 덮어 
약불로 치즈를 녹여 주세요.  

꿀에 찍어 먹으면 그야말로 꿀맛! 

면역력에 좋다는 마늘도 
아이들에게 왕창! 먹일 수 있고, 
요즘 대세라는 ‘피맥’용으로도 그만이죠. 

또띠아에 스파게티 소스를 바른 후 
올바른샐러드 고구마와 생모짜렐라 치즈를 얹고 
오븐이나 팬에 구운 다음  
어린잎 채소와 발사믹드레싱을 뿌리면 
레스토랑에서 파는 수제피자! 

“어머님이 누구지?”하며 
엄마를 다시 보게 될 겁니다.  

마음에 좀 걸려도 입맛만 생각해    
눈 딱 감고 만들어주는 
그런 간식이 아닙니다. 

아이는 맛있어서 좋고 
엄마는 안심해서 좋은 
자연치즈 간식들~

건강한 원유로 만든 
풀무원 ‘자연치즈’와 함께  
모두들 즐방하세요. ^^ 

우린 또, 다음주에 만나요!  
영양만점 맛있는 자연치즈 이야기와 함께~. :D  


posted by 풀반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