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2월 어느 금요일 아침,
서울 강남구 수서동에 위치한 풀무원 본사 건물 앞에
버스가 스윽- 들어섭니다. 


뭐, 워낙 근무 시간 중에 봉사활동을 자주 떠나는 회사이다보니
 이제 이런 버스가 나타나면
"그러려니..."합니다. +_+

웅? 풀무원은 '로하스 디자이너'라는 이름으로
종종 근무시간 중에 봉사활동을 진행한답니다~
'봉사'도 일종의 '근무'로 인정하는 기업이다보니..., 쿨럭.  'ㅁ' 에헴-




놀라지도 않고,
준비된 녹색 버스에 냉큼 냉큼- 올라타는 풀무원 임직원들~ +_+ (읭?)

한주간의 업무 마감으로 바쁘기로 둘째라면 서러울 금요일 오전에
다들 어디로 가는 것일까요?




그렇게 한시간 반을 달려 도착한 이곳~
여긴 어딜까요?

킁킁~ 
어디선가 날아온 바다내음이
졸다 일어난 풀반장의 예리한 후각을 자극
하고!  =ㅅ= !

스마트폰으로 지리정보를 확인해보니..
크헉~

인천시 강화군 길상면 온수리
헉.
강.화.도.
로군요!





ㅎㅎㅎㅎ
이곳은 바로 '강화도 우리마을'이라는 이름의 사회복지센터인데요.

 

‘강화도 우리마을’은
김성수 전 대한성공회 대주교가 사비를 털어

지적장애인들의 재활교육과 경제자립을 위해 설립한

비영리 직업재활시설(근로시설) 지적장애인 60여명이
 
경제자립을 위해 열심히~ 교육도 받고 보람찬 활동을 하는 
곳이랍니다. 

아항~ 그래서 이곳에서 마주친 분들의 표정이 그렇게 밝았군요~:D




그런데 이곳의 이름이 낯설지가 않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었는데.
이 현수막을 보니 그 이유가 떠오르더군요.

지난 10월 풀무원과 협력사업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며
보도됐던 바로 그 곳이었거든요.
[보도자료 보러가기]

이곳에서 생산된 친환경 인증 콩나물이 풀무원의 노하우를 만나
12월 중으로 풀무원의 이름으로 상품화된다고 합니다! 

촌장님께서는 풀무원 덕분에 지적장애인들이 계속 일할 수 있고
이를 통해 경제자립과 재활을 할 수 있다며 너무도 좋아하시더라구요~ ^^




센터에 대한 간략한 소개와 오늘 일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어디론가 이동을 했는데요.

아니.. 이분은 꼬리가....='-'=




아항~ 앞치마 였군요~!

근데.. 다들 앞치마를 두르고 어디가시나요?




다들 한데 모여 도착한 이곳...
풀무원식품 이효율 대표님마저 앞치마를 두르고 계신 이곳...

주변 분위기를 보고 눈치채셨겠지만
네~ 맞습니다.

오늘 풀무원 임직원들은
김치를 담그기 위해~이곳에 모인 것입니다!




지역 어르신들과 단체를 위해
사랑의 김장 나눔을 할 예정이거든요.




어흥~ 배추 120포기의 위엄~ +_+




아직은 낯설고 어색한 김장이라..... 라며 첫 배추 사진을 소개 하고 싶었지만
다들 이렇게 잘해도 되는 겁니까?! 'ㅁ'

누가 식품회사 임직원 아니랄까봐~
전문가적 솜씨로 슥슥슥- 김장을 진행하시더군요!

이..이건 예상과 다르잖아~!! =ㅅ=




모두 같은 모습, 같은 손놀림으로 슥슥슥~!

누구보다 해맑은 모습으로 양념을 넣고 있는 임원들~ ㅎㅎ




워낙 빠른 속도로 작업을 하다보니
배추는 물론 양념도 순식간에 사라져갑니다.

당신은~ 김장하기 위해 태어난 사람~ ♪♬




없어지는 속도 만큼이나 빠른 속도로 "리필"되는 배추들~




이효율 대표님도 슥슥 해나가시더군요.

옆에 김상무님도 만만치 않으셔요~ ^^





완성된 배추들이 속속 모이기 시작합니다~

아참~ 베테랑 주부님들의 시각에서 보시기에 어떠신가요? ^^
맛깔나게 잘 담그고 계신 건가요? ^^ 




그런데 이렇게 먹음직스러운 배추와 양념들을 보고 있노라면
생각나는 한가지...

아~ 생각만해도 침이 고인는 바로 그것..
츄릅~




바로 그때 마음을 엿보기라도 한 듯
어디선가 삶은 고기가 등장합니다.

그리고 직원들의 손에 한점씩 올려주시네요.




정성스레 준비해주신 만큼

맛있게 먹는 것도 예의겠죠?




대표님도 한점~ ㅎㅎ




후후~ 설마 저만 먹겠습니까~

풀사이 가족분들을 위해 한점 준비했습니다~

'아~~~~'




왜 안드시나 헀더니...
내 정신 좀 보게~

한입에 쏘~옥 넣으실 수 있도록
예쁘게 말아드려야죠~ ^^

다시
'아~~~~'




잠시의 여유를 뒤로 하고
다시 일에 매진하고 있는 이때
어디선가 들리는 웃음소리~

아니~ 와이셔츠가....
이게 무슨 사고란 말입니까~!


"내가 말이야~ 이렇게 옆으로 휙~ 돌다가 양념을 묻혔네~"
굳이 재현을 해주시는 이사님....


피해자(?!)도 가해자(?!)도 모두 웃고 있는 와중에도
꿋꿋하게 배추만을 바라보는 집중력~!




김장은 약 두시간 여 동안 진행이 됐는데요.




이렇게 완성된 배추들은
배달을 위해 아이스박스에 안전하게 포장했답니다.




보다 많은 곳에 배달을 하기 위해서는 트럭이 필수~!!




대표님께서 일일 배달의 기수로 나섰는데요~




마을 회관과 경로당에 직접 배달 하셨답니다~




김장팀이 배달에 열을 올리고 있는 사이~

제빵왕 김탁구가 되어 반죽에 열을 올리고 있는 직원도 있었는데요.




지금 만들고 있는 것이 바로
이곳에서 판매하는 전병이라고 하네요.




오븐에서 갖 나온 전병들~

음~ 스멜~~♬




쌀가루 반죽에 아몬드와 새우를 얹어 만들었는데요.

그 맛이 아주~ 예술이더군요~ ^^




이렇게 두곳에서 진행된 봉사 활동을 마치고 한데 모인 임직원들~
각자 무용담을 늘어놓기 시작합니다~

김장팀의 주요 멘트는
"니들이 김장 몸살을 알아?!" 였다는 사실...

그리고 전병팀은
"이게 아무나 만들 수 있는 전병인줄 아세요?"를 연발~




다들 무용담에 열을 올리고 있는 사이

이곳에서 만든 전병을 유심히 보는 한 사람...




빛에 비춰보고 냄새를 맡는가 하면
심지어 비닐백에 넣어 보관하기까지 합니다.




어랏?!
옆에 있던 김상무님도..?!

후후
각각 올가 상품담당자와 뮤즐리 담당 임원이다보니
상품성에 대한 조언과 연구를 위해 챙겨가셨더라구요~

심지어 반죽 배합 비율과 오븐 온도와 일일 생산량에 대한 이야기까지 오고갔으니~ ㅎㅎ

누가 식품회사 직원들 아니랄까봐~ 그쵸?! ㅎㅎ




이렇게 늦은 오후가 되서야 마무리된 풀무원 임직원들의 '사랑의 김장 나눔'

옷속을 파고드는 추위에 옷깃을 여밀 수밖에 없는 날씨였지만
마음만큼은 너무도 따뜻했었는데요.

이 따뜻한 마음..
우리가 만든 김치를 드시는 한분 한분께도 전해졌겠죠?



 

posted by 풀반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미홍 2011.12.20 11:4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랑의 김장나눔.. 정말 훈훈한 모습인데요^^
    아마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김치가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드네요^^

  2. BlogIcon 얼큰맘 2011.12.20 17: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정말 훈훈한 모습에 감동입니다~
    퇴근전 괜히 들어왔다 후회하고 있습니다.
    왜 봤냐고요~
    저 시뻘건 김장김치보쌈~
    으~죽음입니다~...
    괜히봤어~

    • BlogIcon 풀반장 2011.12.21 09: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앗~ 제가 얼큰맘님 드리려고 얼큰하게 한쌈말았는데..
      못드셨나봐요?

      크하하하하~
      이중염장~ ㅋㅋ