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품을 고를 때 가장 먼저, 혹은 가장 나중에 한 번씩은 꼭 확인하게 되는 것!

소비자에게 판매가 가능한 최대기간, 바로 유통기한일 것이다.

(유통기한이 이런것이라는 거 아셨나요? 유통기한에 대해서는 나중에 자세히 설명토록 하죠)

다들 진열된 제품들 중 유통기한이 가장 긴 제품을 선택하려고
바로 이 유통기한을 더욱 꼼꼼하게 체크한다.
그런데 눈치 빠른 분들이라면 이미 알아차렸을 지도 모르겠다.
요즘엔 유통기한 외에 하나가 더 붙는다는 것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제조일자는 1월24일, 유통기한은 1월29일로 총 유통기한은 5일이란 것을 한눈에 알 수 있다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제조일자란 말 그대로 제품이 만들어진 날짜라는 뜻이다.


우리는 국내 최초, 그것도 식품법 상에도 존재하지 않는 것을 소비자 알권리 차원에서 시작했고
작년 10월에 두부 제품을 시작으로 풀무원 전 제품에 ‘제조일자 표기’를 모두 적용하고 있다.


사실, 제조일자를 제품에 반영하자는 의견이 계속 있어 왔지만 현실을 감안할 때
실제로 적용하기는 어려운 일이다.
제조일자 하나 더 써넣는 게 뭐 대단한 일인가 하겠지만
소비자와 기업 양쪽에 여러 의미 있다.


당장 눈 앞의 현실을 이야기하자면, 사실 득()보다는 실()이 크다.
제조일에 민감한 우리 소비자의 구매 관행에 비춰볼 때 제조일이 며칠만 지나도
구매를 꺼리는 일이 일어나 매출에 타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유통기한이 한 달 남아 있어도 오늘 만든 제품이 있는데 굳이 어제 만들어진 제품을 고르겠는가!! 유통기한이 3일이 남은 신선한 제품도 만든 지 3일이 지났다는 표기 때문에
소비자들에게 외면당할 수도 있다.
정말 그날 만들어 그날 팔아야 하는 상황이기도 하다.
실제로 제조일자 표기과정에서 재고 문제로 여러 반대와 불만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제조일자 표기 실시 이후에는 항상 최신 제품을 바로 입점시켜야 하기 때문에
365
일 생산 시스템을 가동하고 상시적인 물류 배송 시스템이 유지되어야 하는데
그 비용 또한 만만치 않다.


처음에는 제품 패키지에 만든 날짜까지 함께 넣고 신선한 상태의 제품을 제공하자
단순한 생각에서 시작한
제조일자 표시’가 
이제는 고객에게 정확한 구매 정보를 제공한다는 점에 보람을 느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 '친절한' 풀반장^^이었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란미소 2008.02.22 12: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조일로부터 유통기한까지가 짧다는 것은.. 뭔가를 더 넣지 않은 제품이라서 그렇다는 걸 모든 사람들이 알아주면 정말 좋을 것 같은데 말이죠. 왜 그런 식품을 먹어야 하는지.. 한차원만 더 생각해보면.. 금방 답이 나오는데, 마트에서 장을 볼 때마다.. 다른 사람들의 카트를 보면 위기감이 든답니다.

    • BlogIcon 풀반장 2008.02.25 08: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파란미소님,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파란미소님처럼 유통기한에 대해 더 많은 분들이 이해해주는 날이 올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2. BlogIcon 최윤희 2008.02.23 14: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이렇게 깊은 뜻이.

    멀리 내다볼땐. 훨씬 더 플러스적인 요인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3. BlogIcon 원선화 2008.02.24 22: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제 마트에 장보러 갔다가 깜짝 놀랬잖아요.
    왜냐면 풀무원은 똑~소리 나는 기업인데, 유통기한이 지난 콩나물이 있더라구요.
    이게 웬일 하고 다시 봤더니 글쎄 제조일자가 쓰여져 있었어요.
    보통 유통기한만 쓰여져있는 것이 익숙해져서 좀 헷갈렸지만,
    풀반장님의 도전에 박수를 보냅니다. -사실 정말 많이 헷갈렸답니다.-

  4. BlogIcon 이지은 2008.05.02 11:3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유통기간을 잘 봐야죵~! 어떤제품은 출고날짜가 있는경우도 있잖아요. 계란 같은정우는 출고날짜를 찍거든요. 유통기간은 한달정도로 잡구요. 최대한 출고날짜가 구매당일과 가까운날로 잡아요.
    그래도 유제품은 냉장고 불빛을 적제 받은족으로 선택해요. 아무리 유통기간이 남아 있더라도 뜨거운 불빛아래서 좀더 빨리 상할것 같더라구요. 마트에서 감자를 한봉에 1천원라길래 물어보니 조명때문에 색이 파랗게되서 안좋다고 그러더라구요. 빨리 처리하는게 좋다고...그러니 유제품 같은경우는 오죽하겠어요.

  5. 최미지 2008.05.05 14: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실 풀무원 두부는 냉장고에 넣어두니까 유통기한 한참 지나도 먹을만하던데...헤헤헤

    • BlogIcon 풀반장 2008.05.05 16: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풀반장입니다.

      그래도 유통기한을 지켜서 드시는게 좋죠~

      이렇게 방문 해 주셔서 감사하구요.

      꾸준한 관심 부탁드립니다.

  6. 우렁이 2008.07.25 20: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미처 생각지도 못하것들인데.....세심하게 배려해주신것에 감사드립니다.많이많이 알리겠습니다.

    • BlogIcon 풀반장 2008.07.29 11: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특히 요즘같이 더운날 유통기한을 꼬~옥 확인 하시고
      구매하시는게 좋죠~^^

      오늘은 중복이네요. 보양식 드시고 힘내세요
      으쌰으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